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과 감동을 전한 한국 가곡의 밤
보스톤코리아  2018-03-08, 20:16:42 
보스톤에서 유학 중이거나 프로페셔널로 활동을 시작하고 있는 젊은 성악가 6명이 피아니스트 임청씨와 함께 호흡을 맞춰 총 14곡의 한국 가곡을 연주하였다
보스톤에서 유학 중이거나 프로페셔널로 활동을 시작하고 있는 젊은 성악가 6명이 피아니스트 임청씨와 함께 호흡을 맞춰 총 14곡의 한국 가곡을 연주하였다
(렉싱턴=보스톤코리아) 이상원 객원기자  =  3월 4일 일요일 오후 4시, 렉싱턴에 위치한 폴른 커뮤니티 교회에서 보스톤 한미예술협회가 주최한 <한국 가곡의 밤> 음악회가 열렸다. 보스톤에서 유학 중이거나 프로페셔널로 활동을 시작하고 있는 젊은 성악가 6명이 피아니스트 임청씨와 함께 호흡을 맞춰 총 14곡의 한국 가곡을 연주하였다. 아늑한 예배당에서 꾸며진 이 날 음악회에는 약 180여 명의 청중이 참석하여 젊은 음악인들의 연주에 큰 박수를 보냈으며, 오래간만에 듣는 한국 가곡과 고향 생각에 감회에 젖기도 하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도 보였다.

모든 출연자가 함께 나와 중창으로 부른 <보리밭>으로 시작된 음악회의 1부에서 소프라노 김정민은 고운 목소리와 우아한 매너로 김동진 작곡 <신아리랑>과 김주원 작곡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를 불러 그리움과 안타까운 헤어짐을 애절하고도 아름답게 노래했다. 

이어지는 무대에서는 따뜻하고 정감있는 목소리의 베이스 바리톤 김승윤이 백병동 작곡 <남으로 창을 내겠소>와 신동수 작곡 <산아>를 불렀다. 첫 곡에서는 소박하고 해학적인 시의 분위기를, 두번째 곡에서는 고향을 두고 떠나는 안타깝고 비장한 마음을 잘 표현하여 감동을 주었다. 

세 번째 순서로는 소프라노 유윤정이 윤이상 작곡의 <고풍의상>과 진규영 편곡의 <밀양아리랑>을 들려주었는데, 콜로라투라 음색이 빛을 발하는 높은 음역대에서 적절하고도 섬세한 표현이 인상적이었으며, 빠른 부분과 느린 부분의 대비를 잘 살려 생동감 있는 연주를 들려주었다.

휴식 시간 후 이어진 2부의 첫 순서는 테너 이규영이 박판길 작곡 <산노을>과 조두남 작곡의 <뱃노래>를 불렀다. 느린 템포의 단조 음악인 첫 곡에서는 외로움과 쓸쓸함의 정서를, 리드미컬한 민요풍의 두 번째 곡에서는 시원한 고음을 선보이며 테너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을 잘 드러내 박수를 받았다.

소프라노 유지은은 김동진 작곡 <진달래꽃>과 이원주 작곡 <베틀 노래>를 불렀는데, 안정된 호흡과 풍부한 성량, 섬세한 프레이징을 통해 어려운 음악을 능숙하게 소화하며 완성도 높은 연주를 들려주었다.

솔로 무대의 마지막 순서였던 바리톤 유영광은 힘이 있으면서도 서정적인 목소리로 김대현 작곡의 <사비수>와 임긍수 작곡의 <그대 창 밖에서>를 불렀다. 정확한 딕션과 뛰어난 전달력으로 단순한 곡에서도 듣는 이들이 끝까지 집중하게 만드는 힘을 보여주며 청중의 귀와 마음을 사로잡았다.

전체 순서의 마지막 곡은 임긍수 작곡의 <강 건너 봄이 오듯>이 중창으로 연주되었다. 연주자들은 때로는 화음으로, 때로는 단선율로 소리를 합치며 아름다운 앙상블을 선사했다. 앙코르 곡으로는 정지용 작사 김희갑 작곡 <향수>가 연주되어 듣는 이들에게 고향을 그리는 마음을 갖게 하였다. 곡 중에 나온 유영광과 김승윤의 듀엣 부분은 푸근하고 감미로웠다.

피아니스트 임청씨는 첫 곡부터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각 곡의 묘미를 적절하게 살리며 성악가를 서포트 하고, 때로는 분위기를 주도하면서 음악적인 그림을 펼쳤다. 특히 멜로디가 존재감을 드러내야 하는 전주, 간주 및 후주 부분에서 뛰어난 표현과 음악성이 돋보였고, 강약 및 분위기의 대조도 확실하게 표현해 주었다.

참석한 청중들은 “보스톤에서 오래 살았지만 한국 가곡의 밤은 처음이었다. 저절로 눈물이 난다. 너무나 감동적이다”, “이런 음악회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 “보스톤에 이렇게 훌륭한 연주자들이 많이 있는 줄 몰랐다”는 소감과 감격을 전하였다. 

미국인 스테판 가벨(Stefan Gavell)씨는 “한국인 부인과 오랫동안 살아왔지만 한국 가곡은 오늘 처음으로 들어보았다. 프랑스나 이탈리아에도 각 민족의 정서를 살린 가곡들이 있는데, 이 음악회를 통해 한국적인 정서가 어떤 것인지를 비로소 알게 되었다. 영어로 번역된 가사가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음악회는 그 동안 한국 가곡을 들을 기회가 많이 없었던 보스톤 한인 사회에 아주 반가웠던 음악회라 평가할 수 있겠다. 한미예술협회는 이 날의 공연 실황 일부를 조만간 유튜브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bostonkorean@hotmail.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한국 학사 및 석박사 장학금으로 유학 가능 2018.03.08
한국에서 대학 및 대학원 과정을 공부하고자 하는 한인 2세 들이 장학금을 지원받고 유학할 수 있는 장학제도의 지원자를 모집한다. 재외동포재단은 2세 인재들에게 모..
케이팝과 클래식을 한꺼번에 라이브로 2018.03.08
귀에 익숙한 케이팝과 클래식 음악을 한꺼번에 들을 수 있는 콘서트가 열린다. 이번 케이팝 및 클래식 콘서트는 황지은씨가 뮤직 디렉터로서 기획한 콘서트다. 황지은씨..
눈물과 감동을 전한 한국 가곡의 밤 2018.03.08
3월 4일 일요일 오후 4시, 렉싱턴에 위치한 폴른 커뮤니티 교회에서 보스톤 한미예술협회가 주최한 <한국 가곡의 밤> 음악회가 열렸다. 보스톤에서 유학..
폭설 강타 매스주 32만여 가구 단전 2018.03.08
매사추세츠 주내 32만여 가구가 폭설로 인해 3월 8일 단전 상태에 놓여 있다. 매스 최대 전력공급사인 내셔널그리드는 8일 오후 3시 현재 259,981가구가 단..
이민법이 미국을 찢는다... 캘리포니아주 vs. 美정부 2018.03.08
미국 법무부가 캘리포니아주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을 둘러싸고 행정부와 캘리포니아 정부 간 '말의 전쟁'이 격화하고 있다. CNN, 더힐 등에 따르면 제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