셧다운 26일째…펠로시 트럼프, 국정연설 연기하라
보스톤코리아  2019-01-17, 20:11:06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16일 26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에 책임을 떠넘기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반격에 나섰다. 

CNN에 따르면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셧다운으로 인한 업무 차질로 대통령 경호가 어렵다며 오는 29일 의회에서 예정된 신년 국정연설을 셧다운 종료 이후로 미루거나 서면으로 대체할 것을 요구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서한에서 "슬프게도 (셧다운에 따른) 경비 우려를 고려할 때 이번 주에 연방정부가 다시 문을 열지 않는 한 정부 업무 재개 이후에 날을 다시 잡도록 민주당과 협력할 것을 제안한다. 그렇지 않으면 의회에 서면으로 전달하는 방안을 고려해 봐라"고 요청했다. 

그는 1977년 현행 예산 시스템이 도입된 이후 셧다운 기간에 대통령 국정연설이 이뤄진 적은 한 번도 없다고 덧붙였다.
펠로시 의장이 표면적으로 경호 문제를 내세웠으나 셧다운을 빨리 끝내라고 트럼프 대통령을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원한다면 집무실에서 연설할 수 있다"며 셧다운 종료를 재차 압박했다. 

CNN은 펠로시의 서한을 트럼프와 민주당 간 기싸움으로 해석했다. 새 하원 다수당이 공공과 민간부문에서 대통령과 동등한 입장에 있음을 상기시키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펠로시 의장은 이달 초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트럼프 대통령과 동등하다고 보냐는 질문에 "헌법에 따르면 그렇다"고 답하기도 했다. 

그러나 정부 운영 정상화를 바라는 유권자들과 정치인들이 펠로시 의장의 움직임을 불필요한 도발로 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CNN은 "필사적으로 생명유지장치를 찾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펠로시의 결정을 좌파가 자신을 침묵시키려는 증거로 삼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대통령 의회 국정연설은 상·하원 1인자인 하원의장과 상원 다수당 원내대표의 공동 초청 형식으로 이뤄지며 연방 의사당에서 양원 의원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특히 주요 방송사를 통해 생중계되기 때문에 대통령이 국민에게 국정 비전이나 국가 현안에 대합 입장을 설파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다.

angela0204@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무차별 화웨이 공격 기술절도 기소-부품공급 중단 2019.01.17
미국이 가차없이 화웨이를 공격하고 있다. 미국 사법부가 기술 절도 혐의로 화웨이를 기소하는 것을 준비하고 있으며, 미국 의회는 화웨이에 반도체 등 부품 공급을 중..
WP, 국경장벽 반대 우세 셧다운 장기화 조짐 2019.01.17
국경장벽 건설을 고수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대가 극심한 가운데 국경장벽에 대한 찬반 양측도 물러설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어 연방정부 셧다운이 장기화될..
셧다운 26일째…펠로시 트럼프, 국정연설 연기하라 2019.01.17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16일 26일째로 접어든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에 책임을 떠넘기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반격..
한숨돌린 메이, 일단 브렉시트 재협상 나설 듯 2019.01.17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브렉시트 합의안 하원 투표에서 기록적인 패배를 당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16일 가까스로 재신임을 받는데 성공했다. 일단 불신임..
막강 트위터러 20대 코르테즈 의원트럼프 다음 2019.01.17
미국 하원에 갓 입성한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즈 하원의원(민주·뉴욕)의 트위터를 통한 상호작용이 트럼프 미 대통령 다음으로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