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교수들, 폭행 당한 흑인 학생 변호
보스톤코리아  2018-04-19, 20:47:37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2명의 하버드 법대 교수들이 경찰에게 폭행을 당한 흑인 학생을 변호하겠다고 밝혔다. 하버드에 재학 중인 이 학생은 캠브리지에서 경찰에게 수 차례 가격 당했으며, 폭행 장면이 공개되면서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하버드 법대의 로널드 설리번 주니어 교수와 드흘리아 우마나 교수는 21세의 셀롬 오헤네 학생이 현재 부상에서 회복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헤네 학생을 포함해 변호를 맡은 법대 교수들은 폭행 당시의 상황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을 방침이다. 

캠브리지 경찰에 따르면 지난 13일밤, 겉옷을 제대로 걸치지 않은 사람이 차량이 다니는 도로 한복판에 있다는 신고가 접수되었다. 4명의 경찰이 출동하여 이 흑인 학생을 진정시키려고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자 한 경찰이 무력으로 진압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가해졌다. 

경찰의 진압 및 폭행 과정은 지나가던 행인에 의해 촬영되어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었다. 경찰은 오헤네 학생을 외설적 노출, 폭력,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하였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자전거 단체들 롱펠로우 브릿지 개통에 우려 2018.04.26
오랜 기간 보수 공사를 끝내고 롱펠로우 브릿지(Longfellow Bridge)가 다음 달에 다시 개통된다. 그러나 자전거를 애용하는 사람들은 롱펠로우 브릿지의..
매사추세츠 주 콘도 가격이 단독주택보다 비싸다 2018.04.26
한때는 콘도가 가격 면에서 더 저렴하다는 이유로 하우스에 대한 대안으로 여겨지던 때가 있었다. 그러나 더 이상은 그렇지 않다. 적어도 매사추세츠 주에서는 콘도가..
마리화나 대중화 되면서 냄새 때문에 갈등 2018.04.19
보스톤 지역 콘도와 아파트에서 마리화나 냄새 때문에 주민들 사이에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마리화나 특유의 강한 냄새 때문에 마리화나를 피우지 않는 사람들이 불만을..
하버드 교수들, 폭행 당한 흑인 학생 변호 2018.04.19
2명의 하버드 법대 교수들이 경찰에게 폭행을 당한 흑인 학생을 변호하겠다고 밝혔다. 하버드에 재학 중인 이 학생은 캠브리지에서 경찰에게 수 차례 가격 당했으며,..
이탈리안 레스토랑 체인 버투치 파산 신청 [1] 2018.04.19
서머빌에서 탄생하여 특유의 오븐 피자를 앞세워 빠르게 성장했던 버투치(Bertucci's)가 지난 주말에 챕터 11 파산 신청을 했다. 버투치는 우선 15개 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