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스주 웨스트나일바이러스 감염자 벌써 3명째
우스터와 보스톤 및 그레이터 보스톤서 감염
올해 감염보기 극히 만연, 각별한 주의 필요
보스톤코리아  2018-08-24, 22:02:32 
(보스톤=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주 보건국은 웨스트나일바이러스(WNV) 위험수위를 격상한지 3일만에 3명의 인간 감염사례가 발생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첫 감염자는 우스터 카운티의 70대 여성으로 감염 후 병원에 입원했다 퇴원했다. 두번째 환자는 미들섹스카운티의 60대 여성으로 감염으로 앓았지만 병원에 입원하지 않았다. 세번째 환자는 서폭카운티의 50대 여성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퇴원했다. 

인간 감염외 햄프셔 카운티에서는 말 한마리가 웨스트나일바이러스에 감염됐으며 증상이 심해 결국 안락사시켰다. 

매사추세츠 보건당국은 주 전역의 시와 타운의 웨스트나일바이러스 위험수위를 낮음에서 보통으로 21일 격상시킨 바 있다. 이처럼 매사추세츠 주전역의 위험수위를 격상시킨 것은 웨스트나일바이러스 모기가 처음 이 지역에서 발견됐던 2000년 이래 두번째다. 

모니카 바렐 보건장관은 “올해 주 전역에서 WNV감염모기들이 급증하고 있어 현재 이 위험이 만연하게 창궐하고 있는 상태”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바렐 장관은 “특히 올해 사람들은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는 것이 극히 중요하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8, 9월은 웨스트나일 인간감염이 피크를 이루기 때문에 좀더 많은 감염환자가 발생할 것”이라며 “이렇게 빠르게 사람감염 사례를 알리는 것은 그만큼 위험이 크다라는 것을 말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에는 매사추세츠내 총 6명이 웨스트나일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hsb@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매스주 웨스트나일바이러스 감염자 벌써 3명째 2018.08.24
주 보건국은 웨스트나일바이러스(WNV) 위험수위를 격상한지 3일만에 3명의 인간 감염사례가 발생했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첫 감염자는 우스터 카운티의 70대 여..
'임나일본부' 설 고고학으로 배격한 최초 영문서적 출간 2018.07.26
고고학적 관점에서 고대 한일관계를 새롭게 해석, ‘임나일본부’설 등을 학문적으로 반증한 하버드대 출판 영문서적이 7월 출간됐다. 한국 국회에 의해 중단된 하버드대..
보스톤 초보 노린 룸메이트 사기 여전 2018.07.26
초보 미국생활자를 노린 룸메이트 및 서블렛 사기가 그동안 몇차례의 보도와 경고 공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들 사기단은 광고된 금액보다 많은..
한국의 바이오붐, 바이오 메카 보스톤서도 후끈 2018.06.05
보스톤에서 개최되고 있는 2018 바이오국제컨벤션에 사상 최대인 850명의 한국 바이오및 제약관련 종사자들이 참여했다. 올해 컨벤션 등록자 수는 74개국에서 1만..
연휴동안 화이트마운틴 인근 93번도로 막고 이민검문 2018.05.30
올 여름 휴가동안 뉴햄프셔 화이트마운틴 인근을 방문할 계획이라면 이민단속 검문 정도는 각오하는 게 좋다. 캐나다 국경을 넘지 않아도 여권 등 이민 서류는 반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