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화제,황당
프랑스 - 자가용 없는 도시 꿈꾸다
보스톤코리아  2007-10-15, 23:01:12   
파리나 낭트 같은 곳은 예외지만 프랑스의 웬만한 도시에서는 아직도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가 불편하다. 버스와 기차 시간이 맞아떨어지지 않는다든가 버스를 기차로 바꿔타려면 표를 다시 사야 한다든가 하는 불편이 잇따른다.
그러나 프랑스 대중교통연합(UTP)은 버스정류장 부근에 주차장을 마련하고 시내버스와 시내버스를 연계하여 운영하고 한 곳에서 버스 시각표를 한눈에 알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여 대중교통 이용률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르몽드지가 보도했다.
프랑스 전국의 140개 지방자치단체와 대중교통사업자는 대중교통 이용자를 늘리기 위해 9월 19일을 대중교통의 날로 정하고 이 날 하루 동안 이동거리에 관계 없이 무조건 요금을 1유로만 받았다. 원래 자가용 안 타는 날은 1997년부터 해마다 9월 22일에 시행해왔다. 이 날은 시내로 차를 가지고 갈 수 없었다. 그러나 시행 첫 해를 제외하고는 시민들의 호응을 얻지 못하여 이번에 대중교통의 날로 대체 되었다.
이번 행사에 대한 시민들의 호응은 뜨거운 편이다. 몽펠리에에서는 시내 대중교통 이용객이 25만명으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고, 브르타뉴에서는 평소 하루 21,000명 선이던 기차 승객이 1만명이나 더 늘어났다. 일회성 행사로 그치지 않고 파격적으로 싼 공공교통요금을 도입한 지방자치단체도 있다.
니스와 칸이 있는 알프마리팀주는 2008년 1월부터 역내에서 운행되는 모든 시내버스와 시외버스에 대해 1유로라는 균일요금을 적용한다. 한 정거장을 가든 60km가 넘는 거리를 가든 똑같이 1유로만 내면 되는 것이다. 자동차로 갈 경우 1년에 평균 6천유로는 들지만 버스를 이용할 경우 300유로면 충분하다.
자가용 안 타기 운동을 적극 지원하는 기업도 있다. 파리와 마르세유 HSBC 은행 지점은 자가용 출근을 하지 않는 직원에게 공용자전거 1년 이용권을 끊어준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환경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서는 우선 공공교통 이용율부터 높여야 한다는 공감대가 프랑스에서 확산되고 있다.

유로저널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국 혼전 순결운동 호주서도 2007.10.15
미국의 10대 청소년 사이에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혼전 순결서약 운동인 ‘은반지 끼기’(Silver Ring Thing) 캠페인이 조만간 호주에도 상륙할 것으로..
고양이가 조합한 로또복권 모두 당첨 화제 2007.10.15
최근 중국에서 고양이가 당첨 예상 번호를 조합한 로또 복권이 모두 당첨돼 화제다. 복권판매소를 운영하고 있는 왕(王)모씨에 따르면 지난 7일 두 달 전 분양 받..
프랑스 - 자가용 없는 도시 꿈꾸다 2007.10.15
파리나 낭트 같은 곳은 예외지만 프랑스의 웬만한 도시에서는 아직도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가 불편하다. 버스와 기차 시간이 맞아떨어지지 않는다든가 버스를 기차로 바꿔타..
英 학부모 63%, 자녀 대학 등록금 위해 급여 지출 2007.10.09
설문 조사 결과, 영국 학부모의 약 3분의 2가량이 자녀들의 대학 과정 이수를 위해 자신들의 급여를 지출할 의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데일리 메일이 보..
상파울로 살인율, 전 세계 1% 달해 2007.10.09
상파울로의 살인율은 전 세계의 1%에 달하며, 브라질 전체적으로는 하루 평균 100명이 피살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상파울로와 히오시는 브라질 살인율의..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