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오피니언
인간의 수명 (Human Life Span)
보스톤코리아  2010-03-22, 12:35:26   
몇몇의 신화적인 인물을 제외하고는, 인간은 한번 태어나면, 언젠가는 죽는다는 것을 부인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젊을 때 아무리 기력이 좋고 권력이 당당한 사람이라도 늙으면 그 대단하던 기세를 찾을 수가 없게되고, 결국은 그도 인생을 끝내게 마련이다.

그러므로 살아있는 동안에 우리의 인생을 되도록 오래 살아 보려고 하는 것은 누구나 시도해 볼 수 있는 일이다. 특히, 권력이 당당했던 사람이면 더욱더 그러하였다. 예를 든다면, 중국의 진시황제가 외국에 사신을 파견하여 불로초를 구하러 사람을 보냈다던가, 또는 독일의 Adolf Hitler가 자신의 생명을 연장하기 위하여 어린 아이들의 골수를 냉동 저장하였다가 후일에 자기에게 이식하려고 하였다던가 등등의 예를 들 수 있을 것이다.

생물학적으로 보면, 사람의 성장 호르몬이 발달되기까지의 17년을 계기로 하여 이것이 점점 쇠퇴하여 마멸되기까지 그의 3배가되는 시간인 51년까지를 합하여, 약 68년이 우리의 수명이라고 한다. 인간의 역사중에서 과학이 최고도로 발달된 20 세기와 21세기에 들어서도, 선진국의 평균 수명이 70-80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성경에 의하면, “우리의 년 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이라도...” (시편 91편 10절) 라고 한 것을 보아, 이러한 사실은 몇 천년을 두고도 잘 관찰된 사실인 듯하다. 그러나 동물의 발육시기에 영양 공급을 극히 제한하면, 수명을 약 30% 증가시킬 수 있다고 하니, 이렇게 한다면 우리의 수명이 약 90세에까지도 증가 할 수 있다고 본다. 이러한 실례는 우리의 이웃인 일본사람의 생활에서도 입증이 되고 있다.

대개의 일본인들은 대단히 적은 량의 식사를 함으로 영양분 섭취가 제한되어 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그러나 현재의 의학으로는, 우리가 아무리 애를 쓴다고 하여도, 인간의 평균 수명이 100살을 훨씬 능가하기 힘들다. 이렇게, 100년 남짓한 인간의 수명은, 생물 중에서도 몇 백년을 산다고 하는 거북이나, 몇 천년을 살아온 California의 giant sequoia 나무에 비한다면 비교적 짧은 편이다.

생물학적인 견지에서 보면, 우리의 체세포가 분열할 때마다 우리의 생명 줄이라고 할 수 있는 telomere의 염기가 매번 약 50개씩 줄어들게 됨으로 세포분열을 무한정으로 계속할 수는 없다. 언젠가는 염색체의 염기가 탕진해 버릴 것이니, 인간의 생명이 유한하다는 것은 과학적인 견지에서 보더라도 명백한 사실이다. 이러한 telomere와 그를 연장시키는 효소, telomerase를 발견한 사람들이 지난해 (2009) nobel 상을 수상한 것을 보더라도, 이 염색체가 얼마나 생체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를 잘 알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이렇게 100년 남짓한 생명의 도상에서도, 세포의 분열과정이나 또는 유전자의 복제과정에서 치명적인 시행착오가 생겨 우리의 유전자가 변질되어 암세포로 변하면, 이로써 우리의 생명은 아무 때라도 단절되어 버릴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우리의 생명이 60을 지나 80, 90세에 이른다고 하여도 최근의 통계에 의하면, 65세 이상의 25%, 그리고 85세 이상의 사람은 50%가 치매 병에 걸린다고 하니, 이러한 사람들은 아무리 육체가 온전해 보이더라도 그들의 사고 능력은 제한되어 있으므로 완전한 인간의 구실을 한다고 볼 수 없을 것이다.

이러한 제한적인 수명을 타고났음에도 불구하고, 인간은 그들의 짧고 긴 수명에 관계없이, 여러 방면에서 위대한 업적을 남기고, 또는 불멸의 걸작품을 만들어 낸 것을 알 수 있다. 한국의 애국시인 윤동주는 26세의 젊은 나이에 일본인의 생체실험 대상으로 아깝게도 희생되었으나, 그가 남긴 시와 편지들은 반세기가 지나도록 우리 국민의 추앙의 대상이 되고 있다.

“하늘을 우러러 부끄럼 없는 삶이 되고자 굴러가는 낙엽 소리에도 괴로워했다” 고 고백하던 그는, 신을 두려워하는 민감한 기독 청년으로써 그의 애틋한 정서와 순결한 양심은 오늘날 한국의 많은 기독신자들의 심금을 울려 주고 있다. 의사로써 영국이 낳은 천재시인 John Keats 역시 26세의 젊은 나이에 폐결핵으로 요사하였으나, 그가 남긴 수많은 시들은 영국을 문호의 나라로 불리게 하도록 공헌한 위대한 인물이었다.

Austria에서 출생한 Schubert 도 31세의 젊은 나이에 장티푸스로 사망하였으나, 그는 짧은 생애에 수많은 가곡을 작곡하여 오늘날 그는 “가곡의 왕” 이라고 불리고 있다. 그는 당시에 독일의 문호였던 Goethe의 작품을 주제로 삼아 그의 문학작품을 곡조로 옮겼다. 학교 선생님이셨던 아버지께서 받는 용돈이 너무도 부족하여 오선지조차 살 돈이 없었고, 친구의 도움이 없을 때는 배고픔을 면치 못하던 불우한 환경에서도, 자연을 사랑하고 인정을 그리워한 그의 애틋한 정서는 오늘날 그의 음악을 듣는 사람들의 마음을 매우 안타깝게 한다.

또는 음악의 신동이라고 불리는 Mozart도 역시 36세의 젊은 나이에, 병명을 알 수 없는 질환으로 사망하였다. Mozart 역시, 그의 천재적인 소질을 당대에 제대로 인정받지 못해 어느 귀족에게서는 상당히 굴욕적인 행패까지 받았으나, 오늘날 그 귀족의 이름은 아무도 기억해주는 사람이 없다. 오직 Mozart 의 천재적인 음악만은 그가 죽은지 200년이 넘도록 만인이 만끽하고 있으니, 이런 모욕적인 가시는 오히려 그가 더욱 분발하여 더 많은 작곡을 남기는데 박차를 가했을 뿐이다.

거의 200년동안이나 숨겨져 있었던 J. S. Bach 의 작곡을 다시 소생시킨 Felix Mendelssohn과, 건반의 시인이라고 알려진 Frederick Chopin 도 각각 38세 그리고 39세의 젊은 나이에 폐병으로 유명을 달리하였다. 현대의 항생제로 치료할 수 있었던 아까운 죽음들이었다. 우리 모두가 잘 아는 주 예수 그리스도는 33세의 젊은 나이에 Roma가 만들어 놓은 십자가의 형틀에서 최악의 인간죄수로 그의 생애를 끝냈으나, 그의 죽음은 그후 2000년간의 인간 역사의 판도를 바꾸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그의 출생과 공생활, 그리고 그의 죽음은 중세 Europe의 문예부흥의 테마가 되었다. 이탈리의 미술가 Michelangelo 가 그린 바티칸 궁전의 시스터인 회당 벽화와 그의 제일 유명한 조각품의 하나인 Pieta, 또는 Leonaldo Da Vinci가 그린 최후의 만찬, Rembrandt가 그린 탕자 등등의 미술 작품을 비롯하여 Bach의 B minor Mass, 600개가 넘는 그의 Cantata, 또는 Handel 의 Messiah, Beethoven의 교향곡 9번을 비롯한 무수한 음악 작품들이 다 성서적인 것이었다. 그리고 Victor Hugo의 명작 Les Miserables, 또는 Charles Dickens 의 Christmas Carol 등등의 문학 작품에 이르기까지 그리스도의 한 인생이 남긴 유산은 참으로 거대하다.

그의 영향력은 이런 문화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었다. Constantine 대제가 Roma를 정복한 이후에 기독교를 국교로 삼은 것을 비롯하여, 중세의 십자가 운동, 바티칸 궁전의 교황청 분립, 2차 대전을 전후로한 유태인 대학살, 오늘날의 Israel과 Palestinian들과의 대립 등등, 종교는 물론 정치와 선교와 경제에 이르기까지 그의 영항력이 제한된 곳이 없다. 이런 역사적인 사실을 겨누어 볼 때, 어쩌면 인간의 역사는 이런 젊은 사람들의 희생으로 인하여 발전되고 개선되어 온 듯하다.

물론, 모든 역사적인 인물들이 다 젊었을 때 죽은 사람들만은 아니었다. 문예부흥시의 천재라고 알려진 Leonaldo Da Vinci, 음악의 성자라 불리는 Ludwig van Beethoven, 그리도 실낙원을 쓴 영국의 종교가 John Milton 등도 50여세까지 인생을 즐겼다. 무수한 종교음악 작품을 남겨서, 그가 종교음악의 구약성경을 만들었다고 하는 J. S. Bach, 그리고 Beethoven 이 가장 숭배했던 음악가라고 하는 George Frederick Handel, 또는 Mozart와 Beethoven의 스승이었던 papa Haydn도 60, 또는 70세에 이르도록 비교적 오랜 작품생활을 영유하였다.

그러나, 이보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역병이 창궐하였던 중세의 Italy에서 태어난 Michelangelo는 거의 90세에 이르기까지 장수하여서 수없이 많은 걸작품을 남겨주었다. 미술 작품뿐만 아니라, 그는 70여세에 이르러 Vittorio Corona라는 여인을 만나 사랑을 속삭이며 수 편의 sonnet을 지어서 남기기도 하였다. 사생아로 태어나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하여, 늘 불안정한 생활을 하였던 Leonaldo Da Vinci와는 달리, 그는 비록 독신생활을 하였지만, 그의 가족들에게 충실한 인물이었고 훌륭한 인격자였다. 불란서 문학의 거장이었던 Victor Hugo와 독일의 시인이고 극작가이었던 Johann W. von Goethe 역시 80세를 훨씬 넘는 긴 인생을 누렸다.
이와 같이 고작해야 100년 남짓한 인생을 가지고도 이 인생을 최대한으로 사용한 사람들도 많이 있었다. 하루에 4시간 남짓한 수면으로 연구에 전념한 발명왕 Thomas Edison 은 1000개가 넘는 특허와 3500권에 달하는 연구 notebook을 남겨 주었다.

▶▶다음호에 계속

독자기고 / 오세경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산/행/후/기 2010.04.19
수많은 인생의 갈림길과 그에 놓인 선택을 거쳐 걷는다. 한걸음. 한걸음. 처음에는 조심스럽게 그러나 머지않아 걷고있다는 사실을 의식조차 못한채 제멋대로 걷는 낡은..
인간의 수명 (Human Life Span) 2010.03.29
▶▶지난호에 이어서 그러나 역사적인 모든 인물들이 다 어려서부터 천재적인 소질을 보여주고 이를 끝까지 이끌어 간 사람만은 아니었다. 직업군인으로써 따분한 군대생활..
인간의 수명 (Human Life Span) 2010.03.22
몇몇의 신화적인 인물을 제외하고는, 인간은 한번 태어나면, 언젠가는 죽는다는 것을 부인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젊을 때 아무리 기력이 좋고 권력이 당당한..
한국적 민주주의, 이것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정치 철학이다 [3] 2010.02.01
그당시 서방의 발달된 민주주의와 공산 독재 사이에서 각 나라에 맞는 민주주의를 실현해 나가면서 각 민족의 특수성을 갖고 국가의 부흥을 가져 가야 하는 후진국인 한..
오십대의 용기 2010.01.11
논어에 나오는 공자님 말씀에 '오십대에 지천명'이라, 오십대에는 하늘의 명을 깨달았다고하는데 내자신을 돌아보면 예전보다 조금 현명해지고, 마음은 아직20-30..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