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을 불러주세요
신영의 세상 스케치 780회
보스톤코리아  2021-02-22, 12:51:40 
깊은 산 속 차가운 눈보라보다도
인정없는 바람의 서러움보다도
가슴에 매서운 회오리 일렁거림은
가슴에서 잊힌 내 이름
빛바랜 기억의 잃어버린 내 이름
이제는 내 이름을 불러주세요
 

들녘에 핀 이름없는 들꽃이라고
무심히 지나친 발자국의 무례함
걸어갔던 당신의 발자국을 되돌려
다시 들꽃을 찾아 그 이름을 불러
깊고 뜨거운 입맞춤으로
이제는 내 이름을 불러주세요
 

아픔과 설움으로 쌓인 폭설(暴雪)에
눈물이 고여 추녀 밑 고드름을 내고
봄비에 잔설(殘雪)의 마음도 녹아
가슴에 남은 미움도 떠나보내고
남은 응어리진 설움도 흘려보내니
이제는 내 이름을 불러주세요
 

시린 아픔과 고통의 기억들마저도
봄 햇살에 겨운 마음으로 녹아 흘러
짓눌린 가슴에 남은 상처를 씻으며
파란 하늘을 나는 자유의 날갯짓은
젖은 날개 퍼덕이던 내 영혼의 몸짓
이제는 내 이름을 불러주세요


* 이용수 할머님께 올립니다.
내 이름은 위안부가 아닌 대한민국의 딸 이용수라고 외치던 그 할머님의 멍울 진 가슴의 소릴 잊을 수가 없습니다.
(2008년 3월 1일_신 영)


시인 신영은 월간[문학21]로 등단, 한국[전통문화/전통춤]알림이 역할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skyboston@hanmail.net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신영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국과 한국에서 GameStop 주식 투자 2021.02.22
2021 새해에 GameStop 주식이 1,600% 급등했다. GameStop 투자로 순식간에 백만장자가 되었다는 소식이 여러 미디어와 소셜 미디어에 연일 쏟아져..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2021.02.22
그럼 제 36대 혜공왕은 과연 누구에게 피살되었을까? 혜공왕은 758년 출생하였다. 765년에 즉위하여 780년 4월에 피살되었다. 780년2월 김지정이 반란을..
내 이름을 불러주세요 2021.02.22
깊은 산 속 차가운 눈보라보다도인정없는 바람의 서러움보다도가슴에 매서운 회오리 일렁거림은가슴에서 잊힌 내 이름빛바랜 기억의 잃어버린 내 이름이제는 내 이름을 불러..
한담객설閑談客說: 행복의 공식 2021.02.22
인간의 욕망과 욕구는 종류도 다양하다. 권력, 금력, 명예, 자식, 등등. 식욕도 빠질수 없다. 한국 신문 기사이다. 중국 어느 사업가는 어마어마한 재물을 모았다..
미 텍사스 한파에 1천800만원 전기요금 폭탄 고지서 2021.02.21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텍사스주를 강타했던 한파가 폭탄 전기요금이라는 후폭풍까지 불러왔다.폭스뉴스는 20일(현지시간) 겨울 폭풍에 따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