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시민권자가 아니라도 투표 가능성
보스톤 시의회 투표권 부여 검토
보스톤 시와 관련된 투표에 한해
보스톤코리아  2018-07-12, 20:32:51 
안드레아 캠벨 보스톤 시의회 의장
안드레아 캠벨 보스톤 시의회 의장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합법적으로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보스토니안이라면 비록 미국 시민권자가 아니더라도 투표를 할 수 있을지 모른다. 보스톤 시의회는 미국 시민권자가 아닌 보스톤 주민에게 보스톤 시와 관련한 투표에 한해 투표를 할 수 있는 권리를 주는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다.

시민권자가 아닌 주민에게 투표권을 주는 것에 대해 찬성하는 사람들은 미국 건국 이후부터 1920년대까지 40개 주에서 시민권자가 아닌 사람들도 투표를 했다는 역사적 사실을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반대하는 사람들은 미국 시민권의 가치를 훼손할 수 있으며, 잠재적으로 이민자들을 위험에 빠지게 할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시민권이 없는 보스톤 주민에게도 투표권을 주자는 생각은 안드레아 캠벨 보스톤 시의회 의장에 의해 제안되었다. 보스톤 시의회는 보스톤 시의 선거에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이 방안을 논의 중이다.

보스톤 시의회 의원들은 공청회를 갖고 주민들의 의견을 모으고 있다. 만약 법제화 된다면 시민권이 없는 영주권자, 비자 소유자, DACA (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해당자 등 한시적이라도 합법적으로 거주하고 있는 보스톤 주민은 투표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캠벨 보스톤 시의회 의장에 따르면 보스톤에 거주하는 주민 중 19만 명이 외국에서 태어난 사람들이다. 전체 보스톤 인구의 28%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2015년 보스톤 시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시민권자가 아닌 보스톤 주민들이 주 정부와 연방 정부에 납부하는 세금은 1억 1,600만 달러이며, 연간 34억 달러의 소비 지출을 하고 있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한국 국제결혼에 대한 단상 2018.07.12
한 때 은자의 왕국(Hermit Kingdom)에서 선진국대열에 진입한 한국은 과학 기술, 언어, 생활, 사고방식 등이 변해가는 것뿐만 아니라 결혼문화조차도 크게..
3-4시간 기본? 차량등록국에서 혼잡을 피하는 방법 2018.07.12
차량등록국(RMV)의 오랜 대기시간이 다시 일상화되자 차량등록국은 이 같은 혼잡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특히 운전면허증을 갱신하거나 신규 리얼아이디(R..
미국 시민권자가 아니라도 투표 가능성 2018.07.12
합법적으로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보스토니안이라면 비록 미국 시민권자가 아니더라도 투표를 할 수 있을지 모른다. 보스톤 시의회는 미국 시민권자가 아닌 보스톤 주민에..
8월 11, 12일 세일즈 택스 면제 2018.07.12
매사추세츠 주민들이 올해 여름에는 3년만에 세일즈 택스 할러데이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매사추세츠 하원 의회에서 올해 8월 11일부터 12일까지 2,50..
주유소에서 카드 정보 훔치는 장치 발견 2018.07.12
크레딧 카드 정보를 읽을 수 있는 블루투스 디바이스가 주유소의 개스 펌프 안에서 발견되었다. 스프링필드 경찰서는 지난 9일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