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반역? 익명의 NYT 필자 정부 넘겨라
보스톤코리아  2018-09-06, 20:24:25 
뉴욕타임스(NYT) 갈무리
뉴욕타임스(NYT) 갈무리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5일 자신의 무도덕성(amorality)과 충동적 언행 때문에 행정부 관료들이 이에 저항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와 관련해 "반역(Treason)"? 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반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 익명의 관료가 실제로 존재하는가, 아니라면 단지 다른 가짜 소식통을 가진 NYT의 실패인가? 만약 익명의 사람이 진짜 존재한다면 NYT는 국가 안보를 위해 그를 즉시 정부에 넘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NYT에는 트럼프 행정부 내 고위 관료임을 자처하는 익명의 필자가 '나는 트럼프 행정부 내에 있는 레지스탕스(저항세력) 중 한 사람'이란 제목의 기고문을 냈다. 

이 관계자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고위 인사들은 대통령의 불규칙(erratic)하고 무도덕한(amoral) 행태에 놀랐고 대통령의 그러한 행동을 약화시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각료와 참모진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과다하고 적대적이며 쩨쩨하며 비효과적인'(impetuous, adversarial, petty and ineffective) 지도 방식에서 벗어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문제의 근본은 대통령의 무도덕성(amorality)"이라면서 그것이 바로 트럼프가 임명한 행정부 관료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끝낼 때까지 그의 잘못된 충동에 대해 반항하며 우리의 민주주의 체제를 보존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하겠다고 맹세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 기고문이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익명의 필자와 NYT에 대해 맹비난을 쏟아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망해가는 NYT에 실린 익명, 놀랍지 않은가 익명이란 것이, 이 익명의 저자를 갖고 있다는 건 배짱이 없다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훌륭하게 일하고 있다"고 항변했다고 트위터를 통해선 '자수'를 촉구했다. 

s914@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MA주 출근 시간 미국서 5번째 길어 2018.09.06
만약 직장으로 출근하는 시간이 이전보다 길게 느껴진다면, 기분만 그런 것이 아니다. 실제로 매사추세츠 주민들의 출근 시간이 길어졌다. 연방 센서스에서 공개된 자료..
보스톤 경찰 아들 테러 계획 혐의 징역 20년 2018.09.06
보스톤 경찰서 고위 간부의 아들이 테러를 계획한 혐의로 징역 20년형을 선고 받았다. 재판부는 이 청년이 IS(Islamic State)의 “헌신적인 전사”로 대..
트럼프, 반역? 익명의 NYT 필자 정부 넘겨라 2018.09.06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5일 자신의 무도덕성(amorality)과 충동적 언행 때문에 행정부 관료들이 이에 저항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와 관련해 "...
베조스 막기법안 발의 저임금 대기업 세금 물린다 2018.09.06
미국 의회에서 아마존과 월마트 등 '돈은 많이 벌지만 임금은 적게 주는' 대기업에 징벌적 세금을 부과하는 이른바 '베조스 막기 법'(Stop BEZOS A..
두바이발 뉴욕도착 비행기서 19명 독감메르스 가능성 2018.09.06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출발해 5일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에 도착한 에미레이트 항공 소속 여객기에 타고 있는 승객들이 집단으로 건강 이상을 호소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