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연예,스포츠
프리시즌 2경기 후 패트리어츠 로스터 상황
보스톤코리아  2017-08-28, 11:21:26   
오랜 부상에서 회복된 디온 루이스는 프리시즌 경기에서 여전히 폭발적인 스피드를 선보였다
오랜 부상에서 회복된 디온 루이스는 프리시즌 경기에서 여전히 폭발적인 스피드를 선보였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프리시즌 2주차 경기를 마쳤다. 두 번째 프리시즌 경기에서는 오프닝 경기 때와는 달리 많은 주전급 선수들이 잠깐이라도 경기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탐 브래디, 랍 그롱코스키, 말콤 버틀러, 데빈 맥커티 같이 선발 출전이 확실하게 보장된 선수들은 경기 감각을 익히는 수준에서 프리시즌 경기를 소화했다. 반면에 프리시즌 경기에 출전하는 상당수 다른 선수들은 코칭 스태프의 눈에 들어야 패트리어츠에 잔류할 수 있다. 

프리시즌 경기 일정 중 절반을 마친 시점에서 주전 경쟁이 가장 치열한 패트리어츠의 포지션은 러닝백과 코너백이다. 각 포지션에서 업, 다운이 가장 심했던 선수들을 살펴보자. 

업: 디온 루이스
러닝백 디온 루이스가 올해 트레이닝 캠프를 시작할 때만 하더라도 앞으로의 미래와 주변 상황이 모두 불확실했다. 전통적인 러닝백 역할보다는 전천후 유틸리티/리시버로서 활용이 가능한 루이스가 부상에서 회복되어 복귀했을 때는 이미 패트리어츠에 비슷한 역할을 할 수 있는 러닝백들이 있었다. 

오프시즌에 패트리어츠는 렉스 버크헤드와 마이크 길리슬리를 영입했다. 수퍼볼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쳤던 제임스 화이트는 패트리어츠와 3년 계약 연장을 했다. 특히 화이트의 경기 스타일은 루이스와 겹치는 부분이 많다. 

루이스의 부상 이력을 감안했을 때, 프리시즌이 끝나면 패트리어츠 로스터에 루이스의 이름이 남아 있을지조차 의문스러운 상황이었다. 

프리시즌 오프닝 경기에서 글리슬리, 버크헤드, 화이트 3명의 러닝백이 모두 벤치에 앉아 있을 때 루이스가 경기에 출전했다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패트리어츠가 루이스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주는 동시에 다른 러닝백과 비교하여 루이스가 보여주어야 할 것이 많다는 의미다. 

2번의 프리시즌 경기 동안 루이스는 러닝백, 리시버, 리터너 등 전천후로 활약하며 여전한 스피드를 자랑했다. 자신의 가치를 증명한 셈이다. 

아직 2번의 프리시즌 경기가 남아 있지만 루이스는 자신의 기량을 충분히 보여주었다. 앞으로 남은 질문은 과연 루이스가 정규시즌 내내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느냐이다. 

다운: 저스틴 콜먼
프로 3년차에 접어든 코너백 저스틴 콜먼은 자신의 위치를 깨달아야 한다. 스타급 선수들이 있는 패트리어츠의 코너백 선수 차트에서 콜먼의 위치는 바닥이다. 

이변이 없는 한 패트리어츠의 선발 코너백은 말콤 버틀러와 스테판 길모어가 차지할 것이다. 두 선수 모두 어느 팀에 가더라도 최고 코너백이 될 수 있는 선수들이다. 콜먼은 다른 루키 코너백이나 프로 2년차 선수들과 주전 자리를 놓고 경쟁해야 한다. 

콜먼의 가장 큰 경쟁 상대는 지난해 드래프트 2라운드에서 선택된 사이러스 존스다. 지난해 심각한 부진을 겪은 존스는 올해도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신통치 않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프리시즌 2주차 경기에서는 상당히 인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존스의 활약은 콜먼의 자리가 위태롭다는 것을 의미한다. 콜먼은 코너백으로서 패스 수비를 할 때나, 스페셜 팀에서 리턴을 할 때나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패트리어츠의 코너백 선수층은 두껍다. 콜먼이 남은 2번의 프리시즌 경기에서 존재 가치를 증명하지 못한다면, 정규시즌이 시작할 때 콜먼의 이름은 로스터에서 사라질 가능성이 높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다른 사람들은 패트리어츠에 대해 뭐라고 말할까 2017.09.11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지난 시즌 수퍼볼에서 극적인 우승을 거둔 이후로, 그리고 오프시즌 동안 스타 선수들과 대형 계약을 체결하면서 패트리어츠의 이름은 NFL 전..
애들먼의 시즌엔딩 부상에도 패트리어츠 여전히 최강팀 2017.09.04
올해 최강의 진용을 갖춘 디펜딩 챔피언 패트리어츠에 비상이 걸렸다. 패트리어츠 공격의 핵인 리시버 줄리언 애들먼이 시즌 시작도 전에 시즌엔딩 다리부상을 당했기 때..
프리시즌 2경기 후 패트리어츠 로스터 상황 2017.08.28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프리시즌 2주차 경기를 마쳤다. 두 번째 프리시즌 경기에서는 오프닝 경기 때와는 달리 많은 주전급 선수들이 잠깐이라도 경기에 나서는 모습을..
패츠 프리 시즌 첫 경기에서 알게 된 것들 2017.08.21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2월 수퍼볼 우승 이후 처음으로 경기장에서 풋볼 경기를 치렀다. 비록 시범 경기에 가까운 프리 시즌 경기지만 수퍼볼 이후 첫 공식 경기였다..
트레이닝 캠프를 마친 패트리어츠 2017.08.14
패트리어츠가 마지막으로 경기장에서 풋볼 시합을 했던 때는 지난 시즌 극적으로 수퍼볼에서 우승을 했던 2월이다. 이번 주에 시작하는 프리 시즌 경기를 시작으로 패트..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