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칼럼
신영의 세상 스케치 411 회
보스톤코리아  2013-08-26, 12:23:22   
어제는 집에서 30분 정도 떨어진 보스톤 시내에서 딸아이와 큰 녀석이 함께 생활할 공간(아파트)에 필요한 가구가 도착한 날이다. 물론, 조립되지 않은 간편하고 저렴한 가격의 가구들을 사들인 까닭에 두 녀석이 끙끙거리며 애쓴 시간이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가깝게 지내는 아저씨와 조카 친구의 도움의 손길이 있어 한결 수월했다. 아직 아파트 내의 작은 공간은 정리되지 않았지만, 두 아이 방의 침대와 거실의 소파 그리고 부엌의 식탁이 정리되었으니 커다란 작업은 끝난 셈이다. 생활 공간에 필요한 자잘한 것들은 하나씩 차근차근 정리하면 될 것 같다. 

딸아이는 엊그제부터 초등학교에서 일을 시작해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것저것 공부할 것도 많거니와 준비물들은 또 어찌나 많은지 그래도 즐거워하는 모습이 보기 좋아 엄마도 행복하다. 내년에는 대학원에 입학한다며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많은 도움이 될 거라고 열심과 열정을 가지고 하고 있다. 집에서 1년은 보스톤 시내에 기차를 타고 다니다가 얼마 전 다른 룸메이트들과 생활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마침 남동생이 보스톤 시내에서 대학원에 다니게 되어 함께 생활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딸아이는 어제부터 며칠 학교에서 리트릿(연수)을 떠나 정리는 모두가 우리 몫이 되었다.

아버지 쉰에 얻은 늦둥이 막내로 태어나 철없이 어린 시절을 보냈다. 젊은 부모님을 둔 친구들의 교육 방식과 늙은 부모님을 둔 우리 집 부모님의 교육 방식은 확연히 달랐었다. 우선 '사랑의 방법'부터가 달랐다는 것을 세 아이를 키우며 더욱 깨닫게 되었다. 자식을 위한 사랑법은 가끔은 서운하더라도 제대로 된 사랑을 가르쳐야 한다는 것이다. 내 부모님은 무조건적 사랑이 강하셨던 까닭에 나 자신은 어른이 되어 혼자서 감당하기 얼마나 힘들었는지 모른다. 그래서일까, 세 아이를 키우며 다른 아이들보다 여느 부모들보다 조금은 엄격하고 강하게 키웠는지도 모른다. 

그 교육방법이 가능했던 것은 아마도 세 아이에게 할아버지 할머니의 따뜻한 사랑과 정성이 넉넉했던 이유일 것이다. 지금 생각하면 아이들에게 할아버지 할머니가 곁에 계시다는 것이 어려서 뿐만 아니라 어른이 되어서도 그들에게 얼마나 큰 고마움인지 모를 일이다. 우리의 삶에서 그 어떤 일이든 균형이 중요한 까닭이다. 그래야 더 멀리 더 높이 마음의 눈을 떠 제대로 바라볼 수 있는 까닭이다. 그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다. 어떤 일을 맞닥뜨렸을 때 너무 감정적으로 흐르지 않고 이성적인 판단을 할 수 있는 힘은 바로 객관적인 눈이 뜨여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집 세 아이는 어려서 엄마의 쌀쌀함에 가끔 섭섭한 때가 많았다. 하지만 연년생으로 자라는 세 아이를 두고 그 어느 편을 들 수가 없었다. 집안에서 놀거나 공부를 하더라도 간섭보다는 지켜보는 편이었다. 물론, 밖에서 그네를 타거나 자전거를 타며 동네에서 놀 때도 엄마의 눈으로 가끔 확인할 뿐이지, 다치지 않을 만큼에서는 서로 부딪치고 싸우는 일에 무심한 척 간섭을 하지 않으려 애를 썼던 기억이다. 그것은 무관심이 아니었다. 서로 형제간에 오가는 옥신각신도 하나의 '작은 사회'인 이유이다. 서로 그 일에 대한 해결 방법도 찾아내는 힘을 배우는 것이다.

어제는 아파트 공간에 놓아둘 물건들의 조립을 도와주시려고 가깝게 지내는 아저씨가 오셨는데 그분에게는 딸 하나가 있다. 지금은 결혼해 손녀딸도 두신 분이다. 우리 집 두 녀석이 서로 힘을 합해 일하는 것을 보시고 흐뭇한 표정으로 말씀을 해오신다.
"저 두 녀석을 보니 얼마나 든든하십니까?" 하고 말이다.
"뭘요, 자기네 일인 것을요." 하고 대답을 드렸다.
"이럴 때 아들 없는 사람은 아들이 있으면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이지요." 하시면서 웃으신다.

우리 친정 집은 아들을 낳고도 키우지 못해 딸만 넷이 있어 그 마음을 누구보다도 잘 안다.
무거운 물건을 둘이서 옮기며 두 녀석이 거실의 소파와 부엌의 식탁 그리고 방의 침대 세트를 조립하는 모습을 보며 많이 행복했다. 이제 다 컸구나! 싶은 마음에 잠시 지금은 아니 계신 '내 어머니'를 떠올렸다. 아들 셋을 낳고도 키우지 못하고 딸만 넷을 키우셨던 '내 어머니'를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다. 평생을 아들 자식에 대한 한(恨)을 담고 사셨던 어머니의 삶은 한 여자 개인의 한(恨)뿐만이 아닌 우리 어머니 그리고 우리 할머니 세대의 한서린 여인의 아픔이었고 역사였다. 문득, 두 녀석을 보며 '내 어머니'를 생각하는 것은 내 속에 아직도 남아 흐르는 '내 어머니의 한(恨)'인 게다.


시인 신영은 월간[문학21]로 등단, 한국[전통문화/전통춤]알림이 역할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skyboston@hanmail.net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신영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신영의 세상 스케치 413 회 2013.09.09
나팔꽃 당신
신영의 세상 스케치 412 회 2013.09.02
우리 부부의 두뇌 궁합은?
신영의 세상 스케치 411 회 2013.08.26
두 녀석을 보며 '내 어머니'를 생각한다
신영의 세상 스케치 410 회 2013.08.19
딸과 아버지
신영의 세상 스케치 409 회 2013.08.12
말보다 그 어떤 표현보다 중요한 것은...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