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회복 급속 둔화…11월 일자리 증가폭, 전망치의 반토막
보스톤코리아  2020-12-04, 14:33:34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다시 기승을 부리면서 미국의 노동시장 회복이 급속히 둔화했다.

미 노동부는 11월 비농업 일자리가 24만5천개 늘어났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간 것이지만, 월스트리트의 시장 전망치를 크게 밑돌았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실제 결과의 두 배 가까운 46만개 증가였다.

'블랙프라이데이'로 상징되는 미국의 연말 쇼핑 시즌이 기술 발전과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온라인 쇼핑 쪽으로 무게중심을 옮기면서 창고·운수업이 지난달 14만5천개의 새 일자리를 창출했다.

반면 소매업에서는 3만5천개의 일자리가 감소했고, 코로나19 사태의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은 접객업은 일자리가 3만1천개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인구조사를 위한 임시직 9만3천명의 계약도 종료됐다.

다른 고용 지표도 지지부진했다.

경제활동참가율은 61.5%로 10월보다 0.2%포인트 감소했고, 고용률은 57.4%로 전월보다 0.1%포인트 감소했다.

11월 실업률은 6.7%로 전월보다 0.2%포인트 낮아지는 데 그쳤으나, 시장 전망치와는 일치했다.

이날 발표된 11월 고용지표들은 지난달 중순의 상황을 토대로 작성된 것이어서 이후 더 늘어난 코로나19 발병과 이를 억제하기 위한 지역별 영업제한 현황은 아직 반영되지 않았다.

미 언론들은 고용시장을 포함한 전반적인 경제 회복이 현저히 둔화하는 신호라고 염려했다.

내년 1월 취임을 앞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게 숙제를 안기는 동시에 의회에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 타결을 압박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망했다.

firstcircl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왜 동아시아인은 코로나 덜 걸리나? 2020.12.05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곳곳에서 다시 기승을 부리면서 왜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에서만..
시즌 첫 노이스터 토요일 폭설 최대 12인치 2020.12.04
토요일 올 시즌 첫 노이스터(Noreaster)가 보스톤을 비롯한 매사추세츠에 최대 8인치의 폭설을 쏟아 부을 예정이다. 무거운 습설이 될 이번 폭설은 우스터카운..
고용회복 급속 둔화…11월 일자리 증가폭, 전망치의 반토막 2020.12.04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다시 기승을 부리면서 미국의 노동시장 회복이 급속히 둔화했다.미 노동부는 11월..
매사추세츠 3일 하루 확진자 6,477명, 경악 2020.12.03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가 해일에 이은 또 다른 해일처럼 폭증하고 있다. 주 보건부는 3일 신규확진자가 6,477명이 발생, 누적확진자는 232,264명으로 집계..
매사추세츠 첫 코로나백신 이번달 접종시작 2020.12.03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이 빠르면 이번달 중순께 매사추세츠에도 배정돼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찰리 베이커 주지사가 밝혔다. 그러나 일반 대중의 백신 접종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