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트럼프 변호사 코언 징역3년맹목적 충성심 가졌다
코언 "맹목적 충성심이 어둠의 길로 이끌었다"
줄리아니 "코언, 항상 충성스러웠던 건 아냐"
보스톤코리아  2018-12-13, 19:46:20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이 12일 지난 2016년 대통령 선거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성추문에 휩싸였던 여성들에게 돈을 건넨 혐의와 의회에서 위증한 혐의 등이 유죄로 인정돼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뉴욕연방지방법원 윌리엄 포울리 판사는 이날 열런 선고 공판에서 선거자금법 위반과 탈세, 트럼프 대통령의 과거 러시아와의 사업 거래에 대해 의회에서 한 거짓 증언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다만 그의 수사에 협조한 점을 감안해 양형기준(징역 4~5년)보다는 형량을 조금 낮췄다. 법원은 코언에게 내년 3월6일부터 복역할 것을 명령했다. 또한 이날 법원은 코언에게 약 200만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하기도 했다. 

코언은 이날 형이 선고되기 전 판사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더러운 행위'(dirty deeds)를 덮는 것이 자신의 임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맹목적 충성심'(blind loyalty)이 자신을 빛의 길이 아닌 어둠의 길로 이끌었다며 후회했다.

또한 코언은 "(내가 저지른) 각 행위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진다. 형을 빨리 받을수록 가족들에게 더 빨리 돌아갈 수 있다"며 "국민들은 진실을 알아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코언은 지난 8월 트럼프 당시 대선 후보가 자신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말한 여성들에게 입막음용으로 돈을 건낼 것을 지시했다는 사실을 폭로하며 플리바기닝을 선택하면서 특검 수사에 협력했다. 

그러나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는 폭스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코언이 언론에 유출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밀 기록을 언급하며 코언이 항상 충성스러운 것은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언 사건은 뮬러 특검의 조사가 '마녀 사냥'으로 변했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비판했다. 

yellowapollo@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 일 '방위계획 대강' 개정 지지 2018.12.20
미국 정부가 18일 일본의 '방위계획 대강(大綱)' 개정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데이나 화이트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국방부는 일본..
애플, 오스틴에 새 캠퍼스 및 미국내 2만 일자리 약속 2018.12.13
애플이 10억달러(약 1조1255억원)를 투자해 텍사스주(州) 오스틴에 새 캠퍼스를 짓고 오는 2023년까지 미 전역에 2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13일..
전 트럼프 변호사 코언 징역3년맹목적 충성심 가졌다 2018.12.1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였던 마이클 코언이 12일 지난 2016년 대통령 선거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성추문에 휩싸였던 여성들에게 돈을 건넨 혐의와..
헤일리 강력한 대북제재, 임기 중 가장 큰 성과 2018.12.13
올해 말 퇴임을 앞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자신의 임기 중 강력한 대북제재 채택 등 북한 관련 조치들을 취한 것이 가장 큰 성과였다고 밝혔다. 헤일리..
새 유엔 미 대사 나워트 자질논란헤일리보다 약해 2018.12.1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임 유엔주재 미국대사로 지명한 헤더 나워트(48) 국무부 대변인의 자질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외교관 활동 경험이 없는데다 전임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