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NV 4번째 환자, 보스톤 등 11개 지역 위험수위 높여
그레이터 보스톤 지역에 환자 발생 증가
대부분 감염 환자 50대 이상, 전 연령대 조심해야
보스톤코리아  2018-08-27, 22:17:23 
(보스톤=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주 보건부는 웨스트나일바이러스(WNV) 4번째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환자는 미들섹스카운티 거주하는 50대 여성이며 아직 입원하지 않았다. 보건부는 3일전인 24일 세명의 사람 감염 사례를 밝힌 적 있다. 

주 보건부는 2명의 환자가 그레이터 보스톤지역에서 발생한 것을 바탕으로 11개 지역의 위험수위를 보통에서 높음으로 설정했다. 해당 타운은 알링턴, 보스톤, 벨몬트, 브루클라인, 케임브리지, 첼시, 에버렛, 메드포드, 뉴튼, 서머빌, 그리고 워터타운이다. 

모니카 바렐 매사추세츠 보건부 장관은 “같은 지역에서 복수의 사람들이 웨스트나일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것은 특정 지역의 사람들이 감염될 가능성이 훨씬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 같은 위험수위 격상의 의미를 전했다. 

웨스트나일 바이러스 감염은 바이러스 보균 모기에 물리는 경우 전 연령대에서 감염될 수 있지만 특히 50대 이상에서 심각한 증상을 일으킨다. 따라서 모기가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는 동틀무렵과 해질무렵을 조심해야 한다.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의 증상은 고열과 플루 증상을 동반한다. 

editor@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보스톤 항구엔 고래가, 케이프코드 해변엔 상어가 2018.08.29
1.보스톤 항구 고래 보스톤 항구에 5-6마리의 고래가족이 근접해 놀고 있어 보스톤 소재 해안경비대는 항구를 출입하는 선박에 주의령을 내렸다. 미해안경비대는 최근..
학생 정보 기입하면 커피무료, 이색 카페 등장 2018.08.28
일반 커피 전문점이만 대학생들만 출입히 허용되는 카페가 등장했다. 브라운대 인근에 최근 개점한 시루 카페(Shiru Café)에서는 학생증과 전공 등 간단한 신상..
WNV 4번째 환자, 보스톤 등 11개 지역 위험수위 높여 2018.08.27
주 보건부는 웨스트나일바이러스 4번째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환자는 미들섹스카운티 거주하는 50대 여성이며 아직 입원하지 않았다. 보건부는..
다섯 가지 유형의 부모들 2018.08.27
교육 상담과 진학 지도 전문가로 지내오는 동안 필자는 여러 부류의 학생들을 상담해 보았다. 학생들의 대학 진학을 결정하는 요인들은 매우 다양하다. 그러나 명문대학..
[ 오르고의 영어잡설 27 ] 햄버거엔 햄이 없다 2018.08.27
햄버거에는 햄이 들어있을까? 햄버거에는 햄이 아니라 소고기 패티가 들어있는 경우가 많다. 여기에 치즈를 더한 것이 치즈버거이고, 소고기 대신 닭고기를 넣은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