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오피니언
칠순에 시작한 산행
보스톤코리아  2009-11-23, 14:07:44   
나는 지금 뉴햄프셔 3천 피트 산 한봉우리에 올라 광장한 자연을 감상하며 산소에 굶주린듯 큰 숨을 드려 마시고 있다. 호흡기관을 대청소 하는중이다.
그렇게 많은 차량들이 매일 지악스럽게 매연을 내 뿜는데도 이렇게 해맑은 공기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산이 너무 고맙다.

어디 그 뿐인가?
하루에도 수십번씩 오르락 내리락 하는 감정의 변화, 어제 품었던 생각이 오늘 다르고 내일 또 달라지는 변덕 스러운 우리들이지만 산은 한결같이 그 자리에서 삶에 지친 우리들을 반가이 맞아 준다는 것이 새삼 행복하다.
고희(70세) 를 막 넘긴나는 평생 산을 오르지 않아도 사는데 아무 지장이 없다고 생각하며 살아왔다. 어려서부터 전기장난 취미와 사진 찍는것도 관심이 많았다. 운동은 전혀 않했다.

어쩌다 보스톤산악회 친구 따라 9월중순 산행에 따라 나섰다.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청바지에 등산화 하나 사 신고 사진기만 잔뜩 짊머진채 3천 피트가 넘는 모나드넉 산을 오르게 되었다. 모든회원들이 정상에 도착한후에도 1시간 이상 늦게 후들거리는 다리로 간신히 정상에 오를수 있었다. 회원들의 격려와 사랑 그리고 노인에 대한 깊은 배려가 너무 고마웠다.

“야 다시 내려올 거 뭐하러 힘들게 기어올라 가니?” 등산은 단순한 만큼 쉽게 질리기 쉬운 운동이다. 하지만 힘든 걸음을 억지로 떼면서 정상에 오르고 나면 멋진 경치와 성취감에 가슴이 더할 나위없이 뿌듯해 지는 것이 등산의 매력이다.

이 매력을 극대화 하고 매너리슴을 극복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 사진을 찍는 것이다. 개인 불로그를 가꾸고있는 사람은 이 사진들 사이사이에 짧은 산행기를 써 본다면 더 좋은 취미가 될것이다. 산에서 찍어온 사진을 정리하며 멋진풍경들을 다시 감상 하느라면 어느덧 다음 산행을 기대하며 등산화에 눈길을 주고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나는 지난 9월 숨차서 죽을 고비를 넘긴 첫 산행 이후 짧은 6주간에 이미 4차의 산행을 경험하였다. 매번 새로운 얼굴들도 많이 만났다. 몸이 점점 건강해지고 특히 하체가 강해지는 것을 확인할수 있었다. 많은 분들이 산행에 참여하기를 강추 한다. 혼자 또는 가족단위로 산행 하기에는 여러 위험도 따른다. 그러나 경험많은 단체 산행은 우선 안전하다. 처음 참여하는 분들에 대한 극진한 배려와 관심이 크게 돋 보인다.

보스톤산악회는 하나의 거대한 가족이다. 정기산행과 번개산행으로 거의 매주 산행이 있었고 주중에는 인터넷에 들어가 각자찍은 사진들, 산행기, 산우들의 재치있는 댓글 들을 보고 있으면 안 젊어질수가 없다. “여튼 넘 잼난다.”눈앞에 닥치는 겨울산행에 대비하여 대충 새잠바, 모자등 때 빼고 광내는 준비도 했다. 프로급 장비는 훗날 “희말라야 산행” 때 장만하련다.
끝으로 임원들의 노고에 다시한번 감사드린다. 11월7일, 구로동

<산행후기/ 보스톤산악회원 장창섭>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오십대의 용기 2010.01.11
논어에 나오는 공자님 말씀에 '오십대에 지천명'이라, 오십대에는 하늘의 명을 깨달았다고하는데 내자신을 돌아보면 예전보다 조금 현명해지고, 마음은 아직20-30..
허무의 의미 : 말보다 진한 몸짓 2009.12.07
간만에 따라나선 산행이었습니다. 기대와는 약간 달랐던 박사과정 생활은 정신적 실망과 육체적 바쁨으로 이어졌고, 결국 두 달 정도 산행을 쉬었었습니다. 이제 대학원..
칠순에 시작한 산행 2009.11.23
나는 지금 뉴햄프셔 3천 피트 산 한봉우리에 올라 광장한 자연을 감상하며 산소에 굶주린듯 큰 숨을 드려 마시고 있다. 호흡기관을 대청소 하는중이다. 그렇게 많은..
Mt. Major의 두 가지 맛 2009.11.16
사람들이 흔히 하는 재미있는 고민 중에 이런 것들이 있다. 자장면 과 짬뽕 중 어떤 것을 먹을까?산에 갈까, 바다에 갈까? 고민을 하게 되는 이유는 우위를 따지기..
보스톤 한인 금연교실, 참여자 없어 곧 문닫게 될 수도 2009.11.09
이곳 미국에 살고 있는 한인들의 흡연율은 성별, 연령, 그리고 미국문화 순응정도에 따라 크케 차이가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평균적으로 남성의 경우는 약 24%,..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