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구형 아이폰 속도 의도적으로 늦춰
보스톤코리아  2017-12-21, 18:45:23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애플이 20일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의도적으로 저하했다는 의혹을 인정했다. 낮은 기온이나 노후 배터리가 탑재된 아이폰에서 갑자기 전원이 꺼지는 현상을 막기 위해 처리 속도를 느려지도록 만들었다는 것이다. 

문제의 의혹은 아이폰 프로세서의 속도를 측정하는 어플 개발사인 프라이메이트 랩(Primate Labs)이 지난 18일 블로그에 "아이폰6s와 7모델을 측정한 결과 기기가 오래될 수록 성능이 느려지는 현상을 확인했다"며 관련 데이터를 게시하면서 처음 불거졌다. 

이에 대해 애플은 이날 성명을 내고 "아이폰 배터리가 프로세서가 요구하는 최대치의 전력을 공급하는데 문제가 있을 때 전력 수요를 줄이기 위한 조치였다"며 의혹을 인정했다.

다만 이는 애플 제품 뿐만 아니라 모든 리튬이온배터리가 노후화되고 충전 주기가 길어지면 큰 폭발이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엣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배터리가 차갑거나 전력이 낮을때도 같은 문제가 일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애플은 이날 낸 성명에서 "디바이스가 예기치 않게 꺼지는 현상을 막기 위해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아이폰SE에 이런 기능을 적용했다"며 "올해 iOS 11.2가 탑재 된 아이폰7에도 해당 기능을 확장했고, 앞으로 다른 제품에도 이 기능을 추가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이폰 프로세서는 성능이 저하된 배터리에 대량의 전류가 공급될 경우 배터리가 전류를 전달해 디바이스 전자기기를 손상시킬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 아이폰은 전원을 차단해 프로세서를 보호한다. 

애플은 "지난해 말부터 확대된 아이폰의 갑작스런 전원꺼짐 현상을 막기 위해 저온의 환경이나 배터리가 노후화된 디바이스는 속도를 저하시키는 방식으로 소프트웨어를 수정할 수 밖에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 문제는 보증 기간 시 79달러를 내고 아이폰의 배터리를 교체하면 해결된다. 하지만 그간 시장에서는 애플의 배터리가 교체·수리하기 불편하다는 소비자들의 비판이 끊이질 않아왔다.  

baebae@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MA 벌금 피하려면 23일까지 의료보험가입 필수 2017.12.21
오바마케어 의무화 폐지와 별개로 매사추세츠 주민은 반드시 건강보험에 가입해야 벌금을 피할 수 있다. 20일 트럼프 행정부의 1조 5천억달러 감세안이 최종 확정됐다..
31년래 최대 감세안으로 되돌아온 '세이의 법칙' 2017.12.21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이후 31년만에 가장 큰 폭의 감세안이 의회를 통과했다. 향후 10년간 최대 1조5000억달러의 세금이 줄어든다. 특히 기업에 물리는 법인세..
애플, 구형 아이폰 속도 의도적으로 늦춰 2017.12.21
애플이 20일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의도적으로 저하했다는 의혹을 인정했다. 낮은 기온이나 노후 배터리가 탑재된 아이폰에서 갑자기 전원이 꺼지는 현상을 막기 위해..
'매파' 볼튼, 대북 선제타격 韓 위험美 보호가 우선 2017.12.21
미국이 북한을 군사적으로 공격할 수밖에 없을 때가 곧 올 것이라고 대북 강경 매파인 존 볼튼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지난 16일 말했다. 유에스에이투데이(US..
캐나다 원유업계 삼중고…시름 깊어진다 2017.12.21
(로이터=뉴스1) = 캐나다 원유 생산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현재 캐나다산 중질유는 배럴당 30달러를 밑돌고 있다. 미국 벤치마크인 WTI 보다 28달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