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연휴 음주운전 단속 강화
18세에서 34세의 남성이 가장 위험한 운전자군
보스톤코리아  2017-12-21, 18:48:34 
매사추세츠 경찰은 크리스마스 연휴를 맞아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한다
매사추세츠 경찰은 크리스마스 연휴를 맞아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한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매사추세츠 경찰은 크리스마스 연휴를 맞아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한다. 순찰을 더욱 늘리는 한편 음주 검문소도 설치해 단속할 계획이다. 

주 경찰은 올해 음주운전 방지 "Drive Sober or Get Pulled Over"캠페인을 전개한다. 음주운전의 무서움을 텔레비전, 라디오, 그리고 기타 방법을 통해 홍보하는 캠페인이다. 

특히 경찰은 음주운전 뿐만 아니라 마리화나와 음주가 혼합됐을 때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공중안전및안보청은 “특히 마리화나가 음주와 복합됐을 때 운전할 때 필요한 여러가지 능력에 부정적으로 역할을 하게 된다”며 경고했다.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매사추세츠 운전자 사망사건관련 운전자에게서 가장 많이 발견된 약물이 마리화나 또는 마리화나 종류의 약물이라고 경찰은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상기 기간동안 미전역에서는 800여 명의 운전자들이 음주운전 충돌사고로 숨졌다. 
18세에서 34세의 남성이 가장 위험한 운전자군이다. 이들은 음주 또는 약물을 복용한 체로 치명적인 충돌사고를 가장 많이 내는 연령층이다. 

hsb@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던킨 도너츠 커피 원두 이용한 맥주 2017.12.21
던킨 도너츠가 매사추세츠 주민들을 위한 특별한 겨울 선물을 준비했다. 매사추세츠 지역 맥주회사와 손을 잡고 던킨 도너츠에서 사용하는 커피 원두를 이용한 맥주를 만..
MA주 의료보험 미가입자 비율 상당히 낮아 2017.12.21
의료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은 매사추세츠 주민들의 비율은 현격히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일 매사추세츠 건강 정보 및 분석 센터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크리스마스 연휴 음주운전 단속 강화 2017.12.21
매사추세츠 경찰은 크리스마스 연휴를 맞아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한다. 순찰을 더욱 늘리는 한편 음주 검문소도 설치해 단속할 계획이다. 주 경찰은 올해 음주운전 방지..
MA 벌금 피하려면 23일까지 의료보험가입 필수 2017.12.21
오바마케어 의무화 폐지와 별개로 매사추세츠 주민은 반드시 건강보험에 가입해야 벌금을 피할 수 있다. 20일 트럼프 행정부의 1조 5천억달러 감세안이 최종 확정됐다..
31년래 최대 감세안으로 되돌아온 '세이의 법칙' 2017.12.21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이후 31년만에 가장 큰 폭의 감세안이 의회를 통과했다. 향후 10년간 최대 1조5000억달러의 세금이 줄어든다. 특히 기업에 물리는 법인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