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장관도 보잉 뒤 봐줬나국방부 자체 감찰 돌입
섀너핸 대행 입각 전 보잉에 30년간 몸담아
섀너핸, 보잉 홍보…경쟁사 록히드마틴 비난
보스톤코리아  2019-03-21, 19:52:55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미국 국방부가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대행이 직위를 이용해 자신의 전 직장인 보잉을 홍보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를 할 예정이다. 섀너핸은 트럼프 입각 전 보잉에서 30년동안 일했었다. 

워싱턴이그재미너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 감찰관실 대변인 드레나 앨런은 20일 성명을 통해 "감찰관실은 최근 섀너핸 대행이 보잉을 홍보하고 경쟁업체를 깎아내렸다는 고발장을 접수해 이에 대해 수사하기로 결정했다"며 "(사실일 경우) 이는 윤리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앨런은 이어 "섀너핸 대행은 최근 상원 군사위원회에 출석해 이러한 혐의와 관련한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말했다"며 "우리는 그에게 조사를 시작했음을 알렸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지난 1월 섀너핸 대행이 차관들과 만난 자리에서 "보잉의 경쟁업체인 록히드마틴의 F-35 프로그램은 엉망이며 록히드마틴은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방법을 모른다"고 비난했다고 전했었다. 그러나 섀너핸은 이러한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이에 워싱턴의 시민단체인 '공직자 책임윤리를 위한 워싱턴 시민들'(CREW)은 이달 초 미 국방부 감찰실에 섀너핸 대행의 혐의에 대해 조사해 달라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CREW의 노아 북바인더 대표는 성명에서 "섀너핸 대행이 보잉에 영향을 미칠 결정에 직접적으로 관여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알 수 없지만 편향된 모습만으로도 심각한 우려와 윤리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감찰실은 섀너핸 대행의 행위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ellowapollo@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인종차별 스티브 킹, 이번엔 내전 시사 발언 2019.03.21
민주당이 반(反)유대주의적 발언을 한 일한 오마르 하원의원(미네소타)을 제대로 질책하지 않는다고 비판하던 공화당도 집안 단속에는 실패한 듯 보인다. 인종차별적 발..
민주 샛별 오루크, 대권도전 첫날 후원금만 610만달러 몰려 2019.03.21
미국 야권의 신성 베토 오루크(46) 전 텍사스주 하원의원이 지난 14일 대권 도전을 선언한 뒤 24시간만에 후원금 610만달러를 모았다.18일 뉴욕타임스(NYT..
국방장관도 보잉 뒤 봐줬나국방부 자체 감찰 돌입 2019.03.21
미국 국방부가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대행이 직위를 이용해 자신의 전 직장인 보잉을 홍보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를 할 예정이다. 섀너핸은 트럼프 입각 전 보잉에서..
미국 화웨이 공격, 결국 화웨이 브랜드만 키워줬다 2019.03.21
미국의 반화웨이 캠페인이 결국 화웨이 브랜드 가치만 키워줬다는 지적이 나왔다.미국은 지난해부터 화웨이가 네트워크에 '백도어'를 심는 방법으로 정보를 탈취해가고..
애플, 이어폰 에어팟2 공개…무선충전·음성호출 기능 2019.03.21
애플은 2세대 무선 이어폰 '에어팟2'를 20일 공개했다.에어팟2는 헤드폰·이어폰 전용으로 새로 개발한 H1 칩을 탑재해 1세대 에어팟보다 통화시간을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