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지난해 MA주에서 호황
보스톤코리아  2019-01-10, 21:32:22 
2018년에 매사추세츠 주에서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120만 명의 사람들이 숙소를 구했다
2018년에 매사추세츠 주에서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120만 명의 사람들이 숙소를 구했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주택을 공유하는 사이트인 에어비앤비(Airbnb)가 지난 해 매사추세츠 주에서 큰 호황을 누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규제 법안이 시행되기 전에 많은 이들이 에어비앤비를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2018년에 매사추세츠 주에서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120만 명의 사람들이 숙소를 구했다. 에어비앤비를 통해 집을 빌려줬던 사람들은 2억 5천 6백만 달러의 수익을 거두었다. 2017년에는 89만여 명의 사람들이 이용해, 집을 빌려준 사람들은 1억 9천 3백만 달러를 벌었다.  

에어비앤비를 통해 가장 많은 사람들이 렌트를 한 곳은 보스톤 지역이었으며, 그 뒤로 캠브리지, 서머빌 순이었다.

그러나 올해 7월 1일부터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단기간 주택을 공유할 경우 주 정부에 등록을 하고 5.7%의 세금을 내야 한다. 에어비앤비는 새 법안이 결점 투성이라며 비난했다.
에어비앤비는 성명을 통해 “매사추세츠 주 전역에서 주택 공유는 경제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단기 렌트가 가정과 지역, 비즈니스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추운날씨에도 자동차 웜업 필요없어 2019.01.10
겨울철 많은 운전자들이 자동차의 원활한 운행을 위해 시동을 켜 놓고 워밍업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자동차 전문가들은 현대차는 결코 워밍없이 필요없다고 조언했다. 전..
매사추세츠 주를 떠나는 사람들, 왜? 2019.01.10
미국인들이 다른 주로 이사를 가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다. 그러나 최근 발표된 자료에 의하면 많은 미국인들이 매사추세츠 주를 등지고 떠나고 있다.미국 전역을 대상으..
에어비앤비 지난해 MA주에서 호황 2019.01.10
주택을 공유하는 사이트인 에어비앤비(Airbnb)가 지난 해 매사추세츠 주에서 큰 호황을 누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규제 법안이 시행되기 전에 많은 이들이..
2018년 매사추세츠 공무원 연봉 공개 2019.01.10
매사추세츠 주 정부에서 급여를 받는 공무원들의 2018년 소득이 공개되었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에는 1년 내내 일한 공무원뿐만 아니라 1년 중 일정 기간만 일한..
'미시 USA' 해킹 당했다 2019.01.10
애틀랜타는 물론 미주 한인여성들이 애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미시(Missy) USA'가 해킹을 당해 일부 회원들의 개인정보가 노출됐다.미시 USA 측은 최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