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칼럼
한담객설閑談客說: 신사의 품격品格
보스톤코리아  2017-08-14, 11:46:34   
  자주 소나기가 온다. 한차례 굵은 빗줄기는 세차다. 올여름 보스톤은 예년과 다르다. 더운 여름 모두 안녕하신지.

  지난 대통령선거에서 입후보했던 이가 있다. 그가 모래시계 모델이었다 했다. 연속극 모래시계에선 강우석검사는 교과서였고 강직하며 우정깊고 사내다웠다. 참 검사스런 사람이 었다. 품행이 방정하여 타의 모범이 될 만했던 거다. 그런 그가 세월따라 변했나. 아니면 그건 튀어 보려는 작전인가. 그것도 아니면 노이즈 마켓팅인가? 모래시계 검사님이 망가져도 형편없이 망가졌다. 그래도 그렇지. 대통령 되겠다는 양반이 그런 말 입에 담아서야 쓰겠나. 아이들이 배울까 무섭다. 원래 구설수에 올라야 일이 되는 모양이다. 세월의 무상함인가? 자리가 무상한건가?

  누구나 한번 쯔음은 욕이나 험한 말을 입에 담고 싶어 할 수도 있겠다. 잘 포장된 닥터 지킬에서 미스터 하이드가 되고 싶어 하는 욕망 말이다. 오래전 윤태림교수의 글에서 읽었다. 샤워 하면서 자주 욕을 했던 모양이다. 차마 남 앞에서 하지 못하던 말을 고래고래 소리와 욕으로 대신 했다는 거다. 사모님이 듣고 질겁했던건 당연지사. 나라고 예외는 아니다.  아내가 자주 정색한다. 잠꼬대중 험한 소리가 흘러나와 아내를 놀라게 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내가 고상하다거나 고매한 인품갖고 있는건 아니다. 그저 흉이나 잡히지 않으려 노력한다. 

  품격品格이라 한다. 신사의 품격. 텔레비젼 연속극 제목과도 같다. 신사에게만 품격이 요구되는 건 아닐터. 정치인이나 정부 고위층이나, 심지어 사사로운 일반 회사 회장님들께도 엄격하다. 게다가 명예를 먹고 사는 군장성이라면 스스로에게 더욱 더 매서워야 한다. 
  세상이  어지럽다. 막말들이 도를 지나쳐 난무 한다. 천박하다 해야 할까. 왠만하면 막말을 가릴 줄 알고, 행동거지가 엔간해야 하지 않겠나. 최소한의 품격이라도 염두에 두어야 하지 않겠냐 말이다. 선배들이 보여준 품격이 후배들과 후손들에게 옮겨 간다. 아이들이 보고 배우기 때문이다. 콩밭에서 콩이 나올것이요, 팥이 나올리 없다. 광화문 글판인데, 김소월이다.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광화문 글판, 2017년 여름, 김소월 가는 길 중에서)

  한국 어느 중견기업 회장님이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퍼부었다 하기에 한마디 덧붙였다. 참 내 이 졸문도 혹시 누군가 손가락질 하지 않을까 한다. 신문의 품격을 올리는 건 고사하고 행여 떨구지나 않을까 은근히 걱정이다. 뭐 묻는 개 겨 묻은 강아지 흉보는 격이다. 험한 말 쏟아내고 나면 시원하기는 커녕 오히려 더 찜찜하지 아니한가?

내 주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하기 때문이라  (빌립보 3:8)


김화옥 
보스톤코리아 칼럼니스트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송동호 로펌 법률 칼럼 - [이민법] 트럼프 출범 이후 나타난 새로운 추방 위협과 추방재판 회부시 구제책 2017.08.21
지난달 토요일 이른 새벽, 뉴욕 퀸즈의 한 가옥에 2-3명 정도되는 건장한 체격의 연방 이민수사관들이 사전 예고없이 들이닥쳤습니다. 2004년도에 관광비자로 미국..
신영의 세상 스케치 608회 [1] 2017.08.14
소탈하신 모습의 김민지 목사님을 만났다. 동네의 옆집 아주머니 같은 편안한 느낌의 김 목사님은 처음 만난 내게도 친근감으로 다가왔다. 뭐라 할까. 보통의 목사님들..
한담객설閑談客說: 신사의 품격品格 2017.08.14
  자주 소나기가 온다. 한차례 굵은 빗줄기는 세차다. 올여름 보스톤은 예년과 다르다. 더운 여름 모두 안녕하신지.  지난 대통령선거에서 입후보..
또다시 목숨 건진 오바마케어 (2) 2017.08.14
미시시피 주 남부에 사는 59세 글로리아 오웬스 여사와 의료보험에 관하여 몇 마디 대화를 나누어 보았다.  궁금이: 당뇨도 있는데 보험이 없다고요?글로리..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190 2017.08.14
576년, 진흥왕이 51세의 나이로 승하하고 나서 다음 왕위는 차남인 금륜에게로 갔다. 그가 제25대 진지왕이다. 장남 동륜태자가 일찍 죽었기에 차남이 태자의 자..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