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톤서 교육받은 탈북 학생들 “내 가치는 무한대”
보스톤 비영리단체 탈북학생들 기업가 정신 교육
보스톤 등지에서 교육통해 미국진출 자신감 키워
보스톤코리아  2018-08-23, 20:33:23 
탈북대학생들(맨 앞줄)이 4주간의 EDR 교육을 마치고 각자의 창업업체에 대한 사업발표회를 18일 가졌다
탈북대학생들(맨 앞줄)이 4주간의 EDR 교육을 마치고 각자의 창업업체에 대한 사업발표회를 18일 가졌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보스톤에서 한달간 기업가정신 교육을 받은 탈북 대학생은 자신의 가치에 대해 “돈으로 평가할 수 없을 만큼 크다”고 생각했다. 생애 한 순간 목숨을 걸고 살던 곳을 떠나 새로운 삶을 시작한 이들은 자신감이 넘쳐 흘렀다. 

케임브리지 소재 EDR 교육장에서 만난 이들은 4주간의 교육을 바탕으로 자신이 만든 신규창업체에 대한 사업발표회를 18일 가졌다. 화장품업체, 애견카페, 북한만두집 등 여러가지 사업에 대해 영어로 발표했다. 일부 학생들은 수준급의 뛰어난 영어실력을 과시했고 영어가 서툰 일부 학생들은 자신들의 발표 내용을 영어로 적어 이를 읽으며 발표하는 학생들도 있었다. 

분명한 것은 만약 이들이 탈북대학생들이라 사전에 귀뜸을 받지 않았다면 결코 그들의 명칭 앞에 ‘탈북’이란 두글자가 붙지 않았을 것이란 점이다. 사실 이들도 ‘탈북’이란 두글자가 자신들의 삶에 붙는 게 그리 반갑지는 않아 했다. 

이 학생들은 보스톤 소재 비영리단체 EDR (Educational Divide Reform; 교육격차개혁연구소)이 한국정부관련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을 통해 선발한 탈북학생들이다. 한국내에서 일정정도 교육을 거쳐 보스톤에서 한달간의 교육을 받는다. 이번이 벌써 제 3기째다. 지난 2016년 여름부터 시작해 올해 1-2월 그리고 7-8월에 두번을 진행했다. 

EDR의 장진섭 대표는 “탈북학생들이 한국에서 대학을 졸업해도 취업이 상대적으로 어려워 자칫 극빈층으로 전락할 위험이 많은데, 이에 대한 효과적인 해법을 한국 정부와 한국내 단체들이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고 탈북학생들의 교육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장대표는 “장차 통일에 대비해, 북한 주민들을 남한 사회가 포용할 수 있는지 없는지에 대한 시금석이 되므로, (이들의 성공은) 단순한 인도적 차원이 아닌 국가안보적 차원의 문제”라고 지적한다. 교육을 통해 안보를 확보할 수 있다는 EDR과 장대표의 신념을 현실화하는 현장인 것이다. 

탈북학생들은 이번 교육을 통해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소자본으로 창업하는 용기와 능력을 배우게 된다. 또한 실제 창업을 통해 성공한 기업가들을 만나 그들의 경험담을 직접적으로 듣고 8월 23일 보스톤을 떠난다. 

EDR 장진섭 회장은 “이를 통해 탈북민 사회에서 많은 성공 케이스가 만들어 짐으로써, 자유민주주의 체제가 우수함을 실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1회에 그치지 않고, 보완점과 성과를 분석하면서 정기적이고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탈북학생 이승준씨(30)는 미국에서의 교육과정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것에 대한 질문에 “나의 가치를 책정해 본 수업”이라고 답했다. 김아도라씨(24)는 “하버드를 방문했을 때”라고 밝혔다. 김연영씨(23)는 미국을 직접 보게 된 것으로 미국 사람들이 승냥이가 아니란 것을 확인하고 세상이 정말 넓다는 것을 가슴으로 느꼈다고 답했다. 
 
editor@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WNV 4번째 환자, 보스톤 등 11개 지역 위험수위 높여 2018.08.27
주 보건부는 웨스트나일바이러스 4번째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환자는 미들섹스카운티 거주하는 50대 여성이며 아직 입원하지 않았다. 보건부는..
매스주 웨스트나일바이러스 감염자 벌써 3명째 2018.08.24
주 보건국은 웨스트나일바이러스(WNV) 위험수위를 격상한지 3일만에 3명의 인간 감염사례가 발생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첫 감염자는 우스터 카운티의 70대 여..
보스톤서 교육받은 탈북 학생들 “내 가치는 무한대” 2018.08.23
보스톤에서 한달간 기업가정신 교육을 받은 탈북 대학생은 자신의 가치에 대해 “돈으로 평가할 수 없을 만큼 크다”고 생각했다. 생애 한 순간 목숨을 걸고 살던 곳을..
뉴햄프셔 한인회, 포츠머스회담장 인근서 광복절 기념 행사 2018.08.23
뉴햄프셔 한인회가 주최한 제 73회 광복절 기념식이 보스톤 총영사관 후원으로 11일 개최됐다. 이번 기념식은 1905년 러일강화조약으로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배타적..
민감한 아시안피부 한인 피부 전문의가 챙긴다 2018.08.23
보스톤에 아시안들의 피부를 전문으로 담당하는 아시안스킨센터(Asian Skin Center)가 설립됐다. 보스톤메디컬센터(BMC) 산하 아시안스킨센터는 피부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