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물러나라, 잇단 스캔들 벼랑끝 페이스북
보스톤코리아  2018-10-18, 16:11:13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페이스북이 개인정보 유출,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 등 각종 스캔들에 벼랑 끝에 몰렸다. 한때 차기 대선주자로까지 거론되던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이 만들고 경영해 온 회사에서 해임 위기에 처하게 됐다. 
 
17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뉴욕주 연기금 등 대형 투자자들이 저커버그 CEO 해임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회장 교체안은 헤지펀드인 트릴리움 자산운용이 지난 6월 처음 발표했고, 이번에는 연기금을 감독하는 일리노이, 로드아일랜드, 펜실베니아주 재무장관, 뉴욕시 회계감사관 스콧 스트링거가 제안에 동참했다. 

내년 5월 예정돼 있는 연례 주주총회의 주요 안건이 될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특히 이번 해임안에는 회사의 감시 강화를 위해 사외이사를 회장으로 추대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개인정보 유출, 가짜뉴스 확산, 주가 급락 등이 페이스북의 신뢰를 떨어뜨렸다며 해임안 근거로 제시됐다. 

로드아일랜드의 재무관은 로이터에 "이번 회장 교체안은 페이스북이 안고 있는 여러 문제와 그 해결책에 대해서 대중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라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마이크 프레릭스 일리노이주 재무관은 "사외이사가 회장을 맡는다고 모든 문제를 해결하지는 못했을 것"이라면서도 "최소한 지금보다는 문제가 적고 주가도 그렇게 많이 하락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커버그에 대한 해임안이 다시 나온 건 올들어 주가가 더 빠졌기 때문이다. 페이스북 주가는 17일 기준 159.42달러로 마감, 올초 대비 10% 하락했다. 7월25일 기록한 최고치 217.50달러에선 36% 넘게 빠졌다. 

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3월 개인정보 유용사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 사태가 벌어진 후 최근 사용자 2900만명의 카드번호 마지막 4자리가 유출되는 사건까지 불거졌다.

다만 저커버그 CEO가 보통주보다 10배 의결권이 부여된 초다수 의결권을 보유하고 있어 해임안 자체가 실질적 영향을 미치기는 힘들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분석했다. 

angela0204@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지명 2018.10.1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 데이비드 스틸웰 예비역 공군 준장을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에 지명했다.백악관은 이날 보자료를 내고 35년 이상 공군에..
미국이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하지 않은 진짜 이유 2018.10.18
17일 미국 재무부가 반기 환율 보고서를 발표하고,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았다.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은 "중국이 환율을 조작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
저커버그 물러나라, 잇단 스캔들 벼랑끝 페이스북 2018.10.18
페이스북이 개인정보 유출,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 등 각종 스캔들에 벼랑 끝에 몰렸다. 한때 차기 대선주자로까지 거론되던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현대와 토요타가 보스톤 벤처에 투자한 이유 2018.10.11
무인자동차가 인간처럼 판단하고 식별할 수 있도록 가르치는 보스톤 스타트업 퍼셉티브오토매타(Perceptive Automata)가 재즈 벤처파트너의 리드로 현대자동..
대한항공 보스톤-인천 직항 티켓판매 개시 2018.10.11
내년 4월 12일부터 보스톤-인천 직항노선에 취항하는 대한항공이 10월 5일 금요일부터 티켓 판매에 들어갔다. 주 5회 취항하는 대한항공의 보스톤~인천 노선은 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