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사추세츠 비핵심 사업체 영업정지 명령 연장
자택머물기 권고도 여전히 유효, 10인이상 모임금지도
보스톤코리아  2020-03-31, 23:01:51 
찰리 베이커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주내 비핵심 사업체의 영업정지 명령을 4월 7일에서 5월 4일까지 연장했다. 

주지사는 31일 주청사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브리핑에서 그의 비핵심 사업체 영업정지 명령과 자택머물기 권고를 5월 4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주지사는 30일 기자회견에 최근 매사추세츠 확진자 확산의 정점이 4월 중순으로 본다고 밝혀 연장 명령이 충분히 예상됐었다. 

주지사는 아울러 10인이상 모임 금지 명령도 학교들의 휴교령 연장일인 5월 4에 맞춰 연장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이구동성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이 정확하게 집행됐을 때야 5월 초에 코로나바이러스의 고삐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때마침 매사추세츠주의 사망자는 하루만에 무려 33명이 발생해 총 사망자수가 89명으로 폭증했다. 사망자의 대부분은 70대 이상의 노년층이었으며 50대 여성 한명도 포함됐다. 확진자 수도 868명이 늘어 총확진자 수는 6,620명으로 집계됐다. 30일까지 총 진단검사 수는 46,935 건이었다. 

베이커 주지사는 “우리가 개인대 개인의 접촉을 제한할 수만 있다면 바이러스 확산을 늦출 수 있고 다시 일터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지사는 “자택 머물기 와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를 잘 따라주는 모든 매사추세츠 주민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하고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할 때까지 친구, 친적, 가족들과 만나는 것을 계속 자제하는 거리두기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MIT 교수, 6피트 거리두기 부정확 2020.04.02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한 거리로 제시되는 “6풋룰(Six-foot rule)”이 현실적으로 맞지 않은 오래된 가이드라인이라고 MIT교수가 지적하고 나섰다...
제22회 재외동포 문학상 공모 2020.04.02
4재외동포재단(한우성 이사장)은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두 달간 ‘제22회 재외동포 문학상’ 공모를 시행한다.재외동포 문학상은 재외동포의 한글문학 창작활동..
1일 1118확진자 중가, 매사추세츠 총 7,738명 2020.04.01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4월 첫째날 매사추세츠에서는 1118명의 확진자가 증가해 총 7,73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망자도..
매사추세츠 비핵심 사업체 영업정지 명령 연장 2020.03.31
찰리 베이커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주내 비핵심 사업체의 영업정지 명령을 4월 7일에서 5월 4일까지 연장했다. 주지사는 31일 주청사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브리핑..
매사추세츠 4월 중순 코로나바이러스 정점 찍는다 2020.03.30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는 4월 중순에 정점에 달할 것이며 5월 초순 고삐가 잡힐 것으로 예측된다고 보스톤글로브가 30일 보도했다. 워싱턴대학의 예측모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