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유엔 미 대사 나워트 자질논란헤일리보다 약해
보스톤코리아  2018-12-13, 19:43:45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임 유엔주재 미국대사로 지명한 헤더 나워트(48) 국무부 대변인의 자질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외교관 활동 경험이 없는데다 전임자인 니키 헤일리 대사에 비해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이유에서다.

대니얼 샤피로 전 이스라엘주재 미국대사는 10일 NBC 기고문에서 나워트가 유엔에서 헤일리 대사만큼 활약하긴 힘들 것으로 내다봤다.

헤일리 대사는 이미 정치판에서 성공한 인물이다. 사우스캐롤라이나의 재선 주지사였고 국무장관 후보, 심지어 대선 후보로까지 거론된 적이 있다.

유엔에서도 그간 쌓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크게 활약했다. 2017년 북한 핵실험 이후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데 힘썼고, 러시아의 미국 선거 개입 등에 대해 가감없이 비판했다. 미국의 우방인 이스라엘을 방어하는 데도 총력을 기울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헤일리 대사가 자신의 생각과 다른 발언을 해도 결코 비난하지 않았다.

샤피로 전 대사는 나워트가 헤일리 대사와 같은 지위를 누리려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전폭적인 투자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헤일리 대사의 후임으로 비슷한 체급의 인사를 발탁하기보단 직위 영향력을 축소하는 걸 선택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유엔대사직의 정책 기여도를 낮추고 싶어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리처드 고완 유엔대학 정책연구센터 수석연구원은 이날 폴리티코 기고문에서 나워트가 '고통의 세계'(World of Pain)에 입문했다면서 그가 외교 경험 없이 어려운 협상에 임하게 될 것을 우려했다.

pasta@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전 트럼프 변호사 코언 징역3년맹목적 충성심 가졌다 2018.12.1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이 12일 지난 2016년 대통령 선거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성추문에 휩싸였던 여성들에게 돈을 건넨 혐의와..
헤일리 강력한 대북제재, 임기 중 가장 큰 성과 2018.12.13
올해 말 퇴임을 앞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자신의 임기 중 강력한 대북제재 채택 등 북한 관련 조치들을 취한 것이 가장 큰 성과였다고 밝혔다. 헤일리..
새 유엔 미 대사 나워트 자질논란헤일리보다 약해 2018.12.1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임 유엔주재 미국대사로 지명한 헤더 나워트(48) 국무부 대변인의 자질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외교관 활동 경험이 없는데다 전임자인..
화웨이의 위기, 삼성전자에는 기회 2018.12.13
한국과 중국 양국을 대표하는 IT 기업이 삼성전자와 화웨이다. 그런데 최근 화웨이는 창사 이래 가장 큰 위기를 맞고 있다. 미국은 동맹국들에게 화웨이의 장비를 쓰..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불신임안 상정, 통과 가능성 낮아 2018.12.13
'노란 조끼'의 강력한 물결에 흔들리고 있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행정부에 대한 불신임안이 상정됐다고 NBC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노란 조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