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전체기사
막판 역주 스물한살 레미 헤이레 보스톤마라톤 우승
보스톤코리아  2016-04-20, 21:32:19   
남자 우승을 차지한 21세의 레미 헤이레가 결승선 통과 바로 직전에 승리를 확신한 듯 환호를 하고 있다. 상금 15만불을 받았다
남자 우승을 차지한 21세의 레미 헤이레가 결승선 통과 바로 직전에 승리를 확신한 듯 환호를 하고 있다. 상금 15만불을 받았다
여자부 대회사상 가장 극적인 역전 에트세데 베이사 
 
(보스톤=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이디오피아 출신의 21세 레미 헤이레가 18일 열린 120회 보스톤마라톤 우승을 거머쥐었다. 헤이레는 지난해 우승선수인 레리사 데시사(26, 이디오피아)와 막판까지 경쟁하다 경기종반 따돌리고 우승의 감격을 안았다. 몇 년째 엘리트 선수가 출전하지 않은 한국 선수는 상위 1백위 안에 들지 못했다. 

60도 초반의 아주 좋은 마라톤 컨디션에서 경기를 치른 레미 헤이레는 지난해 우승 데시사, 지난해 준우승자인 예매니 쎄게이(이디오피아) 그리고 2012년 보스톤마라톤 우승자인 웨슬리 코리어(케냐)와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초반 치고 나간 선수는 일본의 엘리트 선수인 신고 이가라시(30, 일본)였다. 2시간13분46초의 최고기록을 보유한 그는 자신의 기록을 초과하는 페이스로 4마일 지점까지 선두를 유지했지만 5마일 지점부터는 뒤쳐지며 선두그룹에서 멀어졌다. 그는 2시간26분24초(19위)로 경기를 마감했다. 

헤이레는 “데시사만 두려웠고 오로지 그가 달리는 것만을 보았다. 오로지 이기는 것이 목표였고 기록은 중요치 않았다”고 밝혔다. 

중간지점까지 17명의 리더그룹은 계속 지난해 우승자 데시사의 페이스만을 지켜보며 견제했다. 데시사는 15마일이 넘은 지점부터 치고나가며 본격적인 레이스를 시작했다. 헤이레는 즉각 따라잡았다. 쎄게이도 바로 붙었다. 
 
데시사는 보스톤마라톤의 4개의 언덕의 하나로 꼽히는 뉴튼소방서의 오르막길에서도 페이스를 늦추지 않고 계속 밀어부쳤다. 헤이레는 결코 데시사에게서 떨어지지 않고 그를 따라 붙었고 클리블렌드 서클까지 계속 경쟁했다. 이들은 한 때 서로간에 물을 건네는 등 친근함까지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23에서 24마일 중간인 40킬로미터 지점에서 데시사가 물을 잡기 위해 페이스를 약간 늦추는 순간 헤이레는 전력질주를 하며 거리를 벌렸고 이는 약 20미터까지 멀어졌다. 25마일 지점에서는 8초 정도를 앞서며 완전히 승기를 잡았다. 

그는 막판에 아주 여유있는 모습으로 결승테이프를 끊었으며 2시간12분45초를 기록했다. 데시사는 2시간13분33초로 2위, 쎄게이는 2시간14분2초로 3위를 차지했다. 그는 2012년 우승자인 웨슬리 코리어와 보일스턴 스트리트 레이스에서 경합을 벌인 끝에 3위를 차지했다. 

한국 남자 선수 중에서는 김환목씨(53)가 2시간56분2초의 기록으로 전체 907 등을 차지하며 가장 먼저 들어왔다. 한국선수 중에 가장 기록이 좋았던 정석근(42) 씨는 2011년에 세웠던 자신의 최고기록 2시간29분42초에 훨씬 못 미치는 3시간54분44초에 결승점을 통과했다. 올해 마라톤에는 총 116명의 한국 국적의 선수들이 마라톤에 참여했었다. 

작년에 이어 보스톤마라톤 2연패를 노리던 데시사는 물까지 서로 건네던 동료 레미 헤이레에게 1등을 내주고 아쉬원 표정으로 결승지점 통과를 앞두고 있다
작년에 이어 보스톤마라톤 2연패를 노리던 데시사는 물까지 서로 건네던 동료 레미 헤이레에게 1등을 내주고 아쉬운 표정으로 결승지점 통과를 앞두고 있다
 
2012년 보스톤마라톤 우승자인 웨슬리 코리어와 2015년 마라톤 준우승 쎄게이는 보일스턴 스트리트에서 막판 경합을 펼친 끝에 쎄게이가 3위로 골인했다
2012년 보스톤마라톤 우승자인 웨슬리 코리어와 2015년 마라톤 준우승 쎄게이는 보일스턴 스트리트에서 막판 경합을 펼친 끝에 쎄게이가 3위로 골인했다
 
일본 전체 1위로 들어온 노리오 가미조 선수, 자신의 최고기록 2시간17분47초에는 뒤졌으나 2시간25분31초의 기록으로 일본선수중 1위를 차지했다
일본 전체 1위로 들어온 노리오 가미조 선수, 자신의 최고기록 2시간17분47초에는 뒤졌으나 2시간25분31초의 기록으로 일본선수중 1위를 차지했다
 
초반 오버페이스로 뒤쳐졌으나 뚝심으로 2시간26분24초로 들어온 신고 이가라시 선수
초반 오버페이스로 뒤쳐졌으나 뚝심으로 2시간26분24초로 들어온 신고 이가라시 선수
 
한국선수 중 두번째 순위의 기록을 보유했으나 이번 보스톤마라톤에서는 한국선수 중 첫번째로 들어온 김환목 씨
한국선수 중 두번째 순위의 기록을 보유했으나 이번 보스톤마라톤에서는 한국선수 중 첫번째로 들어온 김환목 씨
 
한국국적 선수중 두번째로 들어온 유정우 씨, 뉴저지에 거주하며 남자 전체 1238위를 기록했다
한국국적 선수중 두번째로 들어온 유정우 씨, 뉴저지에 거주하며 남자 전체 1238위를 기록했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구글, 뉴스 속도 높인 'AMP' 모바일 기기 전체로 확대 2016.04.2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구글이 모바일 뉴스 콘텐츠 제공 서비스의 속도를 크게 높인 '가속된 모바일 페이지(AMP) 프로그램'의 제공 범위를 확대했다고..
교통위반 티켓 실제적으로 보험료 얼마나 인상시킬까? 2016.04.21
(보스톤=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운전중 교통위반으로 받는 티켓은 보험료를 최대 두배 이상 폭증하게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슈어런스쿼트닷컴(insu..
막판 역주 스물한살 레미 헤이레 보스톤마라톤 우승 2016.04.20
여자부 대회사상 가장 극적인 역전 에트세데 베이사  (보스톤=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이디오피아 출신의 21세 레미 헤이레가 18일 열린 ..
보스톤 마라톤 2016 여자 우승 에트세데 베이사 2016.04.20
(보스톤=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2016년 보스톤 여자마라톤에서 에트세데 베이사(29, 이디오피아)는 보스톤 여자마라톤 사상 최대의 역전극을 펼치며 2시간..
뉴잉글랜드 한인 미국 시민협회 정치인턴 모금만찬 성황리에 개최 2016.04.17
하워드 고, 데니얼 고, 스티브 고 부자 모두 기조연사로 연설기록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