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강 바라보며 야외에서 즐기는 맥주
보스톤과 브라이튼에 비어 가든 오픈
여름 기간 동안에만 한시적으로 운영
보스톤코리아  2018-07-19, 20:51:40 
찰스강을 따라 보스톤과 브라이튼 2곳에 비어 가든이 문을 연다
찰스강을 따라 보스톤과 브라이튼 2곳에 비어 가든이 문을 연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찰스강의 경관을 보며 야외에서 맥주를 즐길 수 있는 비어 가든이 보스톤에서 문을 연다. 맥주 제조 및 판매 회사인 나이트 쉬프트(Night Shift)는 찰스강변을 따라 보스톤 해치쉘 근처와 브라이튼 허터 파크 근처, 2곳에 비어 가든을 오픈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마이클 옥스턴 나이트 쉬프트 공동 창업자는 “우리는 오랫동안 비어 가든을 열 수 있는 이상적인 장소를 찾아왔다. 아주 신나는 일이다”라며 “찰스강변에서 비어 가든을 열 수 있는 더 좋은 장소는 찾기 힘들 것이다”라고 말했다.

에버릿에 본사를 두고 있는 나이트 쉬프트는 매사추세츠 DCR(Department of Conservation and Recreation)의 허가를 받아 야외에서 맥주를 판매할 수 있게 되었다. 에스플라네이드에 위치할 비어 가든은 8월 초에, 그리고 브라이튼에 위치할 비어 가든은 8월 중순에 문을 열 계획이다. 두 가게 모두 10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나이트 쉬프트 비어 가든에서는 자사의 맥주뿐만 아니라 매사추세츠 주에 위치한 다른 맥주 회사들의 맥주도 판매하며, 무알콜 음료도 판매할 예정이다. 옥스턴은 “비어 가든은 자연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족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말했다.

나이트 쉬프트는 알코올 음료를 판매할 때마다 약 50센트를 DCR에 납부해야 하며, 이 돈은 주립 공원의 유지 및 보수 비용에 사용된다. 나이트 쉬프트는 비어 가든 2곳을 열기 위해 초기 비용으로 10만 달러 이상을 이미 지출했다.

해치쉘 근처에 위치할 비어 가든은 주 5일 문을 연다. 수요일과 목요일에는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정오부터 10시까지, 그리고 일요일에는 정오부터 8시까지다. 브라이튼의 비어 가든은 주말에만 영업하며, 토요일에는 정오부터 10시까지, 일요일에는 정오부터 8시까지 문을 연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패블릿 시대 연 갤럭시노트'S펜'도 진화하고 있다 2018.07.19
갤럭시노트의 상징인 'S펜'이 아홉번째 진화를 거듭한다. 단순히 화면에 글을 적고 그림을 그리던 'S펜'의 현재 모습은 어떨까. '노트'에 쓰는 '펜..
비행기서 초등 1학년 교사에 낯선 승객이 수백불 건넨 사연 2018.07.19
시카고 초등학교 여선생님인 킴벌리 버뮤데즈(27)씨가 비행기 동승객으로부터 수백달러의 기부금을 받은 사연이 미국 전역을 강타하고 있다. 킴벌리 버뮤데즈 씨는 7월..
찰스강 바라보며 야외에서 즐기는 맥주 2018.07.19
찰스강의 경관을 보며 야외에서 맥주를 즐길 수 있는 비어 가든이 보스톤에서 문을 연다. 맥주 제조 및 판매 회사인 나이트 쉬프트(Night Shift)는 찰스강변..
마리화나 비즈니스 취업 박람회 2018.07.19
매사추세츠 주에서 유흥용 마리화나 비즈니스가 예상보다 늦게 시작될 것으로 보이지만 마리화나 업계에 종사하고 싶은 사람에게는 취업의 길이 열려 있다. 마리화나 회사..
MA주 교육 예산 연간 10억 달러 부족 2018.07.19
매사추세츠 주 의회에서 통과된 예산안이 교육 관련 예산을 대폭 삭감하면서 공립 학교들이 연간 10억 달러에 가까운 예산 부족 상황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매사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