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류신분 문제시 국경 100마일 이내 접근 말라
동북부 시민단체 이민대책 긴급 회동서 변호사들 강조
여행시 이민자보호도시 확인, 경미한 위반도 삼가 해야
보스톤코리아  2018-06-28, 20:32:33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편집부 = 체류신분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은 국경 100마일 이내에 접근하지 말라고 이민전문변호사들이 권장했다. 또한 여행 계획시 방문하는 도시가 이민자보호도시(Sanctuary City)인지 먼저 확인하고 방문할 것을 권장했다. 

뉴욕, 뉴저지, 뉴잉글랜드 등 동북부 시민단체들은 26일 커네티컷 햄든 소재 뉴헤이븐한인교회에서 트럼프 이민정책 관련 긴급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 참가한 박재홍, 현보영, 박동규, 최용수변호사는 트럼프 정권하 현재 이민법 강령에는 ‘미국은 이민자의 나라다’라는 문구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트럼프 정권은 서류미비이민자(불법체류자)뿐만 아니라 이민 단속시 소수민족을 주로 검거하는 등 인종차별을 범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민자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차별이라는 점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이민자들은 경미한 위반으로라도 경찰 단속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부득이하게 체포를 당한 경우 묵비권을 행사하고 거짓말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변호사들은 당부했다. 즉시 변호사 접견을 요청해야 하며 신뢰하는 지인을 통해 자신의 서류를 처리해야 한다. 

추방 방어 상황에서는 판사나 검사의 재량권을 받을 수 있도록 평상시 봉사활동, 종교활동 등 사회에서 좋은 의견을 받을 수 있는 활동을 해야 한다.

이번 이민정책 긴급회동에서 커네티컷 이민자보호교회 위원장 조건삼 목사는 소외된 서류미비자들을 위한 이민자보호교회 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시민참여센터 김동찬 소장은 현 정부 이민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행사에 참여한 한미정치력신장연대 김성혁 회장은 부모의 손을 잡고 미국에 와서 서류 미비자가 된 DACA 드리머들에게 미주 사회에서 인턴십과 취업의 가능성이 열려있고 명문대학에서도 특별 입학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희망을 접지 말라고 당부했다. 

bostonkoeran@hotmail.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이민국, 이민신청 기각된 초과체류자 추방재판으로 2018.07.11
이민서비스 업무를 담당하는 이민국(USCIS)이 이민 신청자를 대상으로 추방절차의 시작인 추방재판출두통지(Notice to Appear) 발행을 대폭 확대한다...
보스톤 주정차위반 과태료 7월부터 대폭 인상 2018.07.10
차를 타고 보스톤시를 방문할 경우 도로표지판을 세심하게 관찰하는 등 주차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보스톤 시내 주정차 과태료가 지난 7월 2일..
버몬트서 한인 바이오창업 성공, 이경수 박사 [2] 2018.06.28
바이오의 ‘불모지’인 버몬트(Bermont)주에서 창업한 한인 바이오 스타트업 휴먼 바이오메드(Human Biomed)가 다음 단계 도약을 위한 날개를 펼치고 있..
한국 건강보험, 6개월 체류해야 혜택 2018.06.28
한국에서 건강보험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6개월 이상 거주해야 하며, 6개월 이상 거주할 경우 의무적으로 건강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본국 보건복지부는 7일(한국시간..
체류신분 문제시 국경 100마일 이내 접근 말라 2018.06.28
체류신분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은 국경 100마일 이내에 접근하지 말라고 이민전문변호사들이 권장했다. 또한 여행 계획시 방문하는 도시가 이민자보호도시(Sanctu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