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뉴잉글랜드
마티 월시 보스톤 시장 재선 성공
보스톤코리아  2017-11-07, 23:47:30   
보스톤 시장 선거에 이변은 없었다. 마틴 월시 현임 보스톤 시장(50)은 11월 6일 치러진 보스톤 시장 선거에서 티토 잭슨 보스톤 시의원을 큰 표차로 꺾고 재선에 성공했다.
 
월시 시장은 보스톤의 사상최고의 일자리, 활황 경제, 그리고 줄어든 강력사건 등의 배경에 힘입고 진보적인 입장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에 강하게 반대 한 점 등이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았다. 월시는 보스톤 시의 엄청난 소득불균형을 바로 잡고 어포더블 하우징 증대를 일궈낼 수 있도록 표를 달라고 호소했었다. 

월시 시장은 6일 11시 현재 100% 개표상황에서 65.8%( 70125표)를 득표했으며 티토 잭슨은 34.2%(35433표)를 득표했다.

6일 밤 페어몬트 카플리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당선축하파티에 월시 시장은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등장해 “보스톤에 감사한다. 오늘밤 모든 사람에게 기회를 주며 우리 모두를 위한 시가 될 것을 다시 한번 약속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열심히 싸운 경쟁자 티토 잭슨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티토 잭슨은 패배에도 전혀 위축되거나 슬퍼하지 않았다. 출발 선상부터 기울어진 운동장이었으며 그의 승리보다는 얼마 정도의 표차이로 지는 가가 문제였다. 그는 선거본부에 웃음 띤 얼굴로 들어섰으며 최초의 흑인 시장으로 역사를 만들기를 원했었다고 밝혔다. 

이번 보스톤 시장 선거는 별다른 관심을 끌지 못했으며 상당수는 선거가 있었는지도 모를 정도였다. 따라서 투표율은 392,000 유권자의 22%에 불과할 정도로 저조했다. TV 광고도 없었으며 후보자 토론회도 모두 프라임 시간대를 빗겨난 시간대에 진행되는 찬밥(?)신세였다. 

마티 월시 시장은 당초 무려 4백만불에 달하는 선거자금과 유력한 민주당 선거전략가들 그리고 자원봉사자들로 준비된 탄탄한 재선 준비가 갖춰져 있었다. 또한 현임 시장으로서 장점을 거리낌 없이 사용했다. 보스톤 시는 지난 70년 동안 현임 시장이 선거에 패배하지 않았었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보스톤 올해 201일 동안 기온 40도 이상 2017.11.09
단 2시간 때문에 보스톤 시가 49년 동안 유지하고 있던 기록을 깨지 못했다. 올해 기온이 40도 이상 연속으로 유지된 날이 역대 기록과 똑 같은 날수를 기록한..
첨단 신경제지수 평가 보스톤 미국내 1위 2017.11.08
미국내 한 주의 지식산업, 국제화, 비즈니스역동성, 디지털산업 및 첨단혁신 등의 정도를 반영하는 신경제지수(New Economy Index)에서 매사추세츠가 1위..
마티 월시 보스톤 시장 재선 성공 2017.11.07
보스톤 시장 선거에 이변은 없었다. 마틴 월시 현임 보스톤 시장(50)은 11월 6일 치러진 보스톤 시장 선거에서 티토 잭슨 보스톤 시의원을 큰 표차로 꺾고 재선..
MA주 서머타임 제도 폐지 될까 2017.11.02
봄과 가을에 한 번씩, 일년에 두번 시계를 바꾸는 번거로움이 앞으로는 사라질 수도 있다. 매사추세츠 주 의회에서 이른바 섬머타임(Daylight Saving Ti..
MA주 도로 상태 미국 최하위 2017.11.02
최근 발표된 미국 내 도로 상태에 대한 보고서에 따르면 매사추세츠 주를 포함한 뉴잉글랜드 지역의 도로가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월스트리트 24/7에서 조사..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