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전체기사
한담객설閑談客說: Locker Room
보스톤코리아  2017-12-21, 18:22:12   
크리스마스와 함께 명절 시즌이다. 오래전 한국에선 명절이면 목욕탕에 다녀와야 했다. 깨끗한 몸으로 명절을 맞기 위함이다. 나태주 시인이 쓴 ‘목욕’이란 시이다. 시인도 목욕탕에 다녀와 때를 말끔히 닦아낸 모양이다. 시는 무척 짧은데 가벼운 건 아니다. 

아무리 씻어도 
내장까지는 
다 씻어낼 수 없잖아요?
(나태주, 목욕)

어릴적이다. 목욕탕에 가면, 할아버지들 뜨거운 탕 속에서 흥얼거렸다. 머리엔 젖은 수건을 올려놓기도 했다. 단가短歌인지, 창唱인지 자세히 듣지는 않았다. 무슨 소린지 도무지 알 턱도 없었다. 나중에 들었는데 하나에서 백까지 세는거라 하더라. 뜨거운 탕에서 얼마나 오래 견디나 시험한다고도 했다.  

아침이면 출근 전에 들르는 곳이 있다. 헬쓰클럽 ‘탈의실’ (Locker Room)이다. 그 곳에서 거의 매일 만나는 사람들이 있다. 주로 나이 지긋한 중년들이다. 시간대가 엇비슷하니 만나는 사람은 그 사람이 그 사람들 이다. 내가 그곳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물론 모두 남자이다. 나는 남자 탈의실만 갈 수 있으니 말이다. 옷을 갈아 입으면서 탈의실 안은 왁자지껄 제법 소란스럽다. 떠들썩한 분위기 중에 나오는 대화내용은 그저 그렇다. 스포츠, 직장과 자식들 이야기, 출장갔던 일. 정치이야기는 드물다. 그러니 뭐 대단한 이야기를 주고 받는 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했다는 저질농담도 지나가는 허접한 화제였을 것이다. 이름하여 ‘Locker room talk’ 이라 했다.

어느 판소리 명창은 목을 틔우기 위해 폭포수 물줄기를 받으며 연습했다 하던가. 목소리가 물소리를 이기고 제 귀에 들리면 목청이 틔인거라 했다. 세찬 물소리를 이길만한 목청을 갖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내가 아침마다 만나는 사람 중에도  재미있는 사람이 있다. 그 사람 취미가 범상치 않다. 그는 샤워하면서 혼자 노래를 부른다. 한바탕 이사람 저사람과 인사한 다음, 샤워할 적엔 노래가락이 흘러나오는 거다. 노래는 흐르지 않고, 탈의실을 채우고도 넘친다. 그 사람은 땀흘려 운동하는 걸로는 부족한 모양이다. 노래로 부족분을 채우려는 심사인게다. 민폐라 할 수 있을 텐데, 듣는 사람들 그냥 웃고 만다. 그 사람은 판소리 명창에 도전하려는지 그건 모르겠다. 

요샌 한국에선 목욕탕이라 하지 않는 모양이다. 사우나라던가, 찜질방이라던가. 연말인데, 가는 해에 묵었던 때를 모두 벗기고 성탄절과 새해를 맞으시라. 

메리크리스마스!

목욕한 자는 발밖에 씻을 필요가 없느니라  (요한 13:10)


김화옥 
보스톤코리아 칼럼니스트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208 2017.12.21
설씨녀가 비록 남루한 겉옷을 걸쳤지만 그녀의 아름다움에 정분을 느낀 구리지는 찧은 보리로 밥을 지어 오라고 부탁하여 한 상에서 채소 반찬으로 같이 먹었다. 그리고..
'모든 것이 감사입니다'라고 고백하는 오늘이 또 감사한 날임을... 2017.12.21
지금 내가 호흡하고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조금은 욕심을 내려놓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너무도 당연한 것이라 여기고 살기에 내가 숨을 쉬고 내가 걷고 뛰고 달리..
한담객설閑談客說: Locker Room 2017.12.21
크리스마스와 함께 명절 시즌이다. 오래전 한국에선 명절이면 목욕탕에 다녀와야 했다. 깨끗한 몸으로 명절을 맞기 위함이다. 나태주 시인이 쓴 ‘목욕’이란 시이다...
2017년 재정점검 2017.12.21
2017년이 저물어 갑니다. 한 해를 마감하며 재정적인 면에서 검토해야 할 몇 가지를 순서 없이 함께 나누어 봅니다.* 직장인들을 위한 은퇴플랜에 $18,000까..
정말 미국에 반이민 정서가 있나요? 2017.12.21
제가 법대에 다니고 있을 때였습니다. 한 수업 시간에 교수님이 학생들에게 질문합니다. 약 100명 정도가 이 수업을 듣고 있었습니다. “여기 있는 학생 중 이민..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