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칼럼
신영의 세상 스케치 510 회
보스톤코리아  2015-08-19, 12:15:16   
우리 집 막내 녀석과 우리 집 나이가 같다. 이 녀석이 6개월 되던 해에 집을 짓고 이사를 왔는데 이 녀석이 대학을 졸업하고 이제 만 23살이 되었다. 그러니 우리 가족이 이 집에서 산 지 벌써 23년을 맞고 있다. 세 아이의 유년시절이 고스란히 남아 숨결을 이루는 곳이며 우리 가족의 추억이 소중히 담긴 장소이기도 하다. 지금은 세 아이 모두 집을 떠나 있어 덩그러니 우리 부부와 그리고 우리 집 귀염둥이 강아지 '티노' 셋이서 이 집을 뜨문뜨문 들락거리는 공간이 되었다. 가끔 조용한 시간에 홀로 앉아 창밖을 내다보면 세 아이와의 아련한 추억이 머리와 가슴을 스쳐 오간다.

한 열흘 전부터 우리 집 바깥 페인트칠을 시작하게 되었다. 동네 미국인들의 집들은 몇 년에 한 번씩 자주 페인트칠을 하고 집을 가꾸는 편인데, 우리는 게으른 탓일까. 언제나 미국인들의 집보다 한 발짝씩 늦게 페인트칠을 시작하게 되는 것이다. 여하튼, 새로운 집 장단이 시작되었으니 뭔지 모를 마음이 수선스럽고 분주하기만 하다. 집의 바깥 페인트와 포치(Porch)를 새로 정리를 하기로 했기에 며칠 동안을 뚝딱거리며 못을 박아대는 소리에 정신이 없다. 요즘 찜통처럼 푹푹 찌는 날씨에 밖에서 네 다섯 사람이 일하는데 집 안에서 그 모습을 내다보려니 괜스레 미안한 마음마저 든다.

그렇게 일하다 일기가 좋지 않으면 쉬고 다시 또 일을 시작하고 하더니 집의 바깥 페인트칠은 모두 마무리가 되었고, 오늘은 포치를 마무리 짓고 있는 모양이다. 동네 어귀에서 멀리 바라다보이는 우리 집을 오랜만에 쳐다보았다. 집 지붕과 잘 어울리는지 싶어 한참을 올려다보고 있었다. 색상은 이 집 안주인인 내가 골랐는데 아이들과 카톡으로 서로 의논을 하니 모두가 좋다고 하기에 결정했던 색상이다. 바탕은 베이지 색상으로 하고 셔틀(Shutter)의 색상은 올리브그린으로 하였다. 사진으로 담아 세 아이에게 보내주니 모두 마음에 든다기에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하였다.

사실, 페인트칠이 마무리되기 전에 혼자서 몇 시간은 속이 상했었다. 그것은 다름 아닌 페인트 색상을 고르려고 홈디폿에 가서 한참을 이리저리 보고 또 보고 그렇게 결정을 했었다. 그런데 막상 집에 바탕 색상을 칠해 놓았는데 베이지 컬러가 내가 생각했던 색상보다 노랑빛이 더 도는 것이다. 밖에 나갔다가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그만 차를 세워놓고 한참을 바라보고 속이 상하기 시작했다. 어느 한 부분 같아서 바꿔보기라도 하는데 이것은 집 전체를 다 칠해놓은 것을 바꿀 수도 없고 이렇게 마음에 들지 않는 색상을 보고 또 몇 년을 더 살아야 한다니 더욱 속상한 마음이 들었다.

누구를 탓할까. 그 색상을 고른 사람이 다름 아닌 바로 나 자신인 것을 말이다. 집 밖의 페인트를 쳐다보던 내 표정이 썩 좋지 않아 보였던지 일을 하던 사람들과 그들을 인솔하는 책임자가 묻는다. 색상이 썩 마음에 들지 않느냐고? 그래서 내가 생각했던 생각보다 옐로빛이 더 돌아 마음이 좀 그렇다고 말을 했다. 그렇지만, 내가 고른 색상이니 어찌하겠느냐고 답을 해주면서 웃음으로 언짢은 마음을 주섬주섬 챙겼다. 그 사람들이 무슨 잘못이 있고 죄가 있을까. 괜스레 엉뚱한 사람들에게 화살이 돌아갈 이 상황이 집 안으로 들어오며 더욱 민망스런 입장이 되고 말았다.

이번 집 밖의 페인트칠을 하면서 배운 것이 있었다. 그것은 작은 샘플에 담긴 색상과 집 밖 전체에 칠해놓은 색상이 다른 것이 아니라, 작은 것에 담긴 것을 바라볼 때와 큰 것에 담긴 것을 바라볼 때에 내 눈에 비친 색상이 다르게 보인 것뿐이다. 집 전체의 페인트 칠 후 색상을 놓고 고민했던 시간이 고마웠다. 그것은 다름 아닌 우리의 삶 속에서 작은 것으로 전체를 판단하거나 결정해서는 더욱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작은 것에 머물러 있으면 그 한 가지 속에서 제대로 바라볼 수 없는 이유이다. 전체의 큰 그림으로 보아야 그것이 분명 무엇인지 제대로 정확히 볼 수 있는 까닭이다.

때로는 이처럼 작거나 큰 일들이 소소한 일상 속에서 얼마나 많이 일어나지 않던가. 사람과 사람의 관계 속에서나 일과 일의 관계 속에서도 비일비재하게 빈번히 겪을 수 있는 일들이다. 서로 거리를 두고 생각하고 바라보면 이해가 될 일도 코를 맞대고 얼굴을 마주하면 작은 일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조용히 지나갈 일도 수선스런 일이 되기도 한다. 그 어떤 일이나 관계에서도 너무 지나치게 가까운 것은 서로에게 덕이 되기보다는 불편함을 줄 때가 더 많다. 이처럼 큰 그림으로 서로 조금은 멀리서 바라볼 수 있는 관계이면 모두에게 덕스러운 일이 아닐까 싶다.


시인 신영은 월간[문학21]로 등단, 한국[전통문화/전통춤]알림이 역할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skyboston@hanmail.net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신영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신영의 세상 스케치 512 회 2015.09.07
질투와 시기심의 차이...
신영의 세상 스케치 511회 2015.08.24
'어른아이(아이 같은 어른)'가 되어...
신영의 세상 스케치 510 회 2015.08.19
큰 그림으로 봐야...
신영의 세상 스케치 509 회 2015.08.10
'참'을 다시 '진짜'라고 말해야 하는 세상에서...
신영의 세상 스케치 508회 2015.08.03
돌아가는 길...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