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칼럼니스트정철화 칼럼니스트
퍼팅 3: 거리감의 기준을 만들어라.
보스톤코리아  2009-01-20, 11:21:11   
정철화 프로의 골프 이야기 제3회

퍼팅 3: 거리감의 기준을 만들어라.

“퍼팅을 잘 하는데 있어서 거리와 방향, 둘 중에 어느것이 더 중요합니까?” 라는 질문을 받게 되면 당신은 어떻게 대답하시겠습니까? “그때 그때 달라요…” 자신의 퍼팅 실력에 따라 대답은 달라질 수 있다. 거리를 잘 맞추는 사람은 방향이 중요하다고 하겠고 방향은 잘 잡는데 항상 거리가 문제인 사람은 거리가 중요하다고 할 것이다. 퍼팅에 있어서는 먼저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이 거리이다. 초보자 골퍼들에게 있어서는 더욱 더 절실한 과제이다. 신경써서 연습을 하면 거리는 비교적 쉽게 잡을 수 있지만 방향은 거리보다도 훨씬 많은 변수들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에 연습과 아울러 충분한 실전 경험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 다양한 변수들은 초보자 골퍼들에게는 오히려 머리가 복잡하게 만들 수 있기때문에 나중에 따로 시간을 내서 알아 보도록 하겠다.

보다 실제적으로 이야기 하자면 프로 골퍼들의 퍼팅을 보면 홀컵을 살짝 살짝 비껴나가는 것을 많이 볼 수 있지만 거리가 터무니 없이 틀리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 하지만 초보자 골퍼들의 경우, 거리가 맞지 않아 3펏, 4펏 하는것을 종종 볼 수 있다. 긴 거리 (약 10 걸음 이상) 의 퍼팅일 경우 첫번째 퍼팅이 짧고 (전체 길이의 중간정도), 두번째 퍼팅이 길어 홀컵을 지나치게 지나가서 (세네 걸음), 세번째 퍼팅을 놓치고… 아마도 “남의 일이 아니네”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으리라 생각된다. 긴퍼팅은 짧고 짧은 퍼팅은 길게 치는 것이 일반적인 실수이다. 그런 실수를 하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퍼팅을 신경써서 연습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초보자 골퍼들에게 있어서 퍼팅은 그리 관심의 대상이 아니다. 어떻게 하든 드라이버를 멀리 보내고 싶은 마음과 아이언 풀스윙 샷을 그린을 향하여 멋있게 쭉 뻗어 나가는 것을 머리속에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퍼팅은 백 스트록 (Back Stroke) 과 다운 스트록 (Down Stroke) , 2가지로 이루어진다. 퍼팅의 거리는 (동일한 그린의 상태라 가정 할때) 스트록의 거리와 스피드에 의하여 결정된다. 이상적인 퍼팅 스트록은 주로 백 스트록의 거리에 의하여 퍼팅 거리가 정해지도록 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하여 기본적인 몇가지를 살펴 보고자 한다.

첫째로 백 스트록의 거리보다 다운 스트록의 거리가 같거나 혹은 충분히 (약 50% 정도) 길게한다. 시계추와 같이 백 스트록과 다운 스트록의 거리가 같게 하는것이 옛날의 정석이라면 요즘은 다운 스트록의 거리를 더 길게 해주는것이 맞는다는 추세로 가고 있다. 특히나 짧은 퍼팅일수록 다운 스트록의 거리를 길게 해 주는것이 중요하다.

둘째로 다운 스트록의 속도를 백 스크록의 속도와 같게 혹은 약간 빠르게 한다. 짧은 거리의 퍼팅이나 내리막 경사 일수록 같은 스피드를 유지해주고 긴 거리의 퍼팅이나 오르막 경사 일수록 다운 스트록의 속도를 높인다. 긴 거리나 오르막은 충분한 힘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세째로 가장 편한 퍼팅 스트록의 길이에서 퍼팅 거리가 얼마나 되는지 알아낸다. 자신이 얼마만큼의 백 스트록을 했을때 얼마나 볼이 굴러가는지 자신의 기준이 필요하다. 경사도나 잔디의 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적어도 보통의 상태에서 대개 한뼘 반 내지 두뼘 정도 길이 (30-40cm) 의 백 스트록을 했을때 4-5걸음정도 퍼팅 거리가 나온다 (사진 A). 그렇게 세운 자신의 퍼팅 거리의 기준으로 백 스트록의 거리를 1인치나 1센치미터 정도의 길이로 늘리거나 줄였을때 퍼팅 거리가 어느정도 길어지고 줄어드는가 알아낸다 (사진 B). 연습그린에 항상 갈 수 없는 현실을 감안하면 집안에 있는 카펫이나 연습용 메트도 훌륭히 그 역활을 할 수 있다. 문제는 그렇게 연습을 하고자 하는 마음과 실제로 해 보는 행동이다.


글쓴이: 정철화 (Ph.D.) 978-726-6979, 도움이: 최현주339-223-4700
정철화 최현주골프교실Big Sticks Golf, 26 Ray Ave, Burlington, MA 01803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철화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퍼팅 4: 방향은 양발 끝으로 목표선과 평행하게 맞춰라 2009.01.20
정철화 프로의 골프 이야기 퍼팅 4: 방향은 양발 끝으로 목표선과 평행하게 맞춰라 골프 라운딩을 하다보면 가끔 이런 말을 들을때가 있을겁니다. “너무..
퍼팅 3: 거리감의 기준을 만들어라. 2009.01.20
정철화 프로의 골프 이야기 제3회 퍼팅 3: 거리감의 기준을 만들어라. “퍼팅을 잘 하는데 있어서 거리와 방향, 둘 중에 어느것이 더 중요합니까?” 라..
퍼팅 3: 거리감의 기준을 만들어라. 2009.01.20
정철화 프로의 골프 이야기 제3회 퍼팅 3: 거리감의 기준을 만들어라. “퍼팅을 잘 하는데 있어서 거리와 방향, 둘 중에 어느것이 더 중요합니까?” 라..
퍼팅 두번째 이야기: 자세를 만들어라. 2009.01.20
정철화 프로의 골프 이야기 제2회 퍼팅 1: 오른손바닥으로 밀어라 (오른손잡이일 경우). 퍼팅 두번째 이야기: 자세를 만들어라. ‘Attitude ...
퍼팅 첫번째 이야기: 오른손바닥으로 밀어라 (오른손잡이일 경우). 2009.01.20
정철화의 골프이야기1. 골프를 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공통점이 있다면 ‘잘치고 싶다’ 는것이다. 실전에 있어서 골프는 크게 퍼팅, 칩샷, 피칭샷, 풀스윙..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