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전체기사
뮤지컬 '해밀턴' 광풍, 올 연말까지 티켓 매진
보스톤코리아  2016-04-21, 22:21:49   
뮤지컬 <해밀턴>의 한 장면
뮤지컬 <해밀턴>의 한 장면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올 연말까지 전석 매진. 뮤지컬 ‘해밀턴’의 광풍이 불고 있다. 2015에 초연된 브로드웨이 힙합 뮤지컬 해밀턴은 뮤지컬 팬덤현상까지 만들고 있다. 

기사 작성을 위해 해밀턴의 티켓 구입 사이트를 뒤져본 결과 판매하고 있는 티켓은 모두 고가의 재판매 티켓이었다. 브로드웨이에서 가장 잘 팔리는 뮤지컬인 해밀턴의 재판매 티켓 가격은 최저가 $7-800이며 대부분 $1,000을 호가했다. 

브로드웨이인보스톤(Brodway in Boston)은 몇주전 2016-17시즌 브로드웨이 공연작들을 발표하면서 예외적으로 2018년 브로드웨이인보스톤 공연작에 뮤지컬 해밀턴이 포함되어 있다고 발표했다. 해밀턴 티켓 구입에 대한 정보를 미리 받기 원하면 회원가입을 해야한다는 친절한 설명을 곁들였다. 브로드웨이인보스톤은 이를 통해 충분한 회원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이었던 것이다. 

지난해 7월부터 3월 말까지 해밀턴은 총 6천1백70만불의 수입판매고를 올렸다고 헐리우드 리포터는 밝혔다. 뉴욕 포스트는 한 브로드웨이 관계자를 인용해 해밀턴이 첫해 공연을 통해 1억달러에 달하는 티켓판매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 같은 판매고는 브로드웨이 사상 2014년의 라이온킹이 유일했다. 

재판매 티켓이 극히 고가로 변하면서 뮤지컬 공연 티켓을 구입했던 사람들은 뮤지컬을 볼 것인지 아니면 이를 팔아 이득을 챙길 것인지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보스톤글로브에 따르면 브레인트리에 거주하는 에이미 맥휴씨는 지난 겨울 4월 공연 티켓을 친구와 각각 $150에 구입했다. 이 티켓의 가격은 1장당 $1,200로 껑충뛰었다. 맥휴씨는 모든 주위 사람들이 티켓 판매를 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쯤 되면 벼락부자가 아닌 이상 일반인들의 해밀턴 관람은 별따기에 가까운 셈이다. 한가지 방법은 해밀턴 온라인 로터리에 승부를 거는 것이다. 그러나 항상 로터리에 가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로터리 웹사이트에서 해당일 8시 쇼를 해당일 오후12시에 추첨을 시작한다. 추첨이 가능해지면 <업커밍>이 아닌 <엔터>로 변하며 <엔터>가 됐을 때 로터리에 도전해야 한다. 이 로터리는 21개의 맨앞좌석을 좌석당 $10에 구입할 수 있는 행운을 뽑는다. 

트위터에서는 해밀턴에 관한 이야기가 화제가 되고 있으며 유명 스타들이 해밀턴을 본 후 주연 매뉴얼 미란다아 함께 촬영한 사진을 인증샷처럼 올리고 있다. 일부는 해밀턴에 대한 것을 모르면 대화에 낄 수 없도록 하기도 하며 해밀턴 대사를 따라하는 등의 바람이 한창이라고 보스톤 글로브는 보도했다. 

editor@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이민 소식 (2016년 4월 넷째주) 2016.04.25
성기주 변호사 칼럼
송동호 종합로펌 법률 칼럼 - [이민법] O비자가 가능한 특이한 직업들 2016.04.25
안녕하세요. 송동호 종합로펌입니다.  O 비자는 과학, 예술, 교육, 사업 혹은 운동 분야나 방송 관련 분야에서 뛰어난 실력(extraordinary a..
뮤지컬 '해밀턴' 광풍, 올 연말까지 티켓 매진 2016.04.21
뮤지컬 보지 않은 사람들도 해밀턴에 몰입 $150짜리 티켓이 $1200로 둔갑 2014 라이온 킹과 더불어 연티켓 판매 1억불 상회할 듯
프로포즈의 장으로 변한 보스톤마라톤 결승지점 2016.04.21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한인 3세이자 보스톤 시장 수석보좌관 대니얼 애릭 고 씨는 보스톤마라톤 결승선을 사랑의 장소로 바꾸어 놓았다. ..
한국선수들 경기는 어땠나? 2016.04.21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재미 산악인 김명준(73, LA거주) 씨는 자신의 예상 기록보다 좋은 4시간4분36초에 완주했다. 지난호 보스톤코리아에..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