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7일 수요일 최고 1피트 폭설…보스톤 적설량 적을 듯
4일만에 또다른 노이스터(Nor'easter)
95번 안팎 눈비섞여 적설량 예측 힘들어
최대 적설량은 우스터 등 서부 매사추세츠
보스톤코리아  2018-03-05, 22:19:55 
(보스톤=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최대 1피트가 넘는 폭설과 강풍을 동반한 노이스터(Nor'easter) 3월 7일 매사추세츠 주를 강타한다.  

이번 폭풍우는 눈과 비가 동반되어 내릴 예정이어서 아직 정확한 적설량을 예측하기 어렵다고 미 기상청은 밝혔다. 그러나 현재까지 예측에 따르면 매사추세츠 동부지역은 6-12인치, 남동부 지역은 3-6인치, 특히 매사추세츠 중서부에는 가장 많은 눈이 집중돼 최고 18인치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매사추세츠재난관리청은 이메일에서 특히 매사추세츠 동부지역의 경우 한동안 눈과 비의 경계선상에 있어서 7일 오후 한 때는 비가 내릴 수도 있으며 밤에는 다시 눈으로 바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노이스터(Nor'easter)는 비에 젖은 무거운 습설은 물론 시속 30-40마일의 강풍이 동반될 예정이어서 수많은 단전사태를 유발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매사추세츠는 3월 2일 폭풍우로 인해 아직도 3만여가구가 단전상태에 놓여있다. 

기상청은 7일 아침부터 눈이 시작돼 특히 7일 밤 늦게는 시간당 1-2인치에 달하는 폭설이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눈은 목요일 아침까지 이어져 목요일 출근길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폭설주의보를 발했다. 

재난관리청은 이번 폭풍우로 인해 파도는 15-20피트 가량 일고 해수면은 2.5-3피트 가량 높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만조인 8일 새벽 3시 30-4시 30분께에는 해안선 침수나 침식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여성의 날, 맥도날드가 '로고를 뒤집었다' 2018.03.08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맥도날드가 로고를 뒤집었다. 8일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Woman)의 첫 철자인 'W'로 만들기 위해서다.7일 CNN에 따르면, 맥도날..
기아 중고차 미국 시장서 인기만점 2018.03.08
기아자동차 중고차가 미국시장서 고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지난 22일 기아자동차 미주 판매법인(KMA)에 따르면 지난 1월 미국 시장에서..
3월 7일 수요일 최고 1피트 폭설…보스톤 적설량 적을 듯 2018.03.05
최대 1피트가 넘는 폭설과 강풍을 동반한 노이스터(Nor'easter) 3월 7일 매사추세츠 주를 강타한다.  이번 폭풍우는 눈과 비가 동반되어 내릴 예정이어서...
반기문 전 총장 BC 강연, 관중들 기립박수 2018.03.01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보스톤칼리지(BC)에서 열정적인 강연으로 청중들의 환호를 받았다. 청중들의 기립환호에 고무된 사회자 알버타 고덴지 BC총장세계참여특별고문..
한미노인회 정기이사회 성료, 사랑방 모임 7일 수요일 2018.03.01
보스톤 한미노인회 이사회는 멧두운 소재 차이나 뷔페 식당에서 2월 27일 회의를 열어 노인회 1년 행사계획 및 예산안 보고를 받고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김순호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