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년래 최대 감세안으로 되돌아온 '세이의 법칙'
보스톤코리아  2017-12-21, 18:46:07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이후 31년만에 가장 큰 폭의 감세안이 의회를 통과했다. 향후 10년간 최대 1조5000억달러의 세금이 줄어든다. 특히 기업에 물리는 법인세율이 기존 최고 35%에서 21%로 대폭 인하되자 일부 기업들은 서둘러 특별 보너스 지급을 결정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일 AFP통신에 따르면 AT&T는 20만명 이상의 직원들에게 1000달러씩의 보너스를 지급하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감세안에 크리스마스 이전 서명을 하게 되면 연말 보너스로 지급할 계획이다. 

AT&T는 또한 감세안에 따라 내년에 10억달러는 더 투자에 쓸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랜달 스티븐슨 AT&T 최고경영자(CEO)는 "세제개편안은 경제 성장과 좋은 일자리 창출을 낳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미국 내 투자를 늘리고 직원들에게 특별 보너스를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잉도 인력 개발과 시설 투자에 3억달러를 더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피프스써드뱅코프도 전 임직원들의 최저 임금을 시간당 15달러로 높이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1만3500명의 직원들에게 1000달러의 특별 보너스도 지급한다.  

레이건 행정부 때의 감세안 등 '레이거노믹스'가 그랬듯 트럼프 감세안 역시 '세이의 법칙' 즉, "공급이 또다른 재화의 수요를 창출한다"는 기본 개념에서 비롯됐다고 볼 수 있다. 한 마디로 '공급경제학'. 

프랑스 경제학자 장 바티스트 세이의 경제사상은 규제도 줄이고 정부의 지출도, 납세자들의 조세 부담도 줄이면 빈곤이나 실업 문제 등 각종 경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보는 것. 기업들의 지출 증가도 이로써 설명이 가능하다. 1930년대 케인즈는 그러나 이를 반박하며 '유효수요론'을 주장했다. 

공화당은 트럼프표 감세안이 결국 경제 성장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 주장하지만 케인즈 주의를 신봉하는 민주당은 부자와 대기업에만 혜택이 돌아가게 설계됐다고 비난하고 있다. 

s914@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크리스마스 연휴 음주운전 단속 강화 2017.12.21
매사추세츠 경찰은 크리스마스 연휴를 맞아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한다. 순찰을 더욱 늘리는 한편 음주 검문소도 설치해 단속할 계획이다. 주 경찰은 올해 음주운전 방지..
MA 벌금 피하려면 23일까지 의료보험가입 필수 2017.12.21
오바마케어 의무화 폐지와 별개로 매사추세츠 주민은 반드시 건강보험에 가입해야 벌금을 피할 수 있다. 20일 트럼프 행정부의 1조 5천억달러 감세안이 최종 확정됐다..
31년래 최대 감세안으로 되돌아온 '세이의 법칙' 2017.12.21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이후 31년만에 가장 큰 폭의 감세안이 의회를 통과했다. 향후 10년간 최대 1조5000억달러의 세금이 줄어든다. 특히 기업에 물리는 법인세..
애플, 구형 아이폰 속도 의도적으로 늦춰 2017.12.21
애플이 20일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의도적으로 저하했다는 의혹을 인정했다. 낮은 기온이나 노후 배터리가 탑재된 아이폰에서 갑자기 전원이 꺼지는 현상을 막기 위해..
'매파' 볼튼, 대북 선제타격 韓 위험美 보호가 우선 2017.12.21
미국이 북한을 군사적으로 공격할 수밖에 없을 때가 곧 올 것이라고 대북 강경 매파인 존 볼튼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지난 16일 말했다. 유에스에이투데이(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