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iReporter
티끌 모아 태산 : 캔 & 동전 바꾸기
보스톤코리아  2013-06-30, 15:10:19   
콜라가 가득한 나의 냉장고
콜라가 가득한 나의 냉장고
 
 평소에 콜라를 박스째로 사다가 즐겨마시다 보니, 어느 덧 빈 캔이 집안 가득 쌓여가기 시작한다. 한꺼번에 버리려고 모으고 모으다 문득, 빈 캔을 그냥 버릴 것이 아니라 팔 수 있음 팔아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아둔 빈 캔과 페트병들을 몽땅 가지고 집 근처의 스타마켓으로 향했다. 

 
 
 
 한국에서도 재활용센터나 슈퍼 등에서 빈 병을 구매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빈 병 몇개를 가져가서 팔기에는 괜한 민망함때문에 사실 판매해본 적이 없었다. 
이 곳에는 따로 병을 수거하는 코너가 마련되어 있고, 셀프로 기계에 투입만하면 되므로 편리하다. 빈 캔, 페트, 유리병까지도 이 곳에서 모두 교환이 가능하다. 

 
 
 빈 페트와 캔을 한 개씩 쏙쏙 집어넣어주면 기계가 알아서 카운트를 한다. 개당 5센트.    

 꽤나 콜라를 많이 마셨나보다. 캔 132개, 페트병 16개로 총 7.4불의 환불금액이 나왔다. 
 대단히 큰 금액은 아니지만 왠지 길을 걷다 돈을 줏은 듯 기분이 좋다. 

 이제는 동전을 바꿀 차례. 
 동전보따리를 들고 스타마켓 안의 기계를 찾았다.  
  잔돈이 생길때마다 비닐팩에 그냥 집어넣었는데 묵직한 무게를 보니 적지 않은 금액일 듯하다. 은행을 방문하여 바꿀 수도 있겠지만, 스타마켓에 간 김에 한꺼번에 처리를 하기로 한다. 

 기계앞에 서서 시작을 누르니 원하는 방법을 선택하라고 한다. 기프트 카드의 경우 수수료 없이 전액이 카드에 충전되지만, 그냥 편하게 현금을 선택했다. 현금은 달러당 9.8센트의 수수료가 있다. 
 동전 보따리를 풀어 기계의 동전판 위에 올리고 아래쪽으로 동전이 흘러내려가도록 기울여 주면 된다. 동전이 후두둑 떨어지며 카운트되는 소리가 시원하다. 계속 숫자가 올라가더니 21.08불에서 멈췄다. 대만족! 

 
 오늘의 티끌 모아 태산 투어는 총 28.48달러의 결과를 이루어 냈다. 평소에 무엇이든 잘 모아만 두었던 나의 절약정신(이라고 쓰고 게으름이라 읽는다)이 이런데서 빛을 발할 줄이야. 맛있는 공짜 점심 한 끼를 먹은 기분좋은 하루였다. 

장소라, 보스톤코리아 아이리포터
srzzang@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웹툰, 그 저력의 원동력 2013.07.05
당신이 몰랐던 웹툰의 세가지 흥행코드.
미국의 독립기념일 ‘Fourth of July’에 대해 몰랐던 점 5가지 2013.07.03
미국 독립기념일이 대영국제국으로부터 1776년 7월 4일 미국 독립 선언이 채택된 것을 기념하는 날이라는 것은 상식이지만, 그 외에 일반인들이 이 날에 대해 아는..
티끌 모아 태산 : 캔 & 동전 바꾸기 2013.06.30
평소에 콜라를 박스째로 사다가 즐겨마시다 보니, 어느 덧 빈 캔이 집안가득 쌓여가기 시작한다. 한꺼번에 버리려고 모으고 모으다 문득, 빈 캔을 그냥 버릴 것이 아..
보스턴 근교 나들이 1 [2] 2013.06.30
PLYMOUTH 플리머스는 1620년 잉글랜드에서 이주민, 순례자 들이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대서향을 횡단하여 상륙한 지역이다. 처음에는 케이프코드 지역 끝에..
유학생과 아웃사이더 [1] 2013.06.30
유학생의 비주류적 속성에 관한 고찰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