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주 의회 풍선 금지 법안 논의 중
보스톤코리아  2019-10-18, 02:00:35 
(보스톤=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매사추세츠 주 의회에서 풍선의 판매와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이 논의 중이다.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매사추세츠 주에서는 모든 종류의 풍선을 구입할 수도, 사용할 수도 없게 된다.

사라 피케 하원 의원(민주당, 프로빈스타운)이 발의한 이 법안은 “어떤 종류의 풍선이라도 판매, 유통 및 사용이 금지된다. 플라스틱, 라텍스 등 풍선의 재질과 상관 없이 공기보다 가벼운 기체로 채워진 모든 풍선을 대상으로 한다. 공공장소에서, 혹은 개인적인 용도로도 사용할 수 없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안은 풍선을 판매 및 구매, 혹은 사용할 경우 최대 100달러까지 벌금을 부과하도록 하고 있다.

이 법안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풍선으로 인해 많은 동물들이 피해를 보고 있으며 버려진 풍선으로 인한 환경 문제도 심각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반면에 소매 비즈니스가 타격을 입을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의회에서는 공청회를 열어 매사추세츠 주민들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제 7회 한미예술협회 전시회 2019.10.18
보스톤 한미예술협회가 주최하는 제 7회 정기 협회전이 10월 12일부터 25일 금요일까지 렉스아트(Lexington Arts & Kraft Society)..
전자담배 판매 금지 소송 결과 지연 2019.10.18
4개월 동안 전자담배 관련 제품을 판매하지 못하도록 한 매사추세츠 주 정부의 결정에 대한 법원의 판결이 연기 되었다. 매사추세츠 주 정부는 지난 달 말부터 전자담..
MA주 의회 풍선 금지 법안 논의 중 2019.10.18
매사추세츠 주 의회에서 풍선의 판매와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이 논의 중이다.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매사추세츠 주에서는 모든 종류의 풍선을 구입할 수도, 사용할 수..
전자담배 판매 금지 승자는 뉴햄프셔 2019.10.18
매사추세츠 주에서 전자담배 관련 제품의 판매가 전면 금지되면서 뜻하지 않게 이득을 보는 곳이 생겼다. 바로 매사추세츠 주와 인접한 뉴햄프셔의 전자담배 상점들이다...
전자담배 회사들 MA주 상대 소송 2019.10.03
찰리 베이커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4개월 동안 전자담배 판매를 전면 금지한 것에 반발하여 전자담배 회사들이 소송을 제기했다. 전자담배 회사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