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신규주택 판매 32개월 최소재고급증·가격하락
보스톤코리아  2018-11-29, 18:18:19 
(워싱턴 로이터=뉴스1) 양재상 기자 = 지난 10월 중 미국의 새집 거래량이 2년 반여 만에 최소 수준으로 줄었다. 미국 내 4개 지역 모두에서 감소세가 나타났다. 재고가 대폭 늘어나고 가격은 하락했다. 모기지금리 상승이 주택시장을 압박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28일 미국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10월 중 미국의 신규주택 판매는 전월대비 8.9% 감소한 계절조정 연율 기준 54만4000호를 기록했다. 지난 2016년 3월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퍼센트(%) 기준 감소폭은 지난해 12월 이후 최대였다. 시장에서는 전월대비 3.7% 늘어난 57만5000호를 예상했다.

대신 전월(9월) 기록은 55만3000호에서 59만7000호로 상향 수정됐다. 지난 6개월 동안 신규주택 판매 지표는 4차례 감소세를 기록했다.
신규주택 판매는 주택시장 거래의 약 9.4%를 차지하고 있다. 10월 기록은 1년 전에 비해 12.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발표된 경제지표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의 주택착공건수와 기존주택판매는 완만한 증가세를 보였다. 미국의 주택시장은 차입비용 상승에 따른 타격을 받고 있다. 다수 노동자들의 주택 소유가 더욱 요원해진 것이다.

프레디맥에 따르면, 30년만기 고정모기지금리는 4.81%를 나타내고 있다. 7년 만에 최고치인 4.94%에 근접한 수준이다.
남부 지역의 신규주택 판매는 7.7% 줄어 지난해 7월 이후 최소치를 기록했다. 서부 지역도 3.2% 줄었으며, 북동부 지역은 18.5% 감소해 2015년 9월 이후 가장 적은 수준에 도달했다. 중서부 지역은 22.1% 줄어 2년 반 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10월 중 거래된 신규주택 중위가격은 30만9700달러로 1년 전에 비해 3.1% 하락했다. 시장에 나온 신규주택 재고는 33만6000호로 전월대비 4.3% 늘었다. 2009년 1월 이후 최대 수준이다. 그러나 주택시장의 공급은 2006년 주택시장 붐이 일어났던 당시 기록에 비하면 절반을 약간 넘는 수준에 불과하다.

지난달 신규주택 판매속도 대비 재고 수준은 7.4개월치로, 9월 기록인 6.5개월치보다 증가했다. 지난 2011년 2월 이후 최대치다.

francis@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 자동차 호황 '끝물' GM·포드 긴축 나선다 2018.11.29
미국에서 자동차 판매 호황기가 끝나가며 각 자동차 회사들이 긴축 경영에 들어가고 있다는 분석이 28일 나왔다.AFP통신에 따르면 자동차 업계 분석기업 콕스 오토모..
파월, 비둘기로 복귀 금리인상, 정해진 것 없다 2018.11.29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28일 미국의 금리는 중립으로 추정되는 수준의 바로 아래 위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리가 중립수준에 도달하려면 '한참...
10월 신규주택 판매 32개월 최소재고급증·가격하락 2018.11.29
지난 10월 중 미국의 새집 거래량이 2년 반여 만에 최소 수준으로 줄었다. 미국 내 4개 지역 모두에서 감소세가 나타났다. 재고가 대폭 늘어나고 가격은 하락했다..
화웨이 둘러싼 미중 통신 전쟁 2018.11.29
미국이 동맹국들에게 세계 최대의 통신 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의 장비를 쓰지 말 것을 요구하자 영국과 독일도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2..
저유가에 쾌재 트럼프, 골드만삭스 미 경제에 안 좋다 2018.11.29
세계 최대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저유가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행보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저유가를 '멋지다'라고 표현한 트럼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