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매사추세츠 공무원 연봉 공개
유매스 의대 학장 공무원 연봉 탑
교통부와 보건부 초과 근무수당 많아
보스톤코리아  2019-01-10, 21:31:24 
(보스톤=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매사추세츠 주 정부에서 급여를 받는 공무원들의 2018년 소득이 공개되었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에는 1년 내내 일한 공무원뿐만 아니라 1년 중 일정 기간만 일한 사람들이 주 정부로부터 받은 급여 내역도 모두 공개되었다.

매사추세츠 주 공무원 중 지난 해 가장 많은 급여를 받은 사람은 유매스 의대(University of Massachusetts Medical School)의 마이클 콜린스 학장이었다. 콜린스 학장은 2년 연속으로 매사추세츠 주 정부로부터 가장 많은 급여를 받았으며, 지난 해 콜린스 학장의 연봉은 107만 달러였다.

유매스에 소속되어 있는 직원들이 전반적으로 높은 급여를 받았다. 공무원 연봉 상위 50명 중 한 명을 제외한 49명이 모두 유매스 소속이었다. 이들의 지난해 연봉은 28만 달러 이상이었다.

연봉 상위 50명 공무원 중에서 유일하게 유매스 소속이 아닌 사람은 수석 검시관인 민디 헐이었다. 헐은 지난해 37만 5천 달러를 받았다.

유매스는 규모 면에서나 액수 면에서나 매사추세츠 주 정부 산하 어떤 부서보다 높은 급여 수준을 기록했다. 유매스에 속한 직원들의 전체 연봉은 14억 1천만 달러였으며, 소속 공무원 수는 25,064명이었다.

유매스는 주립대학교이지만, 유매스에 속한 직원들의 소득이 100% 세금으로 채워지는 것은 아니다. 외부에서 연구 지원금을 받기도 하고, 개인이나 사설 기관에서 기부금을 받기도 한다. 또한 유매스에서 자체적인 서비스를 유료로 제공하는 경우도 있다.

초과 근무수당을 가장 많이 지급한 부서는 교통부와 보건부였다. 특히 도시 공학자인 에드워드 메커티는 지난 해 받은 급여 281,681달러 중에서 초과 근무수당이 176,848달러였다. 메커티는 매사추세츠 공무원 중 초과 근무수당을 가장 많이 받은 사람이었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매사추세츠 주를 떠나는 사람들, 왜? 2019.01.10
미국인들이 다른 주로 이사를 가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다. 그러나 최근 발표된 자료에 의하면 많은 미국인들이 매사추세츠 주를 등지고 떠나고 있다.미국 전역을 대상으..
에어비앤비 지난해 MA주에서 호황 2019.01.10
주택을 공유하는 사이트인 에어비앤비(Airbnb)가 지난 해 매사추세츠 주에서 큰 호황을 누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규제 법안이 시행되기 전에 많은 이들이..
2018년 매사추세츠 공무원 연봉 공개 2019.01.10
매사추세츠 주 정부에서 급여를 받는 공무원들의 2018년 소득이 공개되었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에는 1년 내내 일한 공무원뿐만 아니라 1년 중 일정 기간만 일한..
'미시 USA' 해킹 당했다 2019.01.10
애틀랜타는 물론 미주 한인여성들이 애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미시(Missy) USA'가 해킹을 당해 일부 회원들의 개인정보가 노출됐다.미시 USA 측은 최근..
첨단에너지 펀드, 보스톤메탈에 2천만달러 투자 2019.01.10
억만장자들의 지원하는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Breakthrough Energy Ventures)가 보스톤의 스타트업 보스톤 메탈(Boston Metal)에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