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iReporter
술이 아닌 문화에 취할 수 있는 보스턴에서의 21살
보스톤코리아  2013-06-23, 12:51:53   
21살이 되어야 술을 마실 수 있는 규정, 각주 마다 다른 제도를 가지고 있는 미국이라지만, 이 법안 만큼은 일치한다. 미국의 21세는 한국의 22-23세인데, 이 나이면 학부를 거의 졸업하는 시점이다. 이 나이가 되도록 술이 불법이라니...

Under 21는 미국에서 뭔가 미성년자 같은 느낌이다. 술을 마음대로 구매할 수 없는 것은 물론, 바(BAR)출입도 안되고, 클럽 출입도 안되고, 한국에서 술과 노는 문화에 익숙해져 있는 만 21세 미만의 대학생이라면 도대체 미국에서는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슬퍼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술이 없다고 못 노는 건 아니다. 술에 취하지 말고 문화에 취해 놀 수 있는 것들이 많다. 교육의 도시라는 타이틀에 맞게 ‘오래 있으면 지루해’ ‘’할 것도 없고, 볼 것도 없어’ ‘심심한 도시일 것’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하지만, 그건 보스턴을 모르고 하는 소리다. 문화에 취하면 된다. 보스턴에 음주가무 없이 놀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

1.뮤지엄
보스턴에는 유명한 뮤지엄, 유명하지는 않지만 뮤지엄, 이게 뮤지엄인가 싶을 만한 뮤지엄 등 다양한 뮤지엄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뮤지엄에 가보자. 그렇다고 매일 예술 작품을 보고 또 보면서 문화에 취하라는 말은 아니다. 매번 똑같은 작품을 전시하는 건 아니지만, 이런 문화생활에 지루해졌다면, 도슨트 자원봉사나 뮤지엄 투어가이드 자원봉사/ 인턴쉽에 지원해 볼 수도 있다. 이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각 뮤지엄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특히 영어를 배우러 온 사람이라면, 책상에 앉아서 문장을 암기하고 있는 것 보다, 직접 이러한 활동을 통해 사람을 만나면서 영어를 보다 재미있게 배울 수 있다는 장점도 있을 것이다.
 
2. 보스턴 근교 나들이
잠깐 스쳐가는 여행객은 모르는 보스턴의 ‘비밀의 장소’들에 가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보스턴의 대중교통 T 그중에서도 Commuter Rail을 이용해, Rock port, Need ham, Providence, Plymouth등 Commuter Rail의 종점을 여행해보자. 이곳에선 도심 보스턴과 색다른 느낌의 보스턴을 만나볼 수 있다.
 
3. 보스턴 행사 참여하기
매달 진행되는 여러 행사에 참여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St.Patrick’s Day처럼 잘 알려진 행사는 물론 Duckling Day Parade처럼 잘 알려지지 않은 행사들도 많다. 보스턴에서 진행되는 연간 행사는 다음과 같다.

3월
-Reenactment of Boston Massacre
-New England Spring Flower Show
-St.Patrick’s Day Parade
4월
-Baseball season
-Annual Lantern Celebration
-Patriots Day parade
-Boston Marathon
5월
-May Fair
-Walk for Hunger
-Duckling Day Parade
-Arts First
-Hidden Gardens of Beacon Hill
-Lilac Sunday
-Street Performers Festival
-Boston POPs
6월
-Performing Arts Series at the Hatch Shell
-Scooper Bowl
-Boston Pride
-Bunker Hill weekend
-Dragon Boat Festival
-Cambridge River Festival
7월
-Italian Feast Days
-Boston Harborfest
-Bastille Day
-Annual Festival Betances
8월
-August Moon Festival
-Boston Restaurant Week
-Boston Caribbean Carnival
9월
-Feast of Saints Cosma & Damiano
-Cambridge Carnival
-BeanTown Jazz Festival
-Boston Fashion Week
-Boston Open Studios
10월
-Boston Symphony Orchestra Season
-Hockey
-Columbus Day Parade
-Boston Ballet Season
-Head of the Charles Regatta
-Ellis Memorial Antiques Show
-Boston International Antiquarian Book Fair
-Boston Jewish Film Festival
11월
-ice Skating on Frog Pond
-Ski and Snowboard Expo
-Veterans Day Parade
12월
-CRAFTBOSTON Holiday
-Reenactment of the Boston Tea Party
-First Night
1월
-Chinese New Year
-Boston Wine Expo
2월
-beanpot Tournament
-Longfellow Birthday Celebration
-Harvard’s Hasty Pudding Club Parades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1]
 123 2013.06.24, 18:02:18  
오랜만에 보코에서 좋은기사를 보네요 ㅎㅎㅎ
IP : 152.xxx.2.226
이메일
비밀번호
유학생과 아웃사이더 [1] 2013.06.30
유학생의 비주류적 속성에 관한 고찰
콧바람쐬며 즐기는 바베큐 [4] 2013.06.24
고기는 자고로 숯불에 구워야 제맛. 전에 살던 집에 발코니가 있었지만, 멋모르고 불을 피웠다가 신고를 당한 경험이 있어 평소에 바베큐를 즐기기가 어려웠다. 그러던..
술이 아닌 문화에 취할 수 있는 보스턴에서의 21살 [1] 2013.06.23
21살이 되어야 술을 마실 수 있는 규정, 각주 마다 다른 제도를 가지고 있는 미국이라지만, 이 법안 만큼은 일치한다. 미국의 21세는 한국의 22-23세인데,..
미셸 우 보스톤 시의원 후보 후원 모금 만찬 2013.06.17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김승진 아이리포터 = 샘윤 시의원, 르랜드 정 시의원, 그리고 태키 챈 하원의원에 이어 보스톤 광역구 시의원에 출마 선언을 한 중국계..
소비자는 특별해지고 싶다. 2013.06.16
영어를 영화로 배웠다고 할 만큼 영화를 좋아하는 나는, 미국에 가면 한국에서 상영하지 않는 미국 영화도 볼 수 있겠다는 기대를 안고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