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연예,스포츠
패트리어츠가 잃어서는 안 될 선수들
보스톤코리아  2017-08-07, 11:32:04   
랍 그롱코스키는 경기장 어디에 세워놓더라도 경기에서 이길 수 있는 선수다
랍 그롱코스키는 경기장 어디에 세워놓더라도 경기에서 이길 수 있는 선수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이번 주에 40세가 된 탐 브래디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상징 같은 존재이자 자타가 공인하는 NFL 최고의 선수이다. 그렇다면 브래디를 제외하고 패트리어츠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는 어떤 선수일까? 

NBC에서는 현재 NFL에서 활동 중인 스카우터들을 상대로 인터뷰를 진행해, 브래디를 제외한 패트리어츠가 잃어서는 안 될 선수들에 대해 물어보았다. 현직에서 풋볼과 관계된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인터뷰는 익명으로 진행되었다. 

스카우터1:
질문에 대답하기에 앞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브래디가 부상을 당하더라도 패트리어츠는 지미 거라폴로를 스타팅 쿼터백으로 앞세워 경기에서 이길 수 있다. 

질문에 대한 대답은 줄리언 에들먼이다. 에들먼은 작은 엔진으로 패트리어츠의 공격을 가능하게 해주는 선수다. 에들먼은 좋은 슬롯 리시버가 어떻게 팀에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에들먼은 캐치 이후에 달리기가 그리 빠른 편은 아니다. 그러나 풋볼에 대한 감각이 브래디만큼 좋다. 경기를 읽는 방식이 브래디와는 다르지만 에들먼은 수비수가 어디에 있는 빠르게 파악하고 이를 이용해 어디로 이동해야 할지를 본능적으로 느낀다. 

에들먼은 경기의 흐름을 바꿀 수 있는 선수다. 지난 수퍼볼에서 모두가 봤듯이 거의 불가능해 보이는 상황에서 풋볼을 잡아냈다. 나라면 언제나 에들먼을 내 편에 둘 것이다. 

스카우터2:
상당히 중요한 질문이다. 단태 하이타워가 꼭 필요한 선수이고, 내 생각에 빌 벨리칙 감독도 같은 생각인 것 같다. 크고 작은 부상과 잘 알려지지 않은 여러 문제들에도 불구하고 패트리어츠가 거액을 주고 하이타워와 재계약을 맺은 이유다. 

하이타워는 괴물 같은 선수다. 라인배커 포지션이지만 디펜시브 라인의 중앙에서 끝까지 어느 곳에서나 활약할 수 있다. 큰 덩치에 어울리지 않게 몸놀림도 빠르다. 힘과 순발력을 동시에 갖추고 있기 때문에 상대팀의 공격은 힘든 시간을 보낼 수밖에 없다.
 
하이타워를 막으려면 오펜시브 라인맨 두 명이 필요하다. 각도에 따라서 650 파운드에 달하는 두 명의 선수가 붙어도 하이타워에게 밀린다. 대단한 선수다. 

스카우터3:
타이트엔드 랍 그롱코스키다. 그롱코스키가 일요일에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모습은 모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불가능하다. 

그롱코스키는 블락킹 능력도 뛰어나지만 패스를 받을 경우 수비를 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한 선수다. 아마도 브래디가 제일 선호하는 타겟은 에들먼일 것이다. 그러나 그롱코스키는 더 좋은 타겟이다. 그롱코스키는 경기장 어디에 세워놓더라도 경기에서 이길 것이다. 에들먼은 그렇게 할 수 없다. 

스카우터4:
나는 트레이 플라워스를 말하고 싶다. 플라워스와 하이타워, 두 선수만이 지속적으로 쿼터백을 괴롭힐 수 있다. 그러나 패트리어츠는 하이타워를 다른 쪽으로 활용하고 있다.
 
2015년도 드래프트에서 우리 팀은 플라워스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 그러나 플라워스를 어떻게 다뤄야 할지 확신이 없었기 때문에 패트리어츠가 선택하도록 남겨 두었다. 

플라워스의 경기를 보면 시선이 가게 된다. 특히 손놀림이 정말 빠르다. 무엇이든지 맡길 수 있는 선수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패츠 프리 시즌 첫 경기에서 알게 된 것들 2017.08.21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2월 수퍼볼 우승 이후 처음으로 경기장에서 풋볼 경기를 치렀다. 비록 시범 경기에 가까운 프리 시즌 경기지만 수퍼볼 이후 첫 공식 경기였다..
트레이닝 캠프를 마친 패트리어츠 2017.08.14
패트리어츠가 마지막으로 경기장에서 풋볼 시합을 했던 때는 지난 시즌 극적으로 수퍼볼에서 우승을 했던 2월이다. 이번 주에 시작하는 프리 시즌 경기를 시작으로 패트..
패트리어츠가 잃어서는 안 될 선수들 2017.08.07
이번 주에 40세가 된 탐 브래디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상징 같은 존재이자 자타가 공인하는 NFL 최고의 선수이다. 그렇다면 브래디를 제외하고 패트리어츠에서..
자신의 실력을 입증해야 하는 패츠 선수들 2017.07.31
2017 정규 시즌이 시작하려면 아직 한 달 이상 남았지만, 27일 트레이닝 캠프의 시작과 함께 공식적으로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2017 시즌이 시작된다.&nb..
AFC 동부지구 전력 분석 및 우승팀 예상 2017.07.24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속해 있는 AFC 동부지구는 모두가 손꼽아 패트리어츠의 지구 우승과 플레이오프 진출을 예상하고 있다. 다음은 ESPN 소속의 AFC 동부지..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