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200만표 더 득표하고 敗…앨 고어때보다 격차 더 커
보스톤코리아  2016-11-24, 17:07:17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과 TPP에 대한 영향을 기사로 실은 중국 잡지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과 TPP에 대한 영향을 기사로 실은 중국 잡지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미국 대선에 도전했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보다 200만표 이상 더 많이 득표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미 폴리티코가 23일 보도했다.

정치전문 매체 쿡폴리티칼리포트 집계 결과 23일 기준 클린턴은 득표율 48.1%(6422만 3958표)로 46.6%의 트럼프(6220만 6395표)를 1.5% 포인트(p) 앞서고도 선거인단 획득에서 뒤져 당선에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투표가 집계 중인 상황이지만 트럼프 당선인은 선거인단 306명을 확보해 대선을 승리로 마무리 지을 것으로 예측된다. 득표수로 보면 200만 표를 더 적게 받고도 백악관행 티켓을 거머쥔 것이다.

미국의 간접선거 방식인 선거인단 제도는 대부분 주에서 승자독식제를 채택해, 이번 대선을 포함 득표율에 비례하지 않는 결과가 종종 발생했다. 2000년 대선에서도 앨 고어 당시 민주당 후보가 득표율 48.4%로 조지 W. 부시 당시 공화당 후보(47.9%)에 0.5%p 앞서고도 패했다.

그러나 트럼프 당선인은 득표수에서 자신이 밀리는 점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있다. 22일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선 "득표수 선거를 더 선호했을 것"이라면서 선거인단 제도를 한번도 좋아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또 지난 15일 트위터를 통해 만약 득표 선거였다면 자신은 캘리포니아와 같은 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유세를 벌였을 것이라며 "어쨌든 더 크게 이기고 더 쉽게 이겼을 것"이라고 말했다. 

yjw@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트럼프 "애플 美에 공장 지으면 세금감면·규제완화" 2016.11.24
팀 쿡 CEO와 전화통화 전문가들 "미국 서플라이체인 구축, 쉽지 않아"
美 아마존, 스포츠 경기 중계까지…프라임 서비스 확장 2016.11.24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실시간 스포츠 경기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자투표지역 클린턴 승률 낮아 해킹 가능" 재검표 촉구 2016.11.24
컴퓨터학자들 '평균 7% 낮은 득표율' 문제 제기
클린턴, 200만표 더 득표하고 敗…앨 고어때보다 격차 더 커 2016.11.24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미국 대선에 도전했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보다 200만표 이상 더 많이 득표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미..
생일, 마늘밭에서 [1] 2016.11.23
재외 동포 문학상 수필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