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사추세츠 바이오 급성장 인력이 모자란다
숙련 인력 부족, 2023년까지 1만2천여 신규인력 필요
전문대학사 출신 초급자와 박사 출신의 고급인력 부족 심화
보스톤코리아  2018-05-17, 20:43:08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매사추세츠 바이오의약분야 성장이 너무 빨라 상당수의 바이오 회사들이 전문대학사 및 박사급 인력 조달에 상당한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영리단체인 매사추세츠바이오테크교육재단(MBEF)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중반부터 2023년중반까지 약 1만2천여개의 바이오 신규 인력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 6년동안 바이오 인력 증가에 비하면 비교적 적은 수이지만 여전히 강력한 증가세이다. 

이 재단의 2018년 직업동향예측에 따르면 생명공학 분야는 매사추세츠 주 및 미 전역에서 평균 2배가량의 비율로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매사추세츠의 바이오의약계의 고용은 7만명이 넘어섰다. 

현재 가장 많은 수요의 인력은 연구실 테크니션 같은 전문대학사 졸업 인력과 박사급의 전문 연구인력이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바이오테크 관련 전문대학사 졸업인원은 2010년 이래 56% 증가했지만 일자리 수요는 100%나 증가했다. 이와 유사하게 바이오테크 박사(PhD)인력은 16% 증가했는데 일자리는 43%성장했다.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하다 보니 바이오 업체들은 빈자리를 채우는데 상당히 오랜시간을 소요해야했다. 주내 128 바이오의약회사 중 60%이상이 필요 인력을 채우는데 10주 이상이 걸렸다. 미국내 평균은 약 30일 정도다. 

가장 인력 수요가 많은 곳은 유전자테라피, 암세포를 제거하는 CART-T테라피 등 최신 과학 기술을 바탕으로 신약을 개발하는 회사들이다. 특히 제약회사들은 "충분한 경력의 적절한 과학자들을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게 보스톤글로브와 인터뷰한 제약회사 관계자의 이야기다.     
    
hsb@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아마존 프라임 멤버 홀푸드 추가 할인 2018.05.17
아마존 프라임 멤버는 유기농 전문 슈퍼마켓인 홀푸드에서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아마존 프라임 멤버가 받게 되는 새로운 혜택은 지난 16일부터 플로리다에..
마리화나 판매되면 얼마나 비쌀까? 2018.05.17
매사추세츠 주 최초의 유흥용 마리화나 판매점이 올해 여름이면 문을 열고 영업을 시작하게 된다. 그럼 과연 얼마에, 얼마나 비싼 가격에 마리화나가 판매될지 소비자들..
매사추세츠 바이오 급성장 인력이 모자란다 2018.05.17
매사추세츠 바이오의약분야 성장이 너무 빨라 상당수의 바이오 회사들이 전문대학사 및 박사급 인력 조달에 상당한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영리단체인 매사..
백악관 "북핵 협상, 리비아식 아닌 트럼프 모델 적용" 2018.05.17
백악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해 16일 "아직 희망적(still hopeful)"이란 입장을 내놨다.또 ..
볼턴이 문제다, 북미대화 먹구름 책임론 나와 2018.05.17
북한이 당초 16일 열릴 예정이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돌연 연기한 데 이어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될 미국과의 정상회담마저 '재고(再考)할 수 있다'는 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