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화제,황당
생활폐수로 만든 식용유 유통
보스톤코리아  2007-10-21, 01:00:42   
생활폐수 대충 살균한 뒤 식용유 가공에 이용


최근 중국에서 설거지를 하고 난 개숫물을 이용해 식용유를 만들어 시중에 대량 유통시킨 일당이 경찰에 체포됐다.
중국 지린성(吉林省) 공상국에 따르면 지난 10일 지린성 통화시(通化市) 얼다오장구(二道江區)인근 지하수로에 흐르는 개숫물을 이용해 식용유 반제품을 가공해 온 업체를 적발하고 제품을 압수하고 공장을 폐쇄조치를 내렸다.
현지 경찰은 "불법 가공공장에는 개숫물을 담아 놓은 통들의 여기저기 널려져 있었으며 공장 직원으로 보이는 한 중년 남성이 삽으로 대형 철 가마 속에 든 개숫물을 휘젓고 있었다"면서 "가마 속에는 점성이 강한 액체들이 끓으면서 내뿜는 악취가 코를 찔렀고 가마 옆에는 불순물과 기름기가 섞인 개숫물을 담아 둔 통과 가공한 후 남은 찌꺼기가 쌓여 있었다"고 전했다.
통화시 얼도장구 공상국 진청숴(金成鎖) 부국장은 "불법 가공공장을 조사하기 위해 경찰력을 동원해 며칠 동안 잠복해오다 지난 10일 식용유를 가공하는 것을 발견하고 현장을 덮쳤다"면서 "불법으로 운영되는 공장은 비위생적인 작업환경과 가공 후 남은 잔여물 등으로 악취가 너무 심했다"고 말했다.
공장을 경영해 온 왕모씨는 경찰 조사에서 "각 가정에서 배출한 폐수가 흐르는 인근 지하수로의 물을 이용해 고온 살균한 뒤 제품을 만들었다"면서 "가공된 식용유 반제품은 한 통에 300- 500위안을 받고 친황도(秦皇島) 등 인근지역으로 팔았다"고 자백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개숫물 식용유'는 친황도의 한 가공공장으로 운송된 뒤 재가공을 거쳐 일부 식품공장과 시중에 유통됐다.

온바오 닷컴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중국, 세계 최장 폭죽놀이에 도전 2007.10.29
23㎞짜리 폭죽, 터지는 데만 1시간 20분 소요 세계적인 폭죽 도시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 후난성 류양시가 세계에서 가장 긴 폭죽 터뜨리기에 도전한다...
누드 해변, 도덕성 문제 시급 2007.10.21
포르노 필름을 찍는 일까지 발생 브라질 자연주의자협회는 히오 동부에 위치한 아브리꼬 누드 해변의 도덕성 보존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 현재 브라질에는 8..
생활폐수로 만든 식용유 유통 2007.10.21
생활폐수 대충 살균한 뒤 식용유 가공에 이용 최근 중국에서 설거지를 하고 난 개숫물을 이용해 식용유를 만들어 시중에 대량 유통시킨 일당이 경찰에 체포됐다..
중국 최고 부자는 26세 부동산 재벌 양후이옌 2007.10.15
올해 중국 최고의 부자는 26세의 여성 양후이옌이라고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 아시아판이 지난 8일 보도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양후이옌의 개인 순자산은 160억..
5년후 세계의 공장은 인도 2007.10.15
'Made in India'가 'Made in China' 추월할 것 앞으로 5년 이내에 '세계의 공장'이 중국에서 인도로 넘어갈 것이라고 유럽 최대의 컨설..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