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화제,황당
브라질 280만 헤알 복권 당첨자, 깜빡 잊어?
보스톤코리아  2007-04-30, 01:08:33   
3개월 간 찾아가지 않으면 장학기금으로 전환

상파울로 외곽 지역에 있는 깜뽀스 도 조르덩의 한 복권판매소(Loteria)에서 복권을 구입했던 사람이 280만 헤알(140만 달러)에 달하는 메가 세나 복권에 당첨되었지만 이를 찾아가지 않았다.
이는 브라질 복권 역사에서 찾아가지 않은 최대의 거액으로 2004년에도 로또 복권 당첨자가 160만 헤알(80만 달러)을 찾아가지 않은 일이 있었다.
깜뽀스 조르덩의 복권판매소는 지난 1월부터 당첨자가 거액의 상금을 찾아가도록 플랜카드를 붙여놓고 지난 화요일까지 기다렸다. 이 복권 구입자는 1월 15일에서 17일 사이에 이 관광도시 중심가에 있는 사보르 이 소르찌 복권판매소에서 구입했었다. 834회 복권을 구입한 사람은 10, 16, 17, 34, 44, 51번을 맞춰 총 282만 323.56헤알을 받게 되어 있었다. 복권판매점 주인은 “이를 잊은 것은 유감이다. 아마 그 사람은 복권을 잃어버려서 확인도 하지 못했던 것 같지만 이제 아무런 소용이 없다”고 말했다.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이 지역의 복권 판매점에서 이 정도의 거액 복권이 당첨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복권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브라질 연방 금고 은행은 복권 당첨자들이 다양한 액수의 상금을 찾아가지 않는 경우가 매년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의 경우 총 8030만 헤알(4015만 달러)이 주인을 찾지 못했다. 만약 복권 당첨자가 90일 동안 해당 상금을 찾아가지 않으면 이는 자동적으로 학생재정기금으로 전달된다. 이 기금은 연방정부가 관리하며, 이 자금으로 저소득층 학생들의 학비를 지원한다.
                                            
남미로닷컴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세계 두번째로 섹스를 즐기는 나라 브라질 2007.05.06
유럽계 콘돔회사 ‘두렉스’에서 26개국 2만 6천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브라질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섹스를 많이 하는 나라로 조사됐다고 브라질 언론이 1..
중국 5천년 전 형성된 '얼음폭포' 발견 2007.04.30
물이 흐르지 않는 종유동굴에서 얼음폭포 형성은 이례적 최근 중국에서 5천 년 전에 형성된 것으로 추측되는 얼음폭포가 발견돼 화제다. 얼음폭포는 지린성..
브라질 280만 헤알 복권 당첨자, 깜빡 잊어? 2007.04.30
3개월 간 찾아가지 않으면 장학기금으로 전환 상파울로 외곽 지역에 있는 깜뽀스 도 조르덩의 한 복권판매소(Loteria)에서 복권을 구입했던 사람이 280..
브라질인들, 스포츠 만큼 과학을 좋아해 2007.04.27
문화나 정치보다는 훨씬 높은 관심 보여브라질인들은 스포츠에 대한 관심만큼 과학과 기술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고, 예술, 문화, 패션, 정치보다는 훨씬 높은 관심을..
세계경제포럼 중남미 투자 선호도, 브라질 2위 2007.04.27
브라질은 중남미 2대 투자 선호국, 칠레 다음으로 안정된 브라질지난 수요일 세계경제포럼에서 발표된 바에 의하면 브라질은 중남미 지역에서 칠레 다음으로 투자가들이..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