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둘러싼 미중 통신 전쟁
보스톤코리아  2018-11-29, 18:17:28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이 동맹국들에게 세계 최대의 통신 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의 장비를 쓰지 말 것을 요구하자 영국과 독일도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 보도했다.

미국 호주에 이어 뉴질랜드는 화웨이의 장비를 쓰지 안키로 했다. 이제 남은 건 유럽의 주요 동맹인 영국과 독일이다.

최근 미국은 영국과 독일에 화웨이의 장비를 쓰지 말도록 압력을 높이고 있다.

이에 따라 이들 나라는 진퇴양란이다. 독일은 최근 미국의 독촉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를 건설하는데 화웨이의 참여를 금지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그러나 화웨이의 참여를 금지시킬 명분이 없다.

익명을 요구한 독일의 한 관료는 미국의 이에 대한 압박이 최근 들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은 비교적 화웨이에 우호적 시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 8월 영국 정보부가 화웨이 네트워크를 이용할 경우, 통신보안에 우려가 있다는 보고서를 낸 이후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를 저울질 하고 있다.  

그러나 영국도 독일처럼 중국 통신업체만 통신 기반시설 참여를 금지할 명분이 부족하다. 영국과 독일 모두 진퇴양란인 것이다. 

미국과 중국의 줄세우기에 영국과 독일 등 유럽의 주요국도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이다.  

sinopark@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파월, 비둘기로 복귀 금리인상, 정해진 것 없다 2018.11.29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28일 미국의 금리는 중립으로 추정되는 수준의 바로 아래 위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리가 중립수준에 도달하려면 '한참...
10월 신규주택 판매 32개월 최소재고급증·가격하락 2018.11.29
지난 10월 중 미국의 새집 거래량이 2년 반여 만에 최소 수준으로 줄었다. 미국 내 4개 지역 모두에서 감소세가 나타났다. 재고가 대폭 늘어나고 가격은 하락했다..
화웨이 둘러싼 미중 통신 전쟁 2018.11.29
미국이 동맹국들에게 세계 최대의 통신 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의 장비를 쓰지 말 것을 요구하자 영국과 독일도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2..
저유가에 쾌재 트럼프, 골드만삭스 미 경제에 안 좋다 2018.11.29
세계 최대 투자은행 골드만삭스가 저유가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행보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저유가를 '멋지다'라고 표현한 트럼프..
일, 함선탑재 F-35B 전투기 20대 도입 추진 2018.11.29
일본 자위대가 미국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 라이트닝II'의 세 가지 기종 가운데 함선 탑재가 가능한 F-35B 20대를 우선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