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개솔린세금 인상 제안…"인프라 구축계획 자금 마련"
초당파 의원 모임, 바이든 행정부-공화당 타협 촉구
보스톤코리아  2021-04-23, 20:12:26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대형 인프라 구축 계획을 실현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정치권의 논의가 본격화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연방 하원의 초당파 의원 모임인 '프라블럼 솔버스 코커스'가 개솔린 등 연료에 붙는 세금을 인상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프라블럼 솔버스 코커스는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 58명으로 구성된 모임이다. 현재 미국에서 휘발유에 붙는 세금은 1갤런(3.78ℓ)당 18.4센트(한화 약 205원), 디젤은 24.4센트(약 272원)다.

하원 의원들이 지난 1993년 이후 오른 적이 없는 연방 유류세 인상 필요성을 제기한 것은 바이든 행정부의 인프라 법안을 여야 합의로 통과시키자는 취지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향후 8년간 도로·교량·항구 등 전통적 인프라와 초고속 데이터 통신망 구축, 국가 전력망 강화 등에 2조3천억 달러(약 2천560조 원)를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문제는 재원 마련에 대해 여야가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 소득 40만 달러 이상의 급여 등을 받는 소득자에 대한 소득세 최고 세율도 현행 37%에서 39.6%로 올리겠다는 공약을 이미 제시한 상태다.

이어 법인세 최고세율을 21%에서 28%로 상향하고, 초고소득층에 대한 부자 증세 논의도 구체화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공화당은 법인세 인상에 대해서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주당의 일부 의원들도 증세에 대해선 신중한 분위기다.

이 같은 교착 상태를 타개하기 위한 초당파 의원 모임의 아이디어가 개솔린 세금 인상인 셈이다.

개스세 인상에 대해선 백악관이 "저소득층에게 타격이 크다"며 거부감을 보이고 있지만, 여야 의원들이 공동으로 목소리를 낸 만큼 조만간 절충을 위한 논의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초당파 의원 모임의 공동 대표인 민주당의 조시 가스마이어 의원은 "낡아 부스러지는 다리와 도로, 터널, 망가진 공공 교통 시스템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양당이 해법을 찾기 위한 논의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koman@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CDC 자문기구 얀센 백신 접종재개 권고 2021.04.23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자문기구가 사용 중지됐던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 계열사 얀센의 신종 코로나..
달 착륙선 개발하는 머스크 "달에 3년 내로 사람 보낼수 있다" 2021.04.23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달 착륙선 개발 사업자로 선정된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0) 일론 머스크가 3년 내로 달에 사..
정치권 개솔린세금 인상 제안…"인프라 구축계획 자금 마련" 2021.04.23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대형 인프라 구축 계획을 실현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정치권의 논의가 본격화하고 있다.월스트리트저널..
매스 사망률 최저, 코로나 고무적인 징후 드러났다 2021.04.22
백신의 접종이 점차 속도를 내면서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각종 지표 전반에서 고무적인 징후가 드러나기 시작하고 있다. 주보건부의 코로나바이러스 현황 발표에 따르..
“부동산의 전통적 경향은 이미 깨졌다” 2021.04.22
부동산 가격이 천정부지로 솟고 있다. 반면 봄이 됐지만 부동산 매물은 역대급으로 줄어들어 제대로 된 봄마켓은 형성되지 않고 있다. 프리미어의 에이전트들은 이제 전..