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iReporter
미국의 독립기념일 ‘Fourth of July’에 대해 몰랐던 점 5가지
보스톤코리아  2013-07-03, 08:30:34   
내일은 미국의 독립기념일, ‘Fourth of July’다. 이 날 전국적으로 미국인들은 성조기의 Red, White, and Blue색 의상을 입고 가족.친구들과 폭죽쇼와 피크닉을 즐긴다. 미국 독립기념일이 대영국제국으로부터 1776년 7월 4일 미국 독립 선언이 채택된 것을 기념하는 날이라는 것은 상식이지만, 그 외에 일반인들이 이 날에 대해 아는 지식은 부족하다. 그래서 상식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흥미로운 미국 독립기념일의 다섯가지 팩트들을 적어보았다.

1) “Fourth of July”: 이틀 늦은 ‘웅장함과 퍼레이드의 날’
미국의 독립기념일이 7월 4일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중 한명은 다름아닌 미국의 2대 대통령 존 아담스다. 아담스 대통령은 1776년 7월 3일 그의 아내 아비게일에게 보낸 서신에서 “7월 2일은 미국 역사상 가장 의미심장한 날이 될 것입니다. 이 날은 장차 오는 세대들에게 큰 축제의 날이 될 것입니다. 이 날은 우리가 전능하신 하나님께 헌신해 위대한 구원을 얻은 날로서 웅장함과 퍼레이드, 게임들과 스포츠, 총성과 벨소리, 모닥불과 불꽃놀이로 미국 대륙의 한쪽 끝에서 다른 쪽 끝까지 영원히 기념 되어야합니다”라고 썼다. 아담스 대통령이 7월 2일을 고른 이유는 7월 2일이야 말로 미국 국회가 대영제국으로부터 완전히 독립할 것을 결의 했기 때문이다. 이틀 뒤인 7월 4일은 독립선언문 문서에 존 핸콕, 그리고 다른 미국 주들의 대표들이 서명하기 시작한 날이다.

2) 미국 대통령들이 죽고 태어나는 날
7월 4일은 미국의 대통령들과 깊은 인연이 있는 날이다. 미국의 2대 대통령 존 아담스와 3대 대통령 토마스 제퍼슨은 정치적인 라이벌이었지만, 1826년 아담스는 메사추세츠에서, 제퍼슨은 버지니아에서 불과 몇 시간 차이로 7월 4일 같은 날 서거했다. 5대 대통령 제임스 먼로도 5년 뒤인 1831년 7월 4일날 서거했다. 미국의 30대 대통령 칼빈 쿨리지는 1872년 7월 4일 태어났다. 미국의 현대통령 버락 오바마는 비록 7월 4일날 태어나지 않았어도, 그의 첫째딸 말리아 오바마는 14년전인 1998년 7월 4일날 태어났다.

3) 1863년 7월 4일: 빅스버그 전투의 승리
1861년 개전한 미국의 남북전쟁은 미국 역사에서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낳은 전쟁이다. 남북전쟁이 결과적으로 북의 승리로 막을 내렸지만, 전쟁 초반에는 남군이 승승장구 했었다. 하지만 1863년 7월 4일 미시시피주에서 북군의 승리로 끝난 빅스버그 전투는 같은해 7월 3일 북군의 승리로 끝난 게티스버그 전투와 함께 남북전쟁의 전환점으로 평가된다. 빅스버그 패배의 2년 뒤인 1865년 미국 남부연합은 미국 북부 연방군에게 항복을 했고 미시시피의 빅스버그 시는 그 이후 약 80년간 7월 4일 미국 독립기념일을 기념하지 않았다고 한다.

4) 공식적인 국가 독립기념일이 되기까지의 100년
1776년 미국 독립선언 후 전국적으로 미국인들은 7월 4일날 독립기념일을 기념했지만, 놀랍게도 이것은 비공식적으로 이루어졌다. 약 100년이 지난 1870년에야 비로소 미국 의회에서 7월 4일을 공식적인 국가 독립기념일로 선정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스톤 시는 ‘The Birthplace of America’답게 미국 의회의 1870년 결정보다 훨씬 앞인 1783년에 7월 4일을 공식적으로 공휴일로 정했었다.

5) 프랑스의 선물: 자유의 여신상
1884년 7월 4일, 미국 국민들은 프랑스 국민들로부터 거대한 선물을 받았다. 바로 미국의 상징이된 자유의 여신상이다. 비록 10년 늦었지만, 프랑스가 미국의 독립 10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제작한 자유의 여신상은 미국과 프랑스 국민들 간의 친목을 기념하기 위해 프랑스인들의 모금 운동으로 증정되었으며, 프랑스의 수도 파리에서 1884년 임시 완성되어 200여개의 조각으로 분해된뒤 프랑스 해군 수송선을 통해 미국으로 수송됬다. 그후 2년뒤인 1886년에 미국 뉴욕에서 완공되었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시원함을 품은 여름별미 in 올스톤 [2] 2013.07.09
덥고 더운 여름. 하늘도 뜨겁고 땅도 뜨겁고 내 몸도 뜨겁다! 땀 삐질삐질 흘리며 요리해먹기도 힘들고, 이 뜨거움을 식혀줄 시원~한 음식을 먹으러 나선다.
웹툰, 그 저력의 원동력 2013.07.05
당신이 몰랐던 웹툰의 세가지 흥행코드.
미국의 독립기념일 ‘Fourth of July’에 대해 몰랐던 점 5가지 2013.07.03
미국 독립기념일이 대영국제국으로부터 1776년 7월 4일 미국 독립 선언이 채택된 것을 기념하는 날이라는 것은 상식이지만, 그 외에 일반인들이 이 날에 대해 아는..
티끌 모아 태산 : 캔 & 동전 바꾸기 2013.06.30
평소에 콜라를 박스째로 사다가 즐겨마시다 보니, 어느 덧 빈 캔이 집안가득 쌓여가기 시작한다. 한꺼번에 버리려고 모으고 모으다 문득, 빈 캔을 그냥 버릴 것이 아..
보스턴 근교 나들이 1 [2] 2013.06.30
PLYMOUTH 플리머스는 1620년 잉글랜드에서 이주민, 순례자 들이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대서향을 횡단하여 상륙한 지역이다. 처음에는 케이프코드 지역 끝에..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