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고, 앤도버 행정위원 선거 1위로 당선
전체 38.6%인 2757표로 최다득표
현 의회의장 비스폴리는 2229표로 2위
보스톤코리아  2019-03-27, 10:58:24 
앤도버 행정위원 선거에서 최다 득표로 당선된 댄고(33)가 26일 앤도버 소재 오크앤아이언 바에서 열린 당선축하파티에서 만면에 웃음을 띠고 있다. 뒤로 부인 에이미 소넷 씨가 보인다
앤도버 행정위원 선거에서 최다 득표로 당선된 댄고(33)가 26일 앤도버 소재 오크앤아이언 바에서 열린 당선축하파티에서 만면에 웃음을 띠고 있다. 뒤로 부인 에이미 소넷 씨가 보인다
보스톤 북쪽에 위치한 앤도버 행정위원(Board of Selectman)에 출마한 댄고(Daniel Koh, 33)가 기성 정치인들을 제치고 1위로 당선됐다. 지난해 9월 연방의회 3지역구 민주당 경선에서 근소한 145표 차이로 재개표까지 벌인 끝에 패배했던 댄고는 첫 선출직 선거 승리로 아픔을 씻어냈다. 연방의회와 타운 행정위원의 차이는 있지만 선거는 선거였고 승리는 승리였다. 

3월 26일 치러진 앤도버 타운 선거에서 댄고는 총 2757표를 획득해 2229표에 그친 현 타운행정위원회 의장 알렉스 비스폴리(Alexander Vsipoli)를 제쳤다. 행정위원 5석중 2석을 뽑는 이번 선거에서 롤랜드 김(1748표)과 알렉산더 브롬버그(415표)는 탈락했다. 

앤도버에 위치한 오크앤아이언 브루잉컴패니에서 열린 당선파티에 기쁜 얼굴로 나타난 댄고 후보는 “50년전 어부의 섬 제주도에서 할아버지는 매사추세츠주의 앤도버를 몰랐지만 더 나은 삶을 위해 미국에 건너오는 것을 꿈꿨다”며 “할아버지(고광림) 아들 하워드고가 1981년 앤도버에서 결혼했고 30년 후 한국 및 레바논계(Korean_Lebanonese)인 그의 아들이 그들을 대표하게 됐다”고 뜻깊은 가족의 이민 역사를 밝혔다. 

댄고는 “(앤도버 행정위원의 활동을 통해) 워싱턴이 앤도버를 주목하게 만들겠다. 앤도버를 모델로 만들어 매사추세츠는 물론 미국 그리고 전세계에 알릴 것이며 유권자의 투표가 결실을 맺도록 올바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선거 결과는 개표 시작 20분이 지난 8시 20분에 캠프관계자의 발표로 알려졌다. 8시 40분께 당선파티장에 가족들과 함께 등장한 댄고는 지지자들과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선출직 선거에서 첫 승리를 거둔 댄고와 아내 에이미 그리고 지지자들은 그의 승리에 기뻐하고 한마음으로 환호했다. 댄고는 “나의 능력을 다해 의회에 봉직하겠다. 이번 선출은 내 생애의 영예”라고 밝혔다.
 
댄고는 연설 후 인터뷰에서 최다득표를 한 이유를 묻자 “유권자들은 타운과 타운 지도자들이 협력해서 타운 주민들을 돕고 보호하길 원했다. 그것이 내가 지금까지 만들어왔던 커리어였기에 승리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최다득표를 예상했느냐는 질문에 “그러길 바랬지만 확신하지 못했었다. 그래서 특별하고 영예스럽다”고 강조했다. 

아버지 고경주(하워드 고) 전 MA 보건부 장관은 “아들이 정말 자랑스럽다. 내 아버지(고광림)도 아마 자랑스러워 했을 것이다. 아버지는 (미국을) 선택했고 사회에 기여하길 원했는데 댄고가 그것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파티에 참석한 방글라데시 출신의 이민 1세대 버드라 사이어드(Badra Syed, 50)씨는 “앤도버의 다양한 인종의 당선을 원했으며, 젊고 연방하원에 출마했던 경력의 댄고를 지지했다”고 지지 이유를 밝혔다. 

사이어드씨는 “댄고가 일을 잘해내면 사람들은 그가 성장하는 것을 좋아할 것”이라며 댄고의 장래를 희망적으로 전망했다. 고경주 전 보건부 차관은 “당장은 현재의 직분에 집중할 것”이라며 “댄고는 자신이 약속한 일은 모든 것을 바쳐 일한다”이라고 현재의 직분에 충실할 것을 예상했다. 

댄고는 지난해 9월 앤도버 행정위원 선거 출마를 선언했고 알렉산더 브롬버그는 올해 1월 그리고 올랜드 김은 올해 2월 각각 늦깎이 출마를 선언했다. 


행정위원회(Board of Selectman) : 타운 행정위원회는 뉴잉글랜드 지역의 독특한 형태의 타운정부 또는 의회다. 특히 타운미팅(Town Meeting)을 통해 법을 정하고 의사결정을 하는 타운에서 행정위원회는 행정부의 역할을 맡는다. 이 경우 타운미팅은 의회의 역할을 맡게 된다. 행정위원회는 타운 매니저를 임명해 타운 행정을 돌보게 한다. 앤도버보다 타운 규모가 큰 곳에서는 보드오브셀렉트맨은 이름은 그대로 유지하지만 의회의 역할을 맡는다.

26일 당선 파티에서 남편을 소개하고 있는 에이미씨
26일 당선 파티에서 남편을 소개하고 있는 에이미씨
 
댄고 연설을 웃음을 띠고 지켜보고 있는 지지자들
댄고 연설을 웃음을 띠고 지켜보고 있는 지지자들
 
댄고의 아버지 고경주씨가 감사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댄고의 아버지 고경주씨가 감사 인사를 나누고 있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매스 건강보험 한인 가입자 올해 들어 500여명 대폭 감소 2019.03.29
오바마케어의 매사추세츠 버전인 커넥터케어(ConnectorCare)가입자가 282,000명으로 13년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한인 가입자는 지난해 비해 큰 폭으로 감..
보스톤에서 주택 구입하려면 10만불 이상 벌어야 2019.03.29
주택가격이 매년 치솟고 있는 보스톤 인근에서 평균적인 집을 구입하기 위해서는 약 107,000을 벌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기지 정보 웹사이트인 HSH.co..
우버, 리프트 로건 공항 픽업 드롭오프 비용 인상되나 2019.03.29
보스톤에 비행기가 도착하자 마자 우버나 리프트를 불러 저렴한 가격에 행선지로 향했던 편리함이 곧 바뀌게 될 수도 있다. 앞으로 우버 등을 이용할 때 비용을 더 부..
댄고, 앤도버 행정위원 선거 1위로 당선 2019.03.27
보스톤 북쪽에 위치한 앤도버 행정위원(Board of Selectman)에 출마한 댄고(Daniel Koh, 33)가 타운의 기성 정치인들을 제치고 1위로 당선됐..
마리화나 판매 세금 기대에 못 미쳐 2019.03.21
매사추세츠 정치권에서는 마리화나 판매가 합법화 되면 많은 세금 수입을 거두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상황은 기대치에 훨씬 못 미치고 있다.유흥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