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한인
노인회는 살아있다
한인단체들의 침체기에 돋보이는 노인회
퇴임 유영심 회장, "더욱 열심히 일하겠다"
신임 윤철호 회장 "화합으로 즐겁게 봉사"
보스톤코리아  2017-12-21, 21:15:44   
노인회 총회에 모인 인원은 어림잡아 100명이 넘었다
노인회 총회에 모인 인원은 어림잡아 100명이 넘었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노인회 회원들은 젊었다. 말에 어폐가 있지만 ‘젊다’는 것이 사실이다. 이제 막 중년을 넘어선 느낌의 외모를 두고 ‘노인’이라 부르긴 그렇다. 노인회는 이제 이름이 의미를 담지 못한다. 그냥 ‘노인회’라는 대명사일 뿐이다. 한국에서는 ‘어르신’이라고 부르지만 왠지 입에 달라붙지 않는다. 

노인회원들도 대폭 달라졌다. 과거 노인회에서 보이던 분들은 정말 이제 의미 그대로 노인이 되셨다. 20일 다문화 선교회에 모인 총회에서 과거 한인회나 다른 모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그 분들을 마주치게 되니 어색하다. 이분들도 벌써? 라는 느낌이 가시지 않는다. 마지못해 현실을 인정하게 됐다. 

노인회원 수에 놀랐다. 과거 3-40명이 앉아있던 것과는 확연히 차이가 났다. 총회에 모인 인원은 어림잡아 100명이 넘었다. 까탈스럽게 전회원의 수를 세어 보았더니 75-80명 선이었다. 다문화 선교회원들 그리고 기타 단체장 참가자를 제외한 수치였다. 

회의 진행도 깔끔했다. 회계 보고, 감사보고에 이어 회장 선출도 이사회에 선출한 차기회장이 있었음에도 다른 회원들의 후보 추천 기회를 제공했다. 만장 일치로 선출된 윤철호 회장도 겸손했다 “어깨가 무겁다”는 그는 “제가 이 중책을 맡아 이끌어 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인사말을 건넸다. 

윤철호 신임회장은 바로 이어 임원진을 발표했다. 자신감 없어했던 인사말이 무색했다. 배홍선 부회장, 한순용 부회장 등 오래전부터 준비했음을 드러냈다. 이어 김용진 이사장과 이사진도 바로 발표했다. 사실 그동안 여러 행사장에서 유영심 회장과 윤철호 당시 부회장이 같이 앉아 인수인계를 하던 것을 목격했었다. 유영심 회장의 세심한 배려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노인회가 윤 회장의 리드로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음을 확인한 장면이었다. 

이제 전회장이  된 유영심 회장의 이임사는 흥미로웠다. “다른 봉사단체를 보면 회장이 임기가 끝나면 나몰라라 한다. 하지만 저는 내년 1월부터 더 열심히 일할 겁니다. 난타, 건강체조, 고전무용 등 더 열심히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제선이 단합이 잘 되는 이유가 있었다. 유영심 회장은 “국제선교회가 단합이 잘되는 이유가 있다. 그것은 회장직을 마치면 어느 곳이 가장  일손이 필요한 곳인가 파악해 그곳에서 봉사하며 차기 회장을 돕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유 전회장이 노인회에서 윤철호 회장을 도우며 밑거름이 된다면 노인회 앞날은 밝다. 사실 다른 한인 단체도 지금의 노인회처럼 운영되어야 한다. 노인회가 젊은이들에게 모범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보스톤을 이임한 엄성준 총영사는 유영심 회장을 두고 “저렇게 젊은 분이 노인회 회장을 해도 되나” 궁금했다고 밝힌 적 있다. 우스갯 소리로만 치부할 수 없다. 노인회는 이름만 노인회일 뿐이다. 노인회에는 젊음이 살아있었다. 다른 단체에 부족한 화합과 열정도 살아있었다. 

editor@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소비자 분노, 애플 저렴한 가격에 구형 폰 배터리 교체 2017.12.28
애플의 최고경영자인 팀쿡은 12월 28일 소비자들에게 머리를 숙였다. 애플폰 배터리가 오래된 경우 느려지는 현상에 대해 명확하게 알리지 않았던 점을 사과한 것이다..
1조 5천억 감세안 한인에겐 어떤 영향 주나 2017.12.21
상하원 조정 최종 감세안이 확정됐다. 대통령과 상, 하원 모두를 집권한 공화당이 일궈낸 최초의 업적이다. 1조 5천억 규모의 감세안은 과연 얼마나 한인들에게 혜택..
노인회는 살아있다 2017.12.21
노인회 회원들은 젊었다. 말에 어폐가 있지만 ‘젊다’는 것이 사실이다. 이제 막 중년을 넘어선 느낌의 외모를 두고 ‘노인’이라 부르긴 그렇다. 노인회는 이제 이름..
노인회 총회 윤철호 회장 선출 2017.12.21
보스톤 한미 노인회는 12월 20일 총회를 열고 신임 윤철호 회장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노스앤도버 소재 다문화선교교회에서 개최된 노인회 총회에서 김용진 노인회..
댄 고 시카고서 2만여불 선거자금 2017.12.21
연방하원의원에 출마한 댄 고가 시카고에서 2만여 불의 선거자금을 모았다. 12월 18일에 열린 선거모금 모임에서다. 이 모임은 시카고 소재 컨설팅 회사 클라리티..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