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찰은 맥매스터-트럼프 사이에도, 경질 검토했다
폴리티코 보도, 틸러슨 외 맥매스터도 경질검토
트럼프, 존 볼튼 원했으나 비서실장이 반대
보스톤코리아  2018-02-22, 20:41:24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지난해 11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경질설이 극에 달했을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존 켈리 비서실장은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의 해임도 염두에 두고 있었다고 20일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이유는 '서로 맞지 않아서'.

6명의 백악관 고위 관계자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 유착설,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연루돼 바로 사임한 마이클 플린의 뒤를 이어 국가안보보좌관이 된 맥매스터는 사사건건 트럼프 대통령과 의견이 맞지 않았다고. 원래 제1의 선택지도 아니었다고 한다. 

잘 훈련되고 집중적인 성향의 맥매스터 보좌관은 한담(small talk)이나 좋아하고 이 얘기를 했다가 또다른 얘기를 했다가 하는 대통령과 종종 충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맥매스터 보좌관의 브리핑 스타일까지도 짜증내 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그래도 공식적인 석상에서 드러나지 않았던 둘 간의 관계는 최근 뮌헨국제안보회의(MSC)에서 맥매스터 보좌관이 러시아 스캔들 관련 발언을 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회의에 참석했던 맥매스터 보좌관이 "러시아가 지난 대선에 개입했다는 증거는 반박의 여지가 없다"고 말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맥매스터는 2016년 대선 결과가 러시아에 의해 영향을 받지도 바뀌지도 않았다는 걸 잊어버렸다"며 "공모가 있었다면 러시아와 사기꾼 H(힐러리 클린턴을 지칭), 민주당전국위원회(DNC)그리고 민주당과 있었다"고 큰소리를 친 것.

지난해 11월 켈리 비서실장을 포함한 소수 그룹이 대통령과 맥매스터의 향후 거취에 대해 고려했으며 대통령은 대북 강경파 존 볼튼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를 고려하자 켈리 비서실장이 반대했었던 걸로 전해진다.  

s914@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2월에 찾아온 초여름 날씨 2018.02.22
한겨울이나 다름 없는 2월에 찾아온 초여름 날씨 덕분에 수십 년 동안 이어지던 기록들이 깨졌다. 기상청은 뉴잉글랜드 남부 지역에서 예상치 못한 따뜻한 날씨 때문에..
철밥통 MBTA 근로자, 3분의 1 10만불 이상 소득 2018.02.22
매사추세츠베이교통공사(MBTA)의 근로자 3분의 1이 지난해 10만불 이상의 소득을 올려 철밥통 근무처임을 증명했다. MBTA의 조 페사투로 대변인은 근로자 총..
MA주, 직장 내 성폭력 피해 신고 폭발적 증가 2018.02.22
매사추세츠 주에서 직장 내 성폭력에 대한 신고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2월만 놓고 보더라도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00%가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미국 전역..
트럼프, 장인·장모 영주권 취득 고리이민 대상자인듯 2018.02.22
미국의 영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의 부모가 미국 영주권을 받았으며 시민권 취득이 머지않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들이 영주권을 받은 시점이나 과정은 밝혀지지 않았는데..
마찰은 맥매스터-트럼프 사이에도, 경질 검토했다 2018.02.22
지난해 11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경질설이 극에 달했을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존 켈리 비서실장은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의 해임도 염두에 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